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mas broaden their portrayals of wome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ramas broaden their portrayals of women

테스트

Left to right:“Scent of a Woman” (SBS), Lee Yeon-jae (Kim Sun-ah) is a part-timer who has worked at a travel agency for 10 years when she is diagnosed with cancer. She quits her job to live her life, but not before chewing out the boss that’s been harassing her.

The typical female character in Korean dramas is a professional with her own career. She has been educated at an elite university, dresses in the latest fashions complete with luxurious accessories and drives a glossy new car.

But not anymore. New drama series such as “Scent of a Woman,” “Miss Ripley” and “Baby-faced Beauty” are introducing new characters that are changing the landscape of Korean drama. The women in the new series are all struggling to make ends meet and all are described as outcasts who are denigrated by their co-workers because they only have a high school education.

One such character is Lee Yeon-jae (Kim Sun-ah), the protagonist of SBS’s popular drama “Scent of a Woman.” Lee is a high school grad and part-timer at a travel agency who endures discrimination from her supervisors and co-workers for her educational background.

Yeon-jae had managed to keep herself afloat at the agency for 10 years in order to achieve her dream of buying her own home for herself and the family she hoped to have one day. But then she is diagnosed with gallbladder cancer. After receiving the prognosis that she has a mere six months to live, Yeon-jae quits her job to live the rest of her life to the fullest.

When Yeon-jae comes out of her shell, confronts the supervisor who harassed her and resigns, viewers cheered because her actions conveyed the message that a person should not be judged by academic background alone.

The 16-episode drama that started last month earned an audience share of 15 percent for its fourth episode last week, and media critics have predicted that the figure will increase as the show progresses.

That dramas like this are becoming popular signals that viewers want to watch shows that reflect their own experiences with discrimination in a society that is known for putting excessive emphasis on education, according to Lee Man-jeh, a researcher at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It’s true that more companies have started hiring employees who only have high school diplomas in recent years,” Lee said. “But in reality, these workers often suffer unfair treatment in the workplace, which is why dramas that portray characters caught in similar circumstances are attracting viewers.”

Jeong Deok-hyun, a culture critic with a well-known pop-culture blog, says more networks are creating dramas with characters like these out of a desire to maximize viewers’ feelings of catharsis via the characters.

“And so far they’ve succeeded,” Jeong said. “More people are posting messages to Twitter and Internet portals about how ‘refreshing’ it is to watch shows like ‘Scent of a Woman,’ as Yeon-jae manages to get revenge on the boss that harassed her for her lack of education.”

Another female protagonist who has to deal with the stark barriers faced by high school graduates in Korean society is Jang Mi-ri (Lee Da-hae) from MBC’s “Miss Ripley.” Adopted to Japan, Jang is a high school grad who returns to Korea to get a job. When she fails to get one, she fabricates her academic records and watches as her life spirals into a web of lies.

Lee So-young (Jang Na-ra) from “Baby-faced Beauty” is another high school grad who, at 34, is considered too old to land a job at a fashion company. After she is fired from the company where she worked for 14 years, she lies to get a job at another company, telling her prospective employer that she is a 24-year-old college grad. “Baby-faced Beauty” sheds light not only on elitism but also on companies’ widespread tendency to give preferential treatment in hiring to young people.

Despite the good intentions behind these TV dramas, however, there is still a fair amount of ground for them to cover before they are able to depict characters with high school diplomas as viable competitors without such dramatic circumstances like cancer or deception, said Lee, the KCCA researcher.

Another trait the dramas share is that all of the leading ladies are eventually rescued by a man, rather than dealing with their problems on their own, Lee said.

“Network TV dramas have managed to break the preconception that you need to have a degree or study abroad to become successful,” Lee said. “But in order for these dramas to remain popular, they need to make the characters less one dimensional and broaden the plot to keep from ending up as predictable dramas that follow a modern Cinderella story line.”


By Lim Ju-ri [estyl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요즘 안방극장 휘젓는 고졸 캔디, 시청자 속은 후련하다

학력 피로 누적된 우리 사회
약자 대변하며 공감 끌어내
방송 게시판 응원의 글 넘쳐

10년이다. 고졸 계약직 사원으로 입사해 온갖 잡일을 도맡아 하며 무시당한 세월이. 그래도 꿈이 있었다. 마당 있는 집도 사고, 차도 사고, 언젠가는 결혼해 아이도 낳고 싶어 참고 또 참았다. 그런데 암이란다. 이름도 생소한 담낭암.

