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ready for another gold rus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ready for another gold rush



Throughout history, gold has always been a symbol of power and wealth. To the ancient Egyptians, gold was the embodiment of the sun god Ra. The sarcophagus of Tutankhamun was made from 110 kilograms (242 pounds) of pure gold, and the face of the mummy was covered with a golden mask. In this way, the Egyptians were proclaiming that the pharaoh was equal to god. The Chinese also have a fondness for gold. The emperor of the Qing Dynasty used rice bowls made of gold and there is a saying that “gold is the biggest religion in China.”

If Christopher Columbus didn’t want to find gold, the discovery of the Americas would have taken many more years. Columbus was deeply impressed by “The Travels of Marco Polo” by Rustichello da Pisa and admired the land of gold. In 1492, Columbus set out to find a western route to India in search of gold. He said, “Gold is a treasure, and he who possesses it does all he wishes to in this world, and succeeds in helping souls into paradise.” On Oct. 12, he landed on the island of San Salvador, and the exploration of the New World began. But his quest also brought catastrophic consequences, such as the slave trade and the destruction of the Inca and Aztec civilizations.

Similarly, the desire to monopolize gold has led to countless wars over time. The 19th century gold rush in the American west is a classic case that illustrates the obsession for gold.

Korea also had a gold rush in the 1930s.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extracted more than 300 tons of gold from 3,000 mines before Korea’s liberation. People dreamed of finding the mines and getting rich. Farmers dug up their fields, and notable writers such as Kim Yu-jeong and Chae Man-sik got involved in mining.

Then the power of gold faded from our memories for a while. A few years ago, it was common to give a gold ring as a gift for a child’s first birthday. The ring, typically made of 3.75 grams of gold, was valued at about 50,000 won ($47 dollars). These days, 3.75 grams of gold is worth well over 200,000 won and international gold prices are breaking record after record. The Bank of Korea recently announced it had increased its holdings of gold for the first time in 13 years, but Korea is short of gold considering the size of its economy. Korea’s gold reserve is the 45th largest in the world. There are reportedly more than 1,800 abandoned gold mines in Korea. If gold prices continue to soar, we may have to prepare for another gold rush.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골드 러시

황금(黃金)에 대한 욕망이 없었다면 크리스토퍼 콜럼버스(1451~1506)의 아메리카 대륙 '발견'은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 그는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에 빠져 '황금의 땅'을 동경했다. 책에서 동방은 "헤아릴 수도 없이 많은 금이 나오고, 순금으로 뒤덮인 멋진 궁전을 있는 곳"으로 묘사됐다. 1492년 콜럼버스의 탐험은 황금찾기를 위한 인도 항로 개척이 목적이었다. 그는 "황금은 영혼이 낙원에 가는 것까지도 도와주는 보물"이라고 했을 정도다. 그해 10월 12일 '성스런 구세주의 섬'이라는 뜻의 산 살바도르에 상륙함으로써 대륙 개척이 시작됐다. 이후의 역사가 말해주듯 그의 황금 욕망은 노예무역, 잉카와 아즈텍 문명 파괴라는 엄청난 결과로 이어졌다.

예나 지금이나 황금은 권력과 부귀(富貴)를 상징한다. 고대 이집트인들에게 황금은 태양신의 분신이었다. 파라오 투탕카멘의 관은 110kg짜리 순금으로 제작됐고, 미라 얼굴에는 황금 마스크를 씌웠다. 황금으로 장식함으로써 파라오가 신과 동격임을 알린 것이다. 중국인의 황금 사랑은 정평이 나 있다. 청(淸) 왕조 건륭제는 밥그릇도 황금으로 만들어 썼다고 한다. "중국인의 최대 종교는 황금"이란 말까지 있다.

황금은 탐욕의 대상이었다. 황금을 독차지하려는 욕심 때문에 피로 얼룩진 약탈 전쟁이 수없이 벌어졌다. 19세기 미국 서부의 '골드 러시(gold rush)'도 황금에 관한 집착과 광기를 보여주는 사례다. 우리나라에서도 1930년대 골드 러시가 있었다. 조선총독부는 해방 전까지 3000개 금광에서 300여t의 금을 채굴해갔다. 노다지와 벼락부자의 꿈을 좇는 열풍이 불었다. 무지렁이 농사꾼이 낫 대신 곡괭이를 들고 금맥을 찾겠다며 논밭을 파헤쳤고, 김유정·채만식 등 당대의 문인들까지 금광업에 뛰어들던 시절이다.

우리에게 황금의 위력은 한동안 잊혀졌다. 불과 몇해 전만해도 한 돈(3.75g)에 5만~6만 원 하던 돌반지를 선물하는 게 인사치레였다. 요즘 금 한 돈에 20만원을 훌쩍 넘는다. 국제 금값도 사상 최고치를 연일 갈아치우는 중이다. 한국은행이 13년 만에 처음으로 금 25t을 사들였지만 금 보유량은 세계 45위에 그친다. 금 부족 국가라는 얘기다. 우리나라에 방치된 금광은 1800여개를 헤아린다고 한다. 금값 고공행진이 계속된다면 한국판 골드 러시를 준비해야 하는 건 아닐까.

고대훈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