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do no place for exhibitionis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kdo no place for exhibitionism



Hong Joon-pyo, chairma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dded fuel to the verbal fire now raging with Japan on the Dokdo sovereignty issue by proposing that the government upgrade our security presence by dispatching marines to Korea’s easternmost islets. The marines would replace the police coast guard currently stationed there as a symbolic action to demonstrate our territorial rights.

Hong said the defense minister welcomed the idea, while the foreign minister did not oppose it. However, it remains unclear if the proposal is a half-baked idea of Hong’s, or whether it has been coordinated within the party and the government. Either way, there are some serious flaws and dangers inherent in it.

Our government officially maintains that the Dokdo islets belong to South Korea, not only legally, but also historically and geographically, so they should not be subject to territorial claims by other countries. It is therefore fitting that the police, rather than soldiers, keep watch over them. The government has opposed dispatching military forces to Dokdo on such grounds. If we suddenly send marine forces there, we would be admitting that they are, in fact, a conflict zone.

While such a show of force as the one proposed may draw attention to our sovereignty, it could ultimately weaken our international legal claim over the islets. It is a terrible move from our side as Japan would attempt further provocations with more grandstanding in the hope that we fall into their trap.

Politicians are turning the Dokdo dispute into a political showcase. Their recent plans to visit the islets have been disrupted by inclement weather, but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committee on Dokdo declared that Korean legislators would be holding a meeting on the rocky islands. As such, a flurry of politicians from both camps are rushing to the islets.

Hong canceled his trip due to high waves and Sohn Hak-kyu,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chairman, also plans to visit the island to make a statement. Ironically, they have criticized their Japanese counterparts’ nationalist, vote-winning pleas while resorting to the same trick themselves.

One minister even posed as a coast guard there, while another touted the idea of militarizing the islets. The presidential office has set up surveillance cameras on Dokdo. Such exhibitionist stunts to revive their flagging popularity are myopic. Koreans cannot be so easily duped. It would be better to rely on logical argument and evidence to support our claim to Dokdo.

우려되는 정치권 독도 포퓰리즘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어제 불쑥 독도 파병(派兵)론을 들고 나왔다. 독도에 있는 해양경찰 소속 경비대로는 영토 수호 의지를 보여주는 데 한계가 있으니 해병대를 주둔시키자는 것이다. 그는 “이미 정부와도 협의를 마쳤다”며 국방장관은 적극 환영이고, 외교장관도 반대하지 않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독도 파병론이 홍 대표의 개인적 소신인지, 당내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친 결과인지도 의문이지만 그의 주장이 심각한 논리적 맹점을 안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독도는 국제법적·역사적·지리적으로 대한민국 영토로, 영유권 분쟁 지역이 아니라는 것이 우리 정부의 공식입장이다. 그렇다면 군인이 아니라 경찰이 질서 유지와 치안을 담당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맞다. 이런 이유로 그 동안 정부는 군 병력의 독도 파견에 반대해 왔다. 갑자기 해병대를 보내 독도를 지키게 하는 것은 독도가 분쟁지역으로 바뀌었음을 자인하는 꼴이다. 수호 의지를 과시하는 정치적 효과는 있겠지만 국제법적으로는 명백한 손해다. 독도의 분쟁 지역화를 노리는 일본이 바라는 악수(惡手) 중의 악수다. 이런 헛발질을 노리고, 일본은 도발을 계속하며 군불을 때고 있는 것이다.

정치권의 독도 포퓰리즘이 갈수록 도를 더하고 있다. 날씨 때문에 무산되긴 했지만 실효성도 없는 국회 독도 특위를 굳이 독도에서 열겠다고 바람을 잡더니 최근엔 여야 모두 경쟁적으로 독도 방문에 나서고 있다. 어제 독도에 가려던 홍 대표가 일기 탓에 방문 계획을 취소한 데 이어 오늘은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독도 현지에서 ‘손학규 독트린’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독도에 대한 국민 감정에 편승하는 것을 안전하면서도 확실한 득표 수단으로 여기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독도 영유권 논란에 대한 일본 정치권의 포퓰리즘적 행태를 비판하면서 그대로 답습하고 있으니 욕하면서 배우는 꼴이다.

냉정하게 대처해야 할 정부까지 정치권에 휘둘리며 독도 포퓰리즘에 장단을 맞추고 있어 더욱 걱정스럽다. 일일 독도 초병(哨兵)을 자처한 장관, 독도 파병론에 동조하는 장관, 독도 영상을 생중계하는 TV를 청와대에 설치한 대통령실 다 마찬가지다. 이렇게 해서 정부의 떨어진 지지도를 만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착각이다. 국민은 그렇게 어리숙하지 않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실체적 증거와 객관적 논리를 조용하면서도 끈질기게 축적하고 개발하는 것이다. 독도는 때만 되면 냄비 끓듯 하다 식어버리는 정치권의 득표용 호재가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