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minent liberals push united front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Prominent liberals push united front

Prominent liberals gathered yesterday and launched a formal campaign to push the liberal and progressive parties to unite to win next year’s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elections.

A group of 21 liberal politicians, philosophers, scholars and activists launched “Hope 2013, Victory 2012 Round Table.” The members included former Prime Minister Lee Hae-chan; Moon Jae-in, head of the Roh Moo-hyun Foundation; the Rev. Ham Sei-ung,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 Democracy Foundation; and Paik Nak-chung, professor emeritus of English litera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2013, we should realize the limits of development and growth supremacy and change the country’s advancement model to value the quality of life and people,” Ham said after the meeting. “The civic society that shares this grand dream must encourage and inspire the politicians.”

The round-table meeting appeared to be meant to speed up the delayed movements among the liberals to unite. “The liberal, reformist political force can give hope to the people by creating a one-on-one match with the ruling party in the 2012 elections,” Ham said.

Yesterday’s meeting also revealed the heightened expectations regarding Moon’s rise in the political arena. About 20 reporters tried to talk with Moon after the meeting, and some compared him to former Grand National Chairwoman Park Geun-hye.


By Ser Myo-ja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야권통합 원탁회의' 출범…통합논의 순항할까

이해찬 문재인 포함한 시민사회 원로 참여..통합 촉구
민주진보 진영의 각계 원로와 단체대표들이 내년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통합의 한목소리를 내고 나서 정치권의 지지부진한 통합 논의에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함세웅 신부, 김상근 목사,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문성근 국민의명령 대표 등 시민사회 및 종교계 원로와 시민정치운동단체 대표 21명은 26일 국회에서 '희망 2013ㆍ승리 2012 원탁회의'를 출범하고 야권의 통합 노력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출범식 이후 발표문에서 내년 대선에서 민주와 진보를 지향하는 세력이 힘을 모아 "2013년 이후에는 삶의 질과 사람을 중시하는 국가발전모델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여야 간 일대일 대결 구도 성사를 위해 야권을 강하게 추동해 나갈 방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통합의 경로와 방법에 대한 의견차이 탓에 소통과 협동마저 게을리하는 것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라고 강력 경고하면서 긴밀한 만남을 통해 공감대를 넓히고 자기혁신과 통합과 연대 논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보진영 원로와 각계인사들이 원탁회의를 꾸려 야권통합을 촉구하고 나선 것은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4당의 통합 논의가 각개약진 형태로 진행되고 있지만 답보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감 때문이다.

백낙청 명예교수는 인사말에서 "힘을 합치라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받고도 경로와 방식을 둘러싼 싸움이 지속되면 짜증스러워질 뿐이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들의 통합 노력에 관심이 쏠리는 것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열린우리당이 '헤쳐 모여'하는 과정에서 진보진영 원로들이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한 바 있어, 내년 양대 선거를 앞두고 통합의 촉매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다.

그러나 2007년에는 열린우리당 탈당파와 사수파를 새로운 정당으로 다시 엮는 일이 주임무였다면 이번에는 지지기반과 정체성, 노선에서 확연한 차이를 갖는 정당 간 통합을 목표하고 있어 한계가 있다는 시각도 적잖은 게 사실이다.

문재인 이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야권 대통합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며 대통합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원탁회의는 차선책으로 선거연대 등도 염두에 두고 다양한 활동으로 펼쳐 나갈 것으로 보인다.

More in Politics

DP's Lee apologizes for late mayor's sexual harassment

Moon talks to Xi, asks for help with North Korea

Travel ban on former vice minister may be CIO's first case

Yoon's popularity plummets as clash with gov't ends

Ruling party's race for Seoul mayor heats up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