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Cho to come ho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Cho to come home



Cho Nam-ho, chairman of Hanjin Heavy Industries and Construction, remains abroad since he left the country on June 17, even as the shipbuilder is embattled with its worst-ever labor crisis. Kim Jin-suk, a former Hanjin employee and an executive member of the Busan chapter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has been staging a sit-in protest atop a crane at the company’s Yeongdo shipyard for nearly seven months, and buses and caravans across the nation are arriving on the scene to join the protest against labor injustice and layoffs. The unprecedented protests have been triggered by the last year’s restructuring plan to lay off 500 unionized workers at the Yeondgo shipyard. The company as well as Busan’s entire economy is at stake, yet the chief executive remains overseas.

Hanjin Heavy Industries employees and their families posted advertisements in newspapers pleading for Kim to end the crane-top protest and asking politicians and other activist groups not to get involved and leave the matter to management and labor. But the crisis has developed beyond control because the company’s chairman failed to exercise due responsibility and leadership.

Hanjin Heavy Industries last month struck a deal with the labor union and ended the six-month-long strike. It has since received orders to build four container ships. But the shipyard turned into a parking lot for the “Hope Buses” carrying supporters of Kim’s symbolic protest. The protesters are demanding job security for contractual workers. The labor scene has evolved into a battlefield for stronger workers’ rights. Opposition politicians are flocking to the scene in the hopes of winning points with the working class ahead of next year’s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Some radical groups are using the momentum to highlight layoffs and discrimination against contractual workers.

Cho is largely to blame for the worsening crisis. The National Assembly’s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had planned to summon Cho for a hearing in June. He should have answered the call and explained the management’s position as well as its plans to resolve the problem. But he left the country days before the first hearing on June 22.

Some are suspecting that Hanjin executives are planning to close the Yeongdo shipyard and move its manufacturing base to the Philippines, where it has another shipyard. About 1,400 employees and their families, affiliates and the Busan economy are in jeopardy. Cho must quickly return and resolve the matter once and for all.

조남호 회장 언제까지 해외 떠돌 건가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은 6월17일 출국한 뒤 지금껏 돌아오지 않고 있다. 조 회장이 해외에 머무는 동안 회사는 대혼란에 빠져들었다.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고공 농성이 상징하는 노동계의 불만 표출에 이른바 ‘희망버스’와 외부 세력까지 가세해 요동치고 있다. 지난해 말 영도조선소 노조원 400명에 대한 구조조정으로 시작된 이번 사태의 최종 책임자는 조 회장이다. 회사와 부산 경제가 최대 위기에 처했는데 그는 지금 한국에 없다.

어제 신문에는 한진중공업 임직원 및 가족 일동은 ‘한진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국민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의견 광고를 냈다. 이번 사태를 노사가 자율적으로 해결할 것이고, 김진숙 지도위원은 크레인에서 퇴거하고, 일부 정치권과 노동계·이념단체는 부당한 간섭을 하지 말라는 것이 요점이다. 원칙적으로 다 맞는 얘기다. 하지만 조 회장이 리더십을 발휘할 때를 놓치는 바람에 사태의 본질이 변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달 27일 6개월에 걸친 파업에 종지부를 찍고 중형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하는 등 후유증을 추스르고 정상화 조짐을 한때 보였다. 이후 영도조선소에는 1,2차 희망버스가 오가면서 정리해고를 둘러싼 단일 기업의 노사문제가 아닌 노동·정치 투쟁의 장(場)이 됐다. 일부 이념단체들은 정리해고·비정규직 차별·청년실업 등 사회적 갈등을 최대한 부추기고 있다. 내년 총선과 대선의 표를 의식한 정치권도 노동계의 환심을 사려고 안절부절이다. 오는 30일로 예정된 3차 희망버스는 또 한차례 분수령(分水嶺)이 될 것이다.

이 지경까지 온 데는 조 회장의 책임이 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한진중공업 사태 해결을 위해 6월 22일과 29일 조 회장을 불러 청문회를 실시할 예정이었다. 그는 당당히 나가 정리해고의 이유를 설명하고 회사 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대해 이해를 구했어야 했다. 그러나 청문회 직전 해외로 사실상 도피해 기업인에 대한 국민 여론만 악화시켰다.

이런 조 회장의 태도 때문에 일각에선 영도조선소를 버리고 필리핀으로 옮기려는 게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온다고 한다. 한진중공업에는 1400여명의 직원과 가족, 협력사뿐 아니라 부산 경제의 생존이 달려 있다. 조 회장은 속히 귀국해 사태 해결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하기 바란다. 시간이 지나 잠잠해지길 기대한다면 큰 착오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