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ver Dear Leader goes, so does his green cart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ver Dear Leader goes, so does his green cart

테스트

Kim Jong-il’s stretch electric cart can be seen on a visit to the Taedong River Combined Fruit Farm and Taedong River Combined Fruit Processing Factory in a picture released by KCNA in July. [YONHAP]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has a new travel companion on his well-publicized field guidance trips - a light-green stretch electric cart believed to help the stroke-weakened “Dear Leader” get around.

The electric cart first appeared in North Korean reports of Kim’s trips last year on Dec. 21 when he visited a mechanics factory, leading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to believe the cart was brought in from China after Kim’s trip there in October.

After then, the stretch cart was out of public view for roughly two months before returning to Kim’s side frequently in recent months.

The light-green vehicle was seen at a vegetable research facility in February this year and at the Amnok River Tire Factory in April.

The cart is believed to help with Kim’s mobility after his 2008 stroke.

The electric stretch cart features makeshift steps toward the front that are believed to help Kim get on and off the vehicle.

“Kim Jong-il doesn’t seem to have any abnormalities regarding his health right now,” a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 told the JoongAng Ilbo. “But seeing that he is using the electric cart, he seems to be having difficulty walking for an extended period of time due to his stroke’s aftereffects.”

The official also said that Kim has been active in recent days but has preferred locations where he is not required to walk long distances from his car.

If he must walk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the dictator takes the electric cart with him inside the facility he is visiting.

Kim was not seen on field guidance trips from late May until early July, which led to suspicions about his ailing health.

Government sources in Seoul believed the North Korean leader had become exhausted after his surprise trip to China in May to visit high-ranking Chinese officials.

In addition to showing the “Dear Leader” in an active light in recent photographs released by the North’s official news agency, Kim has also been observed to be actively pushing along plans for a third-generation succession to his youngest son, Jong-un.

The father and son were reported to have made field guidance trips together to various locations in July, including a naval command center.


By Jeong Yong-soo,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거동불편 김정일, 전기 카트 탄다

김정일(69) 북한 국방위원장이 단거리 이동 수단으로 전기 카트를 애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입수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7월 22일자는 김 위원장의 평양 대동강과수종합농장과 대동강과일종합가공공장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며 전기 카트 사진을 함께 실었다. 골프장에서 흔히 쓰이는 4~5인승 카트보다 두 배 정도 큰 대형(12인승)으로, 전기 충전식이다. 2008년 여름 뇌졸중을 앓은 이후 거동이 불편한 김 위원장이 타고 내리기 쉽도록 차체 바닥과 노면 사이에 놓아둔 긴 녹색 받침대가 눈에 띈다.

지난달 22일 평양 대동강과수종합농장을 방문한 김 위원장이 전기 카트에서 내려 농장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김 위원장 발 뒤편 박스는 계단 대용 발 받침대다. [조선중앙통신=연합] 정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이 승용차나 열차에서 내려 공장 시설 등을 둘러볼 때 전기 카트를 이용하고 있다”며 “현지지도 장소에 미리 대기시켜 놓기도 하고, 기차에 싣고 다니는 때도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을 방문한 지난 5월 창춘의 창춘궤도객차공사를 찾았을 때도, 지난해 5월과 8월 방중했을 때도 중국 측이 제공한 전기 카트를 이용했다.

북한 언론에 전기 카트를 탄 김 위원장 모습이 처음 등장한 시점은 지난해 12월 1일 평양의 용성기계연합기업소 분공장 시찰 때다. 정부 당국은 지난해 8월 중국 방문 이후 북한이 이 장비를 수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방문 때 카트의 편리성을 경험한 이후 들여갔을 거란 얘기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과 4월 평양남새(채소)과학연구소와 압록강다이야공장을 각각 방문했을 때도 이 카트를 이용했다. 김 위원장의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부장이 함께 탑승한 모습이 보도될 때도 있다. 이 카트는 국내에도 수입 판매된다. 가격은 약 1500만원. 놀이공원이나 콘도 같은 레저시설에서 사용된다. 중국에서 이 전기 카트를 수입하는 부산의 업체 관계자는 “조립은 중국에서 하지만 컨트롤러나 배터리 등 주요 부품은 미국에서 제작된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카트는 안전·편의장치가 추가 부착돼 실제 가격은 더 비쌀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일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징후는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뇌졸중 후유증으로 오래 걷기 힘들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현지지도를 수행하는 인물들도 대부분이 고령인 만큼 동선이 긴 현지지도 장소에서 사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Moon replaces land minister as poll numbers plummet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