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military officers probed for security laps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wo military officers probed for security lapses

The military said yesterday it is investigating two officers suspected of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through their involvement in politics.

According to the military, the two officers are suspected of participating in political assemblies organized by progressive civic groups and joining a particular political party. The military suspended the officers from their duties on Tuesday.

A spokesman for the Army said that one female first lieutenant who was a military cadet in the Korea Army Academy at Yeongcheon, North Gyeongsang, joined the Korea College Students’ Union as a college student and has since participated in rallies hosted by progressive civic groups. In addition, she allegedly joined the Democratic Labor Party and regularly made donations to the party.

In Korea, government officers, civil servants and soldiers are not allowed to belong to political parties.

“We are investigating two incumbent military officers, but can’t disclose details or their personal information because the investigation isn’t over yet,” the spokesman said. The investigation of the female officer is very rare because most military cadets go through a strict background check before they are selected. A male officer is also under investigation.

Last week, a first lieutenant at the Republic of Korea Naval Academy was indicted without detention on suspicion of possessing pro-Pyongyang publications that supported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By Kim Su-jeong, Kwon Sang-soo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한총련 출신 여군 중위 보안법 위반 수사

집회 참가하고 민노당 가입
남자 중위 1명도 함께 조사
사병 넷은 ‘왕재산사건’ 연루

군 수사 당국이 여군 중위 등 위관급 장교 2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4일 “최근 여군 중위 1명을 포함해 위관장교 2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혐의 사실은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군에서 여군 장교가 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는 것은 이례적이다. 육군 소속인 이 여군 장교는 여군 사관 후보생 출신으로 대학생 때 한국대학총학생연합회(한총련)에 가입해 활동했다고 한다. 임관 후 휴가 기간을 이용해 진보단체가 주최하는 집회 등에 참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민주노동당 당원으로 가입해 당비를 정기적으로 납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남자 장교는 대위 진급 예정자로 알려졌다. 한총련 출신 여부나 활동 내역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군은 지난 2일부터 두 장교의 직무를 중단시키고 수사를 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해군사관학교 고등 검찰부가 해사 국사 교관인 K중위를 이적 표현물 소지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K중위 역시 한총련 출신이다. 군 장교들의 보안법 위반 혐의 수사가 잇따르면서 엄격해야 할 군의 신원 조회 등 안보 전선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군 수사 당국은 이와 함께 북한 노동당 225국과 연계된 반국가단체 ‘왕재산’ 사건과 관련해 사병 4명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소식통은 “현재까지 조사결과 이들이 왕재산에 가입해 적극적으로 활동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