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rican cars still behind the cur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merican cars still behind the curve



There was a time when you got arrested for smoking foreign cigarettes. But, the cigarette market opened to foreign brands in 1988 when the country hosted the Summer Olympic Games. Foreign cigarette brands now make up 42 percent of the market.

Foreign automobiles have taken a similar path in Korea. Only 13 years ago, after the foreign exchange crisis, foreign cars were looked at with a jaundiced eye. It was common for owners of foreign cars to be targeted for tax investigation. When a foreign car was parked on the street, it often suffered minor damage, such as a broken side mirror or scratches. In an effort to eliminate these negative images, “foreign cars” are now called “imported cars.”

The car market opened up a year before the cigarette market. In 1987, only imports with an engine displacement higher than 2,000 cubic centimeters and lower than 1,000 cubic centimeters were allowed. In the first year, only 10 import cars were sold. In 1994, the tariff rate went down to 8 percent and the acquisition tax rate was lowered, spurring import car sales. But sales were still slow. The market share of imported cars was just over 1 percent in 2002, 15 years after the market had opened. In 2007, brands such as Honda and Volkswagen joined a market previously dominated by luxury carmakers such as BMW and Lexus - and foreign automakers’ market share grew to more than 5 percent. This year, import car sales will likely exceed 100,000 unit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In the U.S., cars made by Hyundai have shed their image as cheap and are selling well. But some people are not happy with this, most notably U.S. President Barack Obama. Last week, on a visit to a battery plant in Michigan, he said: “We’ve got a lot of Americans driving Kias and Hyundais. I want folks in Korea driving Fords and Chevys and Chryslers.”

The U.S. government still suggests that there has to be a reason why American cars are not selling well in Korea. At present, U.S. cars are at a disadvantage and consumers just don’t prefer them. European cars continue to be popular in Korea, comprising more than 65 percent of the import car market last year, followed by Japanese cars.

And even in the U.S., not many American cars are popular. Before he gets down on the Korean market, Obama may first want to ask American carmakers why their automobiles are so unpopular, even at hom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m Shang-bok

수입차

양담배를 피우면 경찰에 잡혀가던 시절이 있었다. 그렇게 배타적이던 담배 시장이 올림픽이 열리던 1988년 활짝 열렸다. 당연히 그 뒤 시장점유율은 상승일로였다. 지금은 42%에 달한다. 이름도 ‘수입담배’로 바뀌었다. 외제차도 비슷한 길을 궤적을 밟아왔다. 호화생활자 세무조사 명단에 외제차 소유자는 단골손님이었다. 세워둔 차는 백미러가 부서지거나 옆면에 흠집이 나기 일쑤였다. 불과 13년 전, 외환위기 직후 우리 사회의 한 단면이었다. 외제차의 부정적 이미지를 덜어내기 위해 호칭도 바꿨다. ‘수입차’로. 표백(bleaching)의 원리로 변색된 이를 하얗게 만들지만 업계에서 미백(whitening)이란 말을 지어낸 것과 같은 이치다.

차 시장은 담배보다 한 해 먼저 개방됐다. 87년 2000cc 이상과 1000cc 이하만 수입이 허용됐다. 그 해는 고작 10대 팔렸다. 94년부터 관세가 8%로 낮아지고 취득세도 줄어들면서 속도가 붙었다. 그래도 증가세는 더디기만 했다. 수입차 점유율이 1%를 넘어선 건 개방 15년이 되던 2002년. 벤츠·BMW·렉서스 등 비싼 차 위주의 시장에 혼다·폴크스바겐 등 중급 브랜드가 가세하면서 2007년 5%를 넘어섰다.

올해는 수입차 판매가 처음으로 1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이 비슷하면 수입차를 타겠다는 젊은이들이 많다. 국산차의 애국심 마케팅 시대는 이제 끝났다. 경쟁이 치열해 진다는 점에서 바람직한 현상이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싸구려란 인식을 털고 잘 팔리는 것 또한 굿뉴스다. 하지만 이런 현상에 불만을 제기하는 사람이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다. 그는 지난주 미시간주의 한 배터리 공장을 방문해 "많은 미국인이 기아와 현대차를 운전한다. 한국인들도 포드·쉐보레·크라이슬러를 몰기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아직도 한국에서 미국 차가 안 팔리는 배경엔 뭔가 있다는 뉘앙스를 풍긴다. 세무조사 등 과거에 입력된 정보가 고쳐지지 않는 탓이다. 지금 미국 차를 차별하는 정책이나 장벽은 전혀 없다. 단지 소비자들이 덜 좋아할 뿐이다. 유럽 차는 계속 잘 팔려 지난해 수입차 시장에서 65%를 넘어섰다. 그 다음은 일본차다. 미국 차는 2003년 16%에서 지난해 8.5%로 후퇴했다. 미국에서 조사하는 인기차 명단에도 미국 차는 별로 없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국민에게 그 이유를 먼저 물어볼 일이다.

심상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