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 close watch after debt de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 close watch after debt deal



After much tension and suspense, Congressional leaders reached a bipartisan agreement Sunday night on emergency legislation to reduce government spending and raise the debt ceiling in an effort to prevent the United States’ first-ever financial default. To the relief of fragile markets around the world, including in the U.S., the dramatic deal came with scant time left before Tuesday’s debt-limit deadline to repay government bills. President Barack Obama announced that the deal will “allow us to avoid default and end the crisis that Washington imposed on the rest of America.”

The bill aims to raise the government’s $14.3 trillion debt limit by $400 billion and tame the country’s debt pile through sharp spending cuts over the next decade. Despite the increase in borrowing authority, the U.S. economy would begin tightening its belt, which will inevitably slow down the economy and send it to a double-dip contraction. The deal is more political than economic and provides little comfort to the U.S. and global economy.

U.S. gross domestic product grew at a disappointing 1.3 percent pace in the second quarter, and the U.S. economy has been staggering along since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Since the Wall Street meltdown in 2008, Washington has been driving the economy on two engines - expansionary fiscal policy and loose monetary policy. But financial bailouts and increased spending to fuel the economy has sent federal debt to levels unseen since World War II. The U.S. government earned leeway for borrowing into 2013, but is confined to stringent austerity to cut spending by $1 trillion over the next decade. It no longer can increase spending to boost the economy.

Monetary policy remains the only way to stimulate the economy. Authorities cannot lower interest rates from their current ultra-low base. But it still has the quantitative option of increasing money supply. It is a risky move with the consumer price index rising at 3.6 percent. The Federal Reserve could be blamed for worsening inflation. But authorities are prepared to take the risk if the economy heads for a double dip. Ben Bernanke,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 recently told a Congressional committee on finance that another bout of easing could be necessary if the economy fails to regain momentum.

Another round of quantitative easing would further depress the value of the U.S. dollar and spark up inflationary pressure across the globe. The Korean economy would receive a blow from a stronger won and an uptick in prices. We have to keep close watch on U.S. economic news.

미국, 디폴트 피해도 더블딥이 기다린다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그제 “민주당과 공화당 원내대표가 재정적자 감축과 채무상환 불이행(디폴트)을 막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디폴트 시한을 이틀 앞두고 막판 합의에 성공한 것이다. 미국이 디폴트를 피하면서 전세계가 한숨을 돌리게 된 것은 다행스런 일이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미 정부 부채의 상한선을 올라갔지만 재정은 긴축으로 돌아서게 된다. 그만큼 경제회복이 지연되고 더블딥(이중 경기침체)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이번 합의가 일시적인 진통제(鎭痛劑)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쏟아지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1.3%에 그쳤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지속적인 침체 국면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2008년 리먼브러더스 사태 이후 미국은 재정 확대와 금융완화를 경제 정책의 두 기둥으로 삼아왔다. 하지만 재정 투자가 급팽창하면서 정부 부채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번 합의로 오바마 정부는 정부의 부채 상한선은 끌어올렸지만 향후 10년간 재정투자를 1조 달러 줄이기로 약속했다. 재정 확대로 더 이상 미국 경제를 떠받치기 어렵게 된 것이다.

이제 미국이 기댈 곳은 금융완화뿐이다. 초저금리로 정책 금리를 더 내리기는 어렵지만 시중에 더 많은 달러화를 공급하는 양적완화 카드는 남아 있기 때문이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6%에 이르는 상황에서 당장 3차 양적완화 카드를 빼 들기는 어렵다. 자칫 연준이 ‘인플레 원흉(元兇)’으로 몰릴 정치적 부담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이 더블딥에 직면하면 1차·2차에 이어 3차 양적완화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밴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도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 연준이 추가적인 대책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추가적 금융완화는 달러화 가치를 떨어뜨려 글로벌 인플레를 자극하기 십상이다. 한국으로선 환율 하락과 인플레의 이중고에 시달릴 공산이 크다. 우리가 미국의 어지러운 경제 흐름에 눈을 뗄 수 없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