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ff penalties for selling secre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iff penalties for selling secrets



It is shocking that three retired Air Force officers, including former Air Force Chief of Staff Kim Sang-tae, were indicted on charges of leaking top military secrets to a foreign company. Working as arms dealers, they reportedly handed over classified documents on military strategy, including the Korean military’s plans to purchase new weapons, to Lockheed Martin on as many as 12 occasions after signing a contract with the U.S.-based aerospace and technology company. The allegedly leaked information included plans by the Korean military to buy joint air-to-surface standoff missiles, night vision equipment, cluster bomb units and medium-range GPS-guidance kits.

The three men used their ties with officials at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to obtain the information and then turned it over to Lockheed Martin for as much as 2.5 billion won ($2.36 million) in 2009 and 2010.

Former Air Force Chief of Staff Kim has participated in arms deals since 1995. Besides the charges filed already, he may also have been involved in passing other confidential military information to his trading partners. The prosecution, however, is unable to file those charges as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s expired.

This and other security leaks are like an alarm bell for our national security. Fifty officers have been tried for 25 cases since 2005 for violating the military secrets protection law. Many of them were high-ranking officers, including generals and colonels. Though not active in the military now, they pledged to dedicate their lives to our national security. That’s why they receive special treatment from the government, including larger pensions than ordinary citizens. Yet they’ve attempted to make a profit by selling military secrets to earn even more.

The government should mete out far stronger punishment for such unpatriotic behavior. Statistics say that all 50 retired officers were either given probation or received a deferred sentence rather than doing time in jail. Under such circumstances, it is impossible to root out the unscrupulous practice.

A revised bill on criminal law - proposed by Democratic Party lawmaker and former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 should pass the National Assembly as soon as possible. The revision mandates a charge of espionage for those who leak military secrets to foreign countries. Our government must not forget that a U.S. court sentenced Korean-American Robert Kim to nine years in prison for passing information on North Korea to our embassy in Washington.

참모총장 출신도 돈 벌려고 군사기밀 유출

김상태 전 공군참모총장 등 예비역 공군 3명이 군사기밀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돼 충격적이다. 미 록히드마틴사와 무역대리계약을 맺은 뒤 ‘합동군사전략목표기획서’, ‘국방중기계획’ 등 2·3급 군사기밀을 모두 12차례나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넘긴 기밀들은 각종 첨단 무기들의 도입 시기와 예산, 수량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공군 선후배 관계 등을 이용해 군이나 방위사업청 관계자들로부터 군사기밀을 빼내 록히드마틴측에 넘긴 대가로 2009~2010년에만 수수료로 25억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 전총장 등은 16년 전부터 무기도입 중개업무에 종사해 왔다고 한다. 이번에 적발된 것 이외에도 수많은 군사기밀 유출행위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공소시효가 지나는 등으로 기소내용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예비역 군인들의 의한 군사기밀 유출이 너무 자주 발생해 큰 문제다. 지난 2005년 이후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사건으로 재판 받은 사례만 25건, 50명이라는 통계도 있다. 이들 중 상당수가 장성 또는 영관급 고급장교 출신들이다. 이들은 비록 예비역이라고는 해도 평생을 국가안보를 위해 신명을 바치기로 서약한 사람들이다. 국가는 그런 봉사에 대한 보답으로 일반인보다 훨씬 많은 연금을 지급하는 등 특별대우를 하고 있다. 그런데도 기밀을 빼내 외국에 넘겨서라도 이득을 얻겠다는 예비역들이 적지 않은 현실이 개탄스럽다. 그 이득이 바로 우리 군의 무기도입비용을 부풀리는데 기여한 대가일 개연성이 크다는 점을 생각하면 분통이 터진다.

군사기밀 유출행위에 대한 처벌을 대폭 강화할 필요가 있다. 2005년 이후 재판 받은 50명 전원이 실형이 아닌 집행유예 또는 선고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한다. 이래서는 만연된 군사기밀 유출행위를 막을 길이 없다. 적국이 아닌 외국 등에 기밀을 누설했을 때도 간첩죄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 민주당 송민순 의원의 형법 개정안이 하루빨리 통과돼야 한다. 미국은 미 해군 정보국에 근무하던 재미교포 로버트 김씨가 미국이 수집한 북한 정보를 한국 대사관에 넘겼다는 이유로 징역 9년을 선고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