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 of new unions not part of umbrella group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86% of new unions not part of umbrella groups

After a month since the government began permitting multiple unions in a company, a large majority of the newly formed unions have chosen to stay away from the country’s two main umbrella labor organizations.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nounced Monday that 86 percent of the 322 new unions formed over the past month were unaffiliated with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and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FKTU), the two umbrella groups.

Among the 322 new unions, 240 of them were formed after they split from the two umbrella groups - with 120 splitting from the KFTU and 90 parting ways with the KCTU.

The KCTU is frequently in the media spotlight for its provocative actions and large-scale protests.

In 2008, the trade union declared a general strike during the massive U.S. beef protests, insisting that consuming American beef could harm worker productivity.

The KCTU has also been involved in the recent “Bus for Hope” labor rallies in Busan.

Just 14 new unions registered under the KCTU, and 31 new unions registered under the FKTU.

The ministry’s figures indicate that the two umbrella groups are not engaged in competing for new affiliates, as both groups allow their member unions to simultaneously affiliate themselves with the other umbrella group.

“This shows support for a more employee-focused environment in the workplace apart from ideology or political gain,” said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Chae-pil to reporters in Gwacheon, Gyeonggi.

“There is a bigger possibility now for structural change for trade unions.”

Despite concerns of unrest, the introduction of multiple unions has so far not resulted in protests or fissures at companies.

There has also been minimal conflict at companies regarding the formation of negotiating committees to include representatives of the multiple unions.

Most of the businesses that now have multiple unions are companies with fewer than 100 employees.

Taxi and bus companies recorded 164 new unions, more than half the total.


By Christine Kim, Chang Chung-hoon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신생노조 86%, 두 노총에 등돌렸다

복수노조 한 달 … 노동계 판도 변화

복수노조 허용(7월 1일) 한 달이 지나면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중심의 노동계 판도에 변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복수노조로 설립된 대부분의 신생 노조가 상급단체인 두 노총에서 갈라져 나왔지만 두 곳과 거리를 둔 채 독자 노선을 추구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김성호 노사법제과장은 1일 “한 달간 322개의 노조가 설립신고를 했다”며 “7월 초에는 하루 평균 27.8개를 접수했으나 하순에는 8.6개로 줄었다”고 밝혔다. 신생 노조 322개 가운데 240개(74.5%)가 두 노총 소속의 노조가 있는 사업장에서 분화(分化)됐다. 한국노총에서 120개, 민주노총에서는 90개가 떨어져 나왔다. 또 322개의 신생 노조 중 277개(86%)가 상급단체에 가입하지 않은 독립노조로 신고했다. 나머지 45개 노조는 31개가 한국노총에, 14개는 민주노총에 각각 가입했다.

 신생 노조들이 기존 노조의 조합원을 흡수해 규모를 확대하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특히 민주노총에서 분화한 90개 중 발전노조나 의왕도시공사 등 47개 노조가 조합원 수에서 과반수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생 노조 중 처음 설립 신고를 했을 때보다 조합원이 증가한 노조가 108개에 달했다. 이채필 고용부 장관은 “이념이나 정치 투쟁에서 벗어나 현장 근로자 중심의 합리적 노선을 표방했기 때문”이라며 “양대 노총 중심의 노사관계 구도 변화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반면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조직 경쟁은 하지 않고 일단 추이를 지켜본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 소속 사업장에는 민주노총 새 노조가 8개, 민주노총 사업장에는 한국노총 가입 새 노조가 8개 설립됐다. 복수노조가 설립돼 교섭이 진행되는 곳은 287개 사업장 중 228곳이다. 교섭창구 단일화를 둘러싼 갈등이나 노사분규는 없었지만 노조 간 세(勢)싸움이 본격화하면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현대차나 기아차 같은 대기업이나 삼성전자나 포스코 같은 무노조 기업에서는 복수노조가 설립되지 않았다.

장정훈 기자

◆복수노조=한 기업에 한 개의 노조만 설립할 수 있었지만 지난달부터 여러 개의 노조를 만들 수 있는 복수노조가 허용됐다. 노조가 여러 개 설립돼도 사측과의 교섭은 조합원이 더 많은 노조가 대표로 한다.

More in Social Affairs

Divers, scientists see climate change altering Jeju's aquatic ecosystem

Infections back in triple digits with 110 cases

Green religion

Flu vaccines left out of the fridge, program halted

Mount Halla's fir forest is withering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