 남은 시간은 길어야 6개월이다. 그런 사정도 모르고 부장님은 여전히 구박을 멈추지 않는다. 이제 참을 수가 없어진 그녀는 5년간 품어온 사표를 던지고야 말았다. “개자식아”라는 통쾌한 욕설과 함께. 이 장면에 “속이 시원하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쏟아졌다. 지난달 23일 시작한 SBS 주말 드라마 ‘여인의 향기’의 이연재(김선아) 얘기다. 시청률 15%대를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다.

 TV 드라마에 ‘고졸 여주인공’이 부쩍 늘었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SBS ‘여인의 향기’의 이연재, MBC ‘반짝반짝 빛나는’의 황금란(이유리), 최근 종영한 MBC ‘미스 리플리’의 장미리(이다해), KBS2 ‘동안미녀’의 이소영(장나라) 등이 모두 ‘고졸 캔디’들이다. 이들 드라마 모두 고졸 여성이 겪는 아픔과 설움을 통해 ‘학력사회’ 한국의 어두운 면을 조명한다. 학벌에 따라 위너(승자)와 루저(패자)가 갈리는 문제가 드러난다. 화려한 캐릭터를 앞세우는 트렌디 드라마의 틀을 깨고 있다.

 이만제 한국콘텐츠진흥원 연구원은 “은행의 고졸 채용이 증가하는 등 고졸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가고 있지만, 그 관심에 비해 아직까지 처우는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녹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과거 드라마에서는 전문직 여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우며 여성의 성공을 다루는 경우가 많았지만, 스펙사회에 대한 피로도가 누적되면서 상대적으로 약자의 입장에 있는 고졸이 주인공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대중문화평론가 정덕현씨도 “더 첨예해지고 있는 스펙사회 때문에 당분간 (고졸 주인공이) 주목을 받을 것 같다”고 분석했다.

 고졸 여주인공들의 공통점은 모두 열심히 일한 만큼 보상받지 못하고, 억울한 일을 당해도 하소연할 곳이 없다는 점이다. 이연재는 10년 넘게 한 직장에서 일해왔지만 연봉이 2000만원 선에서 오르지 않고 있다. 상사에게 인격모독과 성추행을 당해도 그저 참고 넘길 뿐이다.

 장미리와 이소영은 고졸이라는 이유로 아예 취업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이소영의 말을 빌리자면 “처음부터 속이려 했던 건 아니었”지만 “14년 동안 다녔던 원단회사에서 해고 당한 뒤 아무도 서른넷 고졸 출신인” 그녀에게 일자리를 주지 않았다.

 정덕현 평론가는 이를 두고 “고졸 여성을 ‘약자 중의 약자’로 설정한 후, 이들의 처지에서 시청자들이 느낄 수 있는 카타르시스를 극대화하기 위한 극적 장치”라고 설명한다. 실제 트위터와 인터넷 게시판 등에는 유독 이연재가 부장에게 사표를 던지고, 복수하는 장면을 언급한 글이 많다. “고졸이라고 해서 하는 일이 다르지 않은데, 나이 어린 대졸 동료가 연재를 무시할 때 너무 화가 났다”는 의견은 물론 “부장에게 엉덩이로 사과하라고 복수하는 장면이 너무 약하니 더 통쾌하게 그려달라”는 주문도 심심치 않게 들어온다.

 ‘미스 리플리’의 장미리는 드라마가 방영되는 내내 ‘민폐 캐릭터’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거짓말과 악행을 일삼았지만, 그녀가 극한으로 몰리기까지 겪었던 설움만큼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반짝반짝 빛나는’의 황금란이 대졸 사원과 똑같이 일하고도 퇴직금을 대졸의 절반 수준으로 받아야만 했을 때는 “부자인 친부모를 찾아갈 수밖에 없었던 금란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하지만 ‘거짓말’과 ‘시한부 인생 판정’ 등 극적인 변화가 있어야만 삶이 달라진다는 점은 한계로 보인다. 장미리와 이소영은 거짓말 덕분에 취업할 수 있었고, 이연재가 상사 면전에 사표를 던질 수 있었던 건 암 판정을 받아서다.

 이만제 연구원은 “대학과 대학원에 진학하고 해외유학을 가야만 성공할 수 있다는 선입견을 깰 수 있도록 (드라마들이) 화두를 던져주는 역할을 했지만, 뻔한 신데렐라 스토리로 끝나면 파괴력이 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학력뿐 아니라 드라마에서 다루는 약자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일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