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ain calm as stocks adjus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emain calm as stocks adjust

A bombshell, scare, collapse, tsunami, panic and freefall are some of the expressions we’ve frequently heard in the last few days in media reports about the instability of the financial market. Since I am also in the journalism field, I cannot say I never use these expressions. However, some reporters are using expressions that are too sensitive and daunting. Insecurity over the economy is widespread already, and the media is fanning the sentiment with provocative and exaggerated diction.

Stock prices naturally fluctuate, and if they go up they have to come down. This time, the scope of fluctuation was rather serious. It is clear that the Kospi did not fall for no reason. The financial struggle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which became the direct cause of the latest crisis, did not happen overnight. We all knew that debt-related problems in the U.S. and Europe would destabilize the global economy. It would be rather strange if stock markets were unaffected. To fail to anticipate the impact and view the recent turmoil as a bombshell would require complete neglect of all the early warnings so far.

The downgrade of the U.S. credit rating was largely expected. It did not occur without notice like an earthquake. After all, what does the U.S. credit rating’s downgrade actually mean? The United States is the only country in the world that can print U.S. dollars. It is awkward to downgrade the credit of a country with a key currency, especially one that serves as the world’s foreign reserve. Should we understand this unique situation as a panic or scare?

Indeed, the market is chaotic. The resistance it has shown so far is running out. Before the aftereffects of the 2008 financial crisis could completely disappear, the markets were flushed with cash. There are conditions that could enable an economic slump and higher inflation to occur at the same time. With all these volatile elements, the markets fluctuate drastically even after a minor irritation.

Since Lehman failed, the risk of financial crises in various sizes happening again increased all over the world. If an anomalous climate becomes frequent, it transitions into the new normal climate. Financial crises are becoming a routine now. The new normal condition may be a more frequent cycle of crisis and recovery.

At this point, we need to be calm and composed. Korea is neither the origin nor the focus of the crisis. We need to be wary and prepare to respond to the spreading flame. Using expressions even more provocative than Western media and fretting over the future only encourages instability. Some people seem to be acting as if the economy is not unstable enough.

-ellipsis-


날벼락, 공포, 붕괴, 쓰나미, 패닉, 나락…. 요 며칠새 자주 보고 듣는 표현들이다. 금융시장 불안을 전하는 언론보도를 통해서다. 동종업계에 있으니 ‘나는 아니다’고 할 입장은 아니지만, 좀 심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안 그래도 아슬아슬한 판에 무시무시하고 자극적인 말을 너무도 쉽게 쓰는 것 같아 하는 말이다.

주가란 원래 오르내리는 거다. 오를 때가 있으면 내릴 때도 있다. 이번엔 그 폭이 좀 컸을 뿐이다. 아무 이유 없이 떨어지진 않는다. 지금 문제가 된 미국과 유럽의 재정난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게 세계경기에 부담을 준다는 사실, 누구나 알고 있었다. 주가가 안 떨어지면 오히려 이상하다. 날벼락은 무슨 날벼락인가. 진짜 모르고 있다 날벼락을 맞았다면 그동안의 ‘얼리 워닝’에 귀를 막고 있었다는 얘기다.

미국의 신용등급 강등도 어지간히 예견돼 있었다. 무슨 지진처럼 갑자기 터진 게 아니다. 그리고 미국의 신용등급이 한 단계 떨어진 게 실질적으로 뭐 그리 큰 의미가 있나. 미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달러 찍는 인쇄기를 지닌 나라다. 기축통화 국가가 다른 나라와 같은 잣대로 신용평가를 받는다는 것도 좀 어색하다. 이 어이없는 현상을 공포나 패닉으로 몰고가도 되나.

물론 시장이 혼란스러운 건 사실이다. 그동안 보여 온 저항력도 많이 쇠한 모습이다. 2008년 금융위기의 후유증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돈은 많이 풀려 있다. 경기침체와 인플레가 동시에 일어날 만한 조건이다. 인화물질이 잔뜩 깔려 있으니 자그마한 자극에도 시장은 크게 출렁거린다.

이처럼 리먼 사태 이후 세계 도처에서 크고 작은 금융위기가 재발할 위험이 커졌다. 마치 이상기후가 잦으면 정상기후가 되듯, 금융위기란 것도 슬슬 일상화되고 있지 않나 싶다. 위기와 회복의 사이클이 빈번해진 게 새로운 정상적 현상, 즉 ‘뉴 노멀’인지도 모른다.

이럴 때일수록 냉정하고 침착해야 한다. 우리는 위기의 진원지도, 당사자도 아니다. 불길이 번져 오는 걸 경계하고 대응해야 할 입장이다. 그런데도 서양 언론보다 더 자극적인 표현을 쓰면서 흥분하는 건 불안을 부채질하는 꼴이다. 불안해지지 않아 되레 불안하기라도 한 건가.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