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udent debt dilemm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tudent debt dilemma



The number of university students relying on loan sharks is skyrocketing. Naturally, many default on the loans due to prohibitively high interest rates,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s analysis into 40 large private lenders showed. According to the report, 47,945 students had used the high interest lenders as of late June, up 57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total amount of loans was 79.5 billion won ($75 million), an increase of 40 percent.

The report also showed that 11.8 billion won was registered as overdue, up by 77 percent from that of a year ago. The default rate of student borrowers went up to 14.9 percent from 11.8 percent a year ago, and that is two times higher than default rates of other borrowers using the same companies.

The delinquent borrowers are registered as credit defaulters at credit rating agencies.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n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last year, the number of college student defaulters is skyrocketing. It went from 3,785 in 2007 to 10,250 in 2008, 22,142 in 2009 and 26,000 last year.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therefore, sent notices to private lenders, asking them to refrain from making loans to students. In addition, the service said it will sternly punish any illegal attempts by the lenders to collect debts from parents and siblings, who were not guarantors of the student borrowers.

It appears that expensive tuition was the main reason for the student borrowers’ use of private lenders. Student loans have jumped from 25.15 billion won to 33.68 billion won over the past year - up 34 percent. But it is unclear exactly how much of the money was spent on tuition, because the sum is just a total of the loans marked as student loans on paper.

Some student loan users were reportedly borrowing the money to pay off other debts. Students living beyond their means was also criticized as another reason.

Although university student debt is a problem in our society, it is difficult to find a clear-cut solution. Expanding employment could be an eventual solution, as students pay off their education debts upon landing a job.

At the same time, university students are adults who should be responsible for their own financial transactions. It appears that many of them fail to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managing their credit. They must understand that borrowing and spending money irresponsibly without a clear plan to repay it will only turn them into financial pariahs.

빚더미에 깔리는 대학생들

대부업체에서 비싼 이자로 대출받은 대학생들이 급증하고 있다. 자연 제때 빚을 못 갚아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개인신용대출을 주로 취급하는 40개 대부업체를 조사한 결과다. 여기서 돈을 빌린 대학생은 지난 6월 말 현재 4만7945명으로 1년 전에 비해 57% 증가했다. 대출총액은 795억원으로 40% 늘었다. 이 가운데 원리금을 제때 갚지 못해 연체로 등록된 대출금은 118억원으로 77% 불어났다. 연체율이 14.9%(1년 새 3.1%포인트 상승)인데, 이는 대부업체의 다른 대출에 비해 두 배나 높은 수준이다.

대부업체지만 일부라도 연체하면 개인신용정보평가사에 신용불량자로 등록된다. 지난해 기획재정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대학생 신용불량자는 2007년 3785명에서 2008년 1만250명, 2009년 2만2142명, 2010년 2만6000명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대부업계에 공문을 보내 대학생 대출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주문했다. 이와 함께 보증인이 아닌데도 부모나 형제·자매에게 빚 상환을 독촉하는 것과 같은 불법 추심 행위는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대학생들이 빚을 지는 주요 요인은 비싼 등록금 때문으로 보인다. 학자금 목적의 대부업체 대출은 1년 새 251억5000만원에서 336억8000만원으로 34% 증가했다. 하지만 이게 다 학자금으로 쓰였는지는 알 수 없다. 대출서류에 학자금용이라고 적은 것을 취합한 것이기 때문이다. 게중에는 다단계 판매 등에 엮여 빚을 지기 시작한 것이 악화된 경우도 있다고 한다. 분수에 맞지 않는 소비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대학생들의 빚이 사회문제이긴 하지만 뾰족한 해결책은 찾기 어렵다. 졸업 후 취직으로 풀 수 있는 문제라고 보면 일자리 확대가 궁극적인 답이다. 동시에 대학생이라면 성인으로서 자신의 금전거래를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 하지만 신용관리의 중요성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나중에 어떻게 되겠지 하며 무책임하게 남의 돈을 쓰는 자세는 스스로 경제사회 구성원으로서 자격을 제한할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