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ting the record straigh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tting the record straight



A Hong Kong scholar sentenced to 11 years in jail on the Chinese mainland for unauthorized use of Chinese military documents about the 1950-1953 Korean War was released last month. Dr. David Tsui was arrested in 2000 allegedly for releasing “top secret” documents he received from the People’s Liberation Army.

The reason behind Tsui’s arrest and imprisonment was that he had exposed the Korean War from a different angle than what North Koreans and the Chinese have been claiming. Dr. Tsui traced back how China got involved in the Korean War, which was set off by North Korea’s founding leader, Kim Il Sung, to achieve his ambition of taking over the South through a military invasion. According to Tsui’s research, Chinese leader Mao Zedong was against Chinese interference, but was pressured by the Soviet Union’s Joseph Stalin to enter the war.

His study overturns the preposterous revisionist arguments by some scholars that the Korean War was an extended civil war, or that President Syngman Rhee - notorious for his hard-line stance against communism - willfully provoked North Korea to invade the South in anticipation of U.S. intervention and an eventua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Confidential documents released by Russia in the early 1990s already proved that the Korean War was prompted by the personal ambition of Kim Il Sung to forcibly unite Korea under the socialist ideology.

Dr. Tsui’s findings also raised serious questions on China’s official position that the Chinese interfered in the Korean War to counter U.S. forces. China has persistently argued that it got involved in the war to support North Koreans because U.S. troops forced their way up to the Yalu River, threatening the border of China. But Tsui presented various military documents that the Chinese military had long prepared for their involvement to wield greater clout over the peninsula.

Hard proof in the form of documents show that China has been distorting its real intention for getting involved in the war. The Chinese government must stop hiding, distorting and falsifying historic records for political reasons. Without setting the record straight, Sino-South Korean ties will have to face endless problems down the road.

The Chinese government cannot attain its long-coveted rank and respect in the global community if it doesn’t tell the real story by releasing all the documents on the tragic war on the peninsula.

중국 6·25전쟁 왜곡 바로잡아야

얼마 전 홍콩에서 6.25전쟁에 중국이 참전하는 과정을 밝혀 낸 데이비드 추이(徐澤榮·쉬쩌룽·57)라는 역사학자가 11년 동안 옥살이를 하다가 풀려났다. 지난 2000년 그에게 적용된 혐의는 중국 인민해방군으로부터 입수한 내부 기밀문서를 공개했다는 것. 그러나 중국이 60년이나 지난 6.25 전쟁 관련 문서를 공개했다는 이유로 추이 박사를 처벌한 진정한 이유는 북한과 중국이 주장하는 전쟁의 성격이 실제와 다름을 입증했기 때문이다.

추이 박사는 6.25 전쟁은 김일성의 무력통일 야욕에서 시작됐음을 전제로 중국이 참전하는 과정을 상세히 밝혀냈다. 마오쩌뚱(毛澤東·모택동)은 당초 참전을 꺼렸지만 스탈린의 참전 압박을 받았고, 미국이 남한 때문에 파병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했기 때문에 참전했다는 것이다. 추이 박사의 고찰은 한국전쟁이 내전의 확산이라고 주장하는 수정주의나 이승만 당시 대통령의 남침 유도설과 같은 일부 학자들의 주장을 확고히 부정하는 것이다. 이에 앞서 1990년대 초 구 소련의 내부 문서가 발굴되면서 6.25전쟁이 김일성의 남침 야욕에 의해 일어났음은 충분히 입증된 바 있다.

추이 박사는 또 중국이 6.25전쟁 참전을 ‘항미원조전쟁(抗米援朝戰爭)’으로 공식 규정하는 것에도 잘못이 있음을 입증했다. 항미원조전쟁이라는 주장에는 미군이 압록강까지 밀고 올라와 중국의 안보를 위협했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참전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추이 박사는 6.25전쟁이 발발하기 전부터 중국이 참전 준비를 적극적으로 했음을 여러 가지 자료를 들어 고증했다.

이처럼 중국 정부의 6.25 전쟁에 대한 공식 입장은 역사적 진실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 일색이다. 중국 정부는 정치적 목적 때문에 역사적 사실을 은폐, 왜곡하는 일은 이제 그만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선 한·중 관계는 끊임없이 난관에 부닥칠 수밖에 없다. 나아가 중국이 경제 규모에 걸맞는 국제사회의 리더로서 자리매김하는 일도 지장을 받을 것이다. 중국 정부는 6.25 전쟁 관련 문서를 공개함으로써 역사 인식의 오류를 청산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