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to embark on Asian tour next week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 to embark on Asian tour next week

President Lee Myung-bak will embark on a three-nation Asian tour next week that will take him to Mongolia, Uzbekistan and Kazakhstan, the Blue House said yesterday.

The president will leave Sunday for Ulan Bator, Mongolia, where he will hold summit talks with his Mongolian counterpart, Tsakhia Elbegdorj, on bilateral cooperation in energy, resources and health.

The two heads of state are also expected to adopt a joint action plan on the development of bilateral ties, according to the Blue House.

Lee will then head to Uzbekistan for a two-day visit from Aug. 23, his first trip to the Central Asian country since September 2009. During his trip, Lee and Uzbek President Islam Karimov will hold a summit to discuss ways to further develop their countries’ “strategic partnership” established during Lee’s last trip to Tashkent, the Uzbek capital.

Lee will also attend a meeting of the Korea-Uzbekistan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which is set to sign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on increased cooperation in the medical and textile sectors.

Lee’s tour will end in Kazakhstan for a state visit and summit with Kazakh President Nursultan Nazarbayev, whose agenda will likely include energy and economic cooperation, presidential officials said.

The trip to Kazakhstan will also mark Lee’s first since 2009 when Lee and his Kazakh counterpart agreed to an action plan aimed at raising their countries’ bilateral relationship to a strategic partnership. Lee will return home on Aug. 26.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李대통령, 21∼26일 몽골ㆍ우즈벡ㆍ카자흐 방문

에너지ㆍ경제 협력ㆍ동북아 정세 등 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21∼26일 몽골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한다고 청와대가 14일 밝혔다.

이 대통령은 23일까지 몽골 순방 동안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차히야 엘벡도르지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간 자원과 보건, 인적 교류 등 중장기 협력 방안 뿐만 아니라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이 대통령은 '한ㆍ몽골 공동성명'과 양국간 중기 협력 지침을 담은 '중기행동계획'을 채택한다.

이 대통령은 또 수흐바타르 바트볼드 총리를 비롯해 몽골 정ㆍ관계 주요 인사와 면담하고, 경제인 오찬도 참석한다.

이어 이슬람 카리모프 대통령 초청으로 23∼24일 이틀간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

수도 타슈켄트에서 카리모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간 전략적 동반자관계의 발전 방향과 에너지ㆍ자원, 인프라, 금융, IT 등 경제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높이기 위한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한ㆍ우즈벡 경제협력위 합동회의에 참석하고, 보건ㆍ의료, 섬유 등의 분야에 협력 강화를 위해 양해각서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초청으로 이뤄지는 순방에서는 정상회담을 통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에너지ㆍ자원ㆍ환경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 대통령은 순방 동안 한ㆍ카자흐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고, 한ㆍ카자흐 기술협력센터 개소식에 참석한다.

이번 순방에는 부인 김윤옥 여사도 동행하며 몽골과 우즈베키스탄은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고, 카자흐스탄은 공식 방문 형식이다.

More in Politics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