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dge overturns law on Pyongyang souvenir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Judge overturns law on Pyongyang souvenirs

A South Korean citizen should not be punished for possessing the national flag of North Korea or photos of the country’s former or current leaders, the top court ruled yesterday.

A 49-year-old man with the surname Jeong was earlier convicted of making an unauthorized visit to Pyongyang in Nov. 2005 and keeping in his possession the country’s national flag, as well as photos of its leader Kim Jong-il and of his late father Kim Il-sung. He also had books praising the communist nation.

In South Korea, citizens are banned from traveling to the communist North without gaining permission from local authorities. The same holds for possessing materials promoting the “enemy” nation under the strict National Security Law.

On Friday, the Supreme Court partly cleared Jeong of the charges.

“In order to be viewed as materials that aid the enemy, (they should) include proactive and aggressive content that put South Korea’s existence, security and liberal democratic order in danger,” Judge Chon Soo-an said. “The flag and the photos cannot be regarded in this light.”

However, the judge upheld a one-year jail sentence for Jeong that was imposed by a lower court for making the illegal visit and keeping Kim Il Sung’s memoirs. His business license was also suspended for 12 months.

“Jeong’s possession of ‘With the Century’ constitutes (carrying) a material that aids the enemy,” the judge said, referring to late leader’s memoirs.

South Korea is technically still at war with the North since the Korean War ended with an armistice in 1953, not a peace treaty. Yonhap


한글 관련 기사 [뉴시스]

대법 "인공기·김일성 부자 사진, 이적표현물 아냐"

북한 국기인 인공기, 김일성·김정일 부자 사진은 이적표현물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12일 김일성 부자 초상화와 인공기를 집에 걸어둔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정모(49)씨의 이적표현물 소지 혐의에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소지한 인공기, 김일성 부자 사진 및 촛불항쟁과 국민 주권시대(책자)를 이적표현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한 원심은 정당하다"고 판시했다.

이어 "국가보안법상 이적표현물로 인정되려면 그 표현물의 내용이 국가보안법의 보호법익인 국가의 존립·안전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협하는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것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표현물에 이적성이 있는지 여부는 전체적인 내용뿐아니라 작성 동기는 물론, 표현행위 자체의 양태 및 외부와의 관련 사항, 표현행위 당시의 정황 등을 종합해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테네시주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미국 영주권자인 정씨는 2005년 북한에 밀입국하고, UN 북한대표부 인사들과 접촉하며 북한의 사상을 찬양·고무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2006년에도 2∼3차례 북한 밀입국을 시도했으나 실패했으며 집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父子)의 사진을 걸어놓는 등 자신의 친북 성향을 숨기지 않았다.

이에 1, 2심은 "인공기가 북한을 상징하는 것이고 김일성 부자가 북한 체제에서 우상화된 절대적인 존재이긴 하지만 북한의 혁명노선이나 선전문구가 표현돼 있지는 않다"며 이 부분 무죄를 선고했다.

아울러 "이마저도 이적표현물이라고 본다면, 북한을 설명하기 위해 인공기 등을 게재한 백과사전, 인터넷 뉴스의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사진도 이적표현물이 되는 결과가 된다"고 꼬집었다.

다만 북한에 밀입국하는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로 판단, 1심은 징역 1년6월 및 자격정지 1년을, 2심은 무죄 부분을 조금 더 늘려 징역 1년 및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Barflies, dancing queens face dull nights with Level 2

Yoon's mother-in-law indicted on fraud charges

Ban's NCCA proposes no diesel vehicle sales by 203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