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first surveillance plane tracks 1,000 target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s first surveillance plane tracks 1,000 targets

테스트

Korea’s first surveillance plane, made by Boeing, arrives yesterday. [YONHAP]


Korea’s first surveillance airplane arrived at an Air Force base yesterday, the country’s defense procurement agency said.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said that a Boeing E-737, the nation’s first airborne early-warning and control aircraft, landed at the Air Force base in Gimhae, South Gyeongsang.

The aircraft, based on Boeing’s 737-700, has been dubbed “Peace Eye” after a naming contest in 2008 and is set to be deployed this year.

“The first E-737 completed tests by our Air Force at Boeing’s factory in Seattle,” the DAPA said in a statement. “It will go through test flights and acceptance tests before it’s handed over to our Air Force in early September.”

In 2006, Korea inked a $1.6 billion deal with Boeing to purchase four E-737s. The remaining three E-737s will be delivered by 2012.

The E-737, equipped with an electronically scanned radar antenna, can detect and monitor up to 1,000 airborne or surface targets simultaneously.

“It will be capable of checking airborne or seaborne targets on the entire Korean Peninsula, and will be able to catch aircraft flying at low altitude infiltrating mountainous areas,” the DAPA added.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하늘의 지휘소' 내달 한반도 전역 감시


공중조기경보기 김해기지 도착..9월초 공군에 인도
1천여개 표적 동시탐지..이지스함ㆍF-15K 등과 통신연동


'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일명 피스아이. E-737)가 다음 달 한반도 전역을 감시하는 임무에 본격 돌입한다.

방위사업청은 피스아이 1호기가 지난달 30일 미국 시애틀의 보잉사 공장에서 우리 공군 시험평가팀에 의한 현지 시험검사를 완료하고 출발해 1일 공군 김해기지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1호기는 운용 시범비행과 최종 수락검사 등을 거쳐 9월 초 공군에 인도되어 임무를 시작한다.

피스아이는 북한지역의 공중과 해상에 떠 있는 모든 물체를 완벽하게 탐지하는 항공기다. 공중에 떠 있는 아군 전투기에 지시하고 새로운 임무를 부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하늘의 지휘소라고 불린다.

특히 이 항공기는 한반도 전역 공중과 해상의 1천여개 표적을 동시 탐지하고 360도 전방위 감시도 가능한 MESA(다기능 전자식 위상배열) 레이더를 갖추고 있다. 이 레이더는 기계식 레이더와는 달리 10초 이내 특정 목표지역만을 탐색할 수 있고 탐지거리는 370~500㎞에 이른다.

한반도를 벗어난 일정지역까지도 감시권에 들어가며 산악지대에 침투하는 저고도 비행기도 모두 잡아낼 수 있다.

공중의 전투기나 헬기, 미사일과 해상의 고속정, 호위함 등 각종 함정을 비롯해 특수전 병력을 싣고 산악지역으로 저공 침투 비행하는 북한의 AN-2기를 조기에 탐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한 번에 사방으로 레이더 빔을 쏠 수 있어 임무 수행시 사각지대가 없다"며 "북한 전투기 공격을 사전에 포착하고 대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레이더 출력을 높이면 주변국까지도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다 피스아이 상부에 장착된 3개의 레이더를 특정지역에 집중시키면 통신감청 등으로 고급 정보까지 수집할 수 있는 장점을 갖춘다.

항공기 내에서 탐지, 분석, 식별 등 10개 임무를 동시에 수행해 지상으로 전달하는 10개의 임무 콘솔(컴퓨터를 제어하기 위한 계기반)과 6~10명의 승무원이 쉴 수 있는 8개의 휴게석, 조종실 등이 있다.

10개의 VHF/UHF 채널, 위성통신 체계, 11~16개 채널의 링크가 가능한 통신체계를 탑재하고 있어 수집된 자료를 데이터링크 시스템에 의해 KF-16, F-15K 전투기와 공유할 수 있다.

특히 피스아이와 오산의 MCRC(중앙방공통제소)의 통신체계가 연동되어 수집된 정보가 MCRC로 모아져 공군 비행단과 전투기, 육ㆍ해군, 해병 부대에 실시간 전파된다. 해군이 운용하는 이지스 구축함과도 통신체계가 연동되어 수집된 정보를 상호 교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피스아이는 조종사 2명, 승무원 6~10명을 태우고 마하 0.78의 속력으로 9~12.5km 상공에서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길이 33.6m, 높이 12.57m, 폭 34.77m, 항속거리 6천670km, 최대 이륙중량 77t, 체공시간은 8시간이다. 대당 가격은 4천억 원에 이른다.

2~4호기는 현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최신형 MESA 레이더와 전자장비 등을 장착하는 체계조립 중이며 내년에 공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