Lawmakers head out in bank scandal prob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Lawmakers head out in bank scandal probe

테스트

Victims of the Busan Mutual Savings Bank scandal demand full compensation yesterday as lawmakers began an investigation into corruption at the nation’s savings banks with a visit to Busan. By Song Bong-geun

A special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yesterday began an investigation into a series of corruption scandals at the nation’s savings banks with a site inspection and a meeting with customers to listen to their demands.

The committee’s 18 lawmakers visited the Busan Savings Bank Group’s headquarters in Busan and met with a group of the failed bank’s depositors. Since May, Busan Savings Bank customers with more than 50 million won ($47,337) in deposits and subordinated debt holders - who will likely lose all of their money - have staged a sit-in in the bank’s main branch.

In the meeting with lawmakers, the customers and debt holders said financial authorities and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have failed to oversee the savings banks.

“There is no possibility for us to win civil suits against the government,” said Kim Ok-ju, head of an emergency committee representing Busan Savings Bank customers. “We cannot trust the government. Staging the sit-in here is the best thing we have ever done.”

The customers said they want all of their money back, although the law currently only guarantees deposits up to 50 million won. Ruling and opposition lawmakers promised to do their best, but they differed on the specific plans on how to do so.

The Democratic Party promised Sunday that subordinate bondholders and customers who had deposits above the government guarantee will get their money back by selling off the corrupt banks’ assets and the concealed wealth of the executives responsible. By doing so, the DP said it will raise 1.1 trillion won.

The Grand National Party, however, said yesterday that the DP’s plan is unrealistic and irresponsible.

“Did you consult with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in advance to guarantee deposits higher than the state limit?” said GNP Representative Koh Seung-duk.

The Democrats defended their plan.

“Then, we should discuss [the issue] to come up with a feasible plan,” said DP Representative Shin Hak-yong. “Why are you doing nothing but just complaining?”

In the afternoon, the lawmakers visited the Busan Regional Tax Office and verified the tax investigation data. The lawmakers plan to visit Bohae Mutual Savings Bank in Mokpo, South Jeolla, today, as well as the Gwa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o verify the documents today.

More site inspections 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d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re planned for Thursday.

Next week, the lawmakers will hold question-and-answer sessions at the National Assembly. The lawmakers’ sessions are to end on Aug. 3.

It remains to be seen, however, i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will seize their fight and agree on the list of witnesses to testify before the legislature, particularly influential politicians accused of being involved in the scandals. The mandate for the National Assembly probe expires on Aug. 12.


By Ser Myo-ja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저축銀국조 부산방문…감독부실 질타

‘피해전액 보전해야’…구체 방법론엔 여야 이견
피해자들 ‘서민들에게 폭탄 돌렸다’ 울분

국회 저축은행 국정조사특위가 25일 부산저축은행 현장방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사활동에 착수했다.

현장방문이 이뤄진 부산저축은행 초량본점에는 예금 피해자 300여명이 모여 금융감독당국의 미흡한 대처를 비판하고 피해 자금을 전액 보전할 것을 국조특위 의원들에게 호소했다.

피해자모임인 비상대책위원회 김옥주 위원장은 "2008년 대전저축은행을 부산저축은행에 매각한 것은 서민들에게 폭탄을 돌린 것"이라며 "힘없는 서민만 짓밟혔다"고 울분을 토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감독원과 예금보험공사 등 금융당국이 부실 저축은행의 자산을 평가를 주목구구식으로 하면서 결과적으로 예금주들이 피해를 봤다고 강조했다.

피해자들은 특히 후순위채권 투자자와 예금보장 한도(5천원만) 초과 예금주를 구분하지 말고 전액 보상해줄 것을 요구했다.

여야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전액 피해를 보전하겠다는 원칙을 밝혔고 피해자들은 수시로 박수를 보냈다. 반면 당국자의 발언에는 피해자와 국조특위 의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구체적인 보상 방안을 놓고선 여야 의원들이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민주당이 지난 24일 저축은행 자산 매각과 부실 책임자의 은닉재산 환수 등으로 사실상 예금 피해액을 전액 보전하는 구제책을 발표한 것과 관련, 한나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은 "민주당 대책에서 환수된 금액을 배분하는 게 현행법상 가능한 방안인지 의문"이라며 "한나라당은 현행법을 고쳐 구제하겠다는 현실적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신학용 의원은 "한나라당처럼 법 개정해 하려고 하면 금융질서 전체를 왜곡시킨다"며 "어떻게 하면 100% 보상할 수 있을지 실질적인 방안을 낸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현 정권의 책임론도 도마 위에 올랐다.

한나라당 이종혁 의원은 "이번 사태를 가져온 첫 단추는 부산저축은행의 대전저축은행 인수"라며 "한나라당 정보에 의하면 대전저축은행 부실이 6천700억원에 달했음에도 부산저축은행에 인수된 데에는 금융위기라는 배경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새로 출범한 정부가 금융에 주름살을 주기 싫었기에 부실 규모를 허위로 제공하고 금융위기를 모면하려 한 것"이라며 "후순위채 발행도 2009년 2분기에만 1천500억원어치에 달했는데 인허가권을 가진 당국의 기능에 총체적 부실이 있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우제창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5월 금감원 직원들을 야단쳤지만 정확하게 1년 전에는 감사원으로부터 저축은행 감사결과를 보고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고, 오승탁 비대위 부위원장은 "여기 피해자들은 대통령이 나오면 TV 채널을 돌린다"고 말했다.

분위기가 격앙되자 정두언 특위 위원장은 "저축은행 사태의 본질에서 벗어난 얘기들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야 의원들은 부산저축은행의 영남알프스골프장 투자, 캄보디아 개발사업 의혹 등을 집중 파헤쳐야 한다고 잇따라 주장했다. 부산저축은행이 독일 풍력발전 사업에 1천억원을 투자했다는 `윈드게이트`도 거론됐다.

국조특위는 오후에는 부산지방국세청을 찾아 부산저축은행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자료를 검증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KDCA assures 'no changes' in vaccine plan after AstraZeneca warns of shortfall

Authorities urge caution as daily Covid-19 cases drop below 400

Schools are low risk for Covid, says research paper

Regional farmers find new customers online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