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rain, mud and a tree took a blameless lif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How rain, mud and a tree took a blameless life

테스트

Soldiers cover a hillside of Mount Umyeon with a tarpaulin to prevent further shifting of mud onto a passing road after rains resumed yesterday. [YONHAP]


A 20-meter oak tree stood before the house of Yim Bang-chunin in Jeonwon Village, southern Seoul. For years, it was healthy and an asset to the neighborhood.

But a year ago, heavy rains weakened its foundation and the tree started to tilt, its roots exposed. Yim, 65, complained to local authorities to no avail.

Last Wednesday morning, when landslides from Mount Umyeon ravaged the neighborhood, Yim’s 33-year-old son Yim Joong-gyeong went out of the family house to survey the damage. The oak tree was toppled by a landslide. It pinned the younger Yim to the ground, fatally rupturing his internal organs.

At noon on Friday, his father stared blankly as a hearse transported his son’s body from Chung-Ang University Hospital to the cemetery.

“I asked the district office to cut down that tree so many times,” Yim said. “And now my son is dead because of that tree.

“Two months ago I submitted a petition to the chief of the district office and continuously filed complaints. At that time, officials from the district office came by and cut down several trees in the neighborhood but left that oak tree, saying they’ll come back another day with more equipment.”

Three days before the accident, workers from the district office visited neighborhood again to cut down a tree in front of the house of his neighbor, Yong Deok-sik.

“I told the workers to cut down the oak tree in front of Yim’s house as it looked quite dangerous,” said Yong, 60, who is vice chairman of the Seocho District Council. “But the workers just left.”

According to Yim and his neighbors, when the landslide slammed onto the area on Wednesday morning, Yim and his son went outside to get sandbags. That’s when the oak tree fell.

“If they had cut down the tree three days ago,” Yim said, “my son would be alive.”

When questioned about the tragedy, the Seocho District Office said, “All trees that were subject to civil complaints were cut down as soon as possible.”

Compounding the tragedy, a family renting the basement of Yim’s house lost their two-year-old son the same day when water flooded the house and drowned the infant.

Yim blames KT, the country’s No. 1 landline operator, for that death. A KT telephone pole outside the house led to the flooding of the basement apartment during heavy rains.

“The positioning of the pole sent water into the basement when it rains heavily, and the room would fill up rapidly,” Yim said.

He complained to the telecommunication company, but it said Yim would have to pay to have the pole moved, and the cost would be 20 million won ($19,000).

“We can’t say with 100 percent certainty that the telephone pole killed the baby,” Yim said. “But I believed we could have saved him if it wasn’t for the pole.”


By Nam Hyeong-seok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베어달라 몇 번 서초구에 부탁했는데, 결국 그 나무가 아들 죽여 … ”

우면산 산사태로 집앞서 아들 잃은 임방춘씨 절규

29일 정오 서울 중앙대병원 장례식장 앞. 아버지는 아들의 시신을 실은 운구차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었다. 임방춘(65)씨의 아들 고(故) 중경(33)씨의 영결식이었다.

 중견 설비회사에 다니던 중경씨는 우면산 산사태가 일어난 지난 27일 서울 방배동 남태령 전원마을의 집 앞에 있다가 쓰러진 나무에 깔려 장기 파열로 숨졌다. 아버지 임방춘씨는 “구청에 몇 차례나 ‘베어 달라’고 요구했는데 결국 그 나무에 아들이 변을 당했다”고 말했다.

 임씨의 집 앞에는 높이 20여m, 지름 1m가량의 상수리나무가 있었다. 대문에서 불과 몇m 떨어진 곳에 있던 이 나무는 지난해 추석 집중호우로 뿌리가 드러나고 집 쪽으로 크게 구부러졌다. 큰 가지들이 땅쪽을 향하고 있어 주민들은 늘 불안해했다. 임씨는 “두 달 전 구청장에게 진정서도 내고 구청에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했다”며 “당시 구청 공원녹지과 직원들이 와서 근처 나무들은 몇 그루 베어냈지만 ‘장비를 다시 가지고 오겠다’며 그 나무는 놔두고 갔다”고 했다.

 사고가 나기 3일 전 구청 직원들이 다시 마을을 찾았다. 임씨 집 근처에 있는 용덕식(60)씨의 집 앞 나무를 정비하기 위해서였다. 서초구의회 부의장이기도 한 용씨는 “당시 직원들에게 이웃 임방춘씨네 집 앞에 있는 나무도 위험하니 같이 잘라달라고 부탁했다”며 “하지만 직원들은 용씨와 임씨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자리를 떴다”고 말했다.

 임씨와 주민들에 따르면 27일 오전 토사가 덮치자 임씨와 아들은 모래주머니 등을 구하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 그 순간 상수리나무가 아들을 덮쳤다. 눈앞에서 아들의 사고를 목격한 임씨는 “그때 정비만 제대로 이뤄졌다면 아들은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 마을 부녀회장 이복선(60)씨는 “어린애가 봐도 위험해 보이는 나무였다”며 “구청이 왜 작업을 미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구청 측은 임씨와 마을 주민들의 주장에 대해 “위험하다고 민원이 들어오는 나무들은 바로바로 인력을 동원해서 제거해왔다”며 “임씨 집 앞 나무만 정비하지 않았을 리 없다”고 밝혔다. 구청 관계자는 “산사태로 마을 앞 나무들이 토사에 밀려 많이 쓰러졌다”며 자연재해임을 강조했다.

 이번 산사태로 임씨 집 반지하방에 세 들어 살던 부부의 두 살배기 아들 송모(2)군도 숨졌다. 주민들은 “송군의 죽음도 인재”라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임씨는 올해 초 KT를 상대로 ‘통신주를 옮겨 달라’는 내용의 소송을 냈다. 그는 “비가 많이 올 때마다 지하방으로 물길을 돌렸던 집 앞 통신주 때문에 물이 훨씬 빠른 속도로 차올랐다”며 “KT의 입장은 통신주를 옮기는 비용(2000만원 상당)을 집주인이 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했다. 이런 와중에 산사태가 덮치면서 반지하방으로 물이 밀려 들어왔다. 임씨는 “100% 통신주 때문이라고 단정할 순 없지만 그것만 아니었다면 충분히 아이를 구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Gwangju's club owners get restive over restrictions

Sewol probe ends with a whimper

Verdict on Samsung's compliance committee is mixed

Moon may be first to get vaccinated

President goes too far in talking about adoption abus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