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s strange sophistr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un’s strange sophistry



Chun Jung-bae, former floor leader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said in a post on a U.S. Congressional magazine’s Web site that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will lead to a mutual disaster. We are not only dumbfounded at his strange logic about the pact but also disappointed at his behavior as a political bigwig. As the U.S. Congress has at last agreed to ratify the trade deal after a long impasse, his act deserves a severe denunciation.

In his Web post, he appeals to U.S. politicians not to ratify the FTA, arguing that ratification of the pact will result in a trade deficit for the United States. Does that mean he is worried that Korea will have a trade surplus with the U.S. as a result of the deal? To put it simply, an FTA is basically a win-win game for involved parties, not a lose-lose game as Chun argues.

The fact that free trade pacts promote mutual benefits is an established fact among the global community. That’s why a myriad of countries rush to strike trade deals with their counterparts. Of course, each country engages in fierce negotiations over FTAs. But that’s because they try to secure even small gains. Domestic conflicts arise, but that’s because of a practical need to compensate for some expected damage to a particular industry as a result of the deal, not because the FTA is wrong.

The Korus FTA is finally on the threshold of ratification in both countries after having traveled a thorny five-year path from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to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e feel deeply ashamed that Chun, who served as the justice minister under the Roh administration, has even attempted to urge his counterparts not to ratify the pact now.

His claim - that a majority of Koreans are worried about the pact - is also groundless. At the start of the Lee administration, many people were opposed to the trade deal because of increasing worry about mad cow disease with U.S. beef imports. But that has changed.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after the Korea-EU FTA was successfully ratified by both sides, an overwhelming majority of people said they support the Korus FTA. Another survey by the DP shows that 75 percent believe the Korus FTA will help boost our national interests.

The problem is the potential damage to the working class. But that should be dealt with by the National Assembly. Lawmakers from both parties should propose bills to the relevant committees and have meetings to minimize any adverse effects of the pact. Chun should raise his voice there, not with the U.S. Congress.

미국에 ‘FTA 반대’ 호소한 천정배의 궤변

민주당 천정배 의원이 미국의 의회전문지에 기고한 글은 우리를 답답하게 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양국 공멸의 길’이란 글의 내용도 왜곡투성이지만 이런 글을 미국 의회전문지에 기고한 야당 중진의원의 행태도 바람직스럽지 못하다. 더욱이 오랜 논란을 벌여온 미국 의회가 어렵사리 FTA 비준에 합의한 시점에 한국 국회의원이 이런 글을 기고했다는 사실은 부끄럽기까지 하다.

천 의원의 기고를 보면 마치 미국 정치권에 “FTA 비준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는 듯하다. ‘FTA가 발표되면 미국이 무역적자로 손해를 본다’며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렇다면 천 의원은 한국이 무역흑자를 볼까 우려한 셈이다. 물론 맞지 않는 말이다. FTA는 당사국 모두가 이익을 보는 윈-윈(Win-Win) 게임이다. 천 의원 주장처럼 양국이 모두 손해 보는 루즈-루즈(Lose-Lose)가 아니다.

FTA가 양국에 모두 이익이 된다는 사실은 기존의 FTA를 통해 입증된 국제사회의 상식이다. FTA 협상이 쉽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각국이 서로 협상을 서두르는 까닭이다. FTA를 둘러싸고 국가 간 협상이 치열한 것은 당사국 사이에 조금이라도 더 많은 이익을 보자는 외교전략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국내적으로 논란이 심각할 수밖에 없는 것은 산업분야별로 손익이 갈리기에 이에 대한 이해조정과 손실보전 절차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FTA 자체가 잘못되었기 때문이 아니다.

한·미 FTA는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해 이명박 정부로 이어지는 약 5년간의 진통 끝에 이제 양국 의회 비준을 눈 앞에 두고 있다. 국내외적 갈등을 거쳐야 했던 멀고 험한 여정이었다. 그런데, FTA 협상을 시작한 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까지 지낸 천 의원이 이제 와 FTA를 하지 말자고, 그것도 미국 정치인들에게 호소하는 모양새는 여러모로 자괴감(自愧感)을 느끼게 한다.

‘대다수 국민이 우려한다’는 천 의원의 주장도 맞지 않다. 이명박 정부 초기 쇠고기 파동 당시 반대론이 높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한·EU FTA를 성공적으로 마친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찬성이 반대보다 훨씬 많다. 민주당 조사에서도 ‘(FTA가)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75%나 되지 않았던가. 문제는 ‘서민에 피해가 간다’는 우려다.

국가 차원에선 이익의 균형을 최대한 이뤘다고 하지만 국내적으로는 각 부문별로 이해가 많이 갈리는 게 사실이다. 이 부분에 대한 논의는 우리 국회의 몫이다. 하루 빨리 해당 상임위원회에 정식 상정하고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 천 의원이 목소리를 높일 곳은 미국 의회가 아니라 대한민국 의사당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