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sus on separated families in U.S. to start soon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ensus on separated families in U.S. to start soon

A group of Korean-Americans in the United States plans to start a census of Koreans separated from their families by the Korean War in preparation for a possible family reunion event arranged by Washington and Pyongyang, a U.S. news outlet reported yesterday.

The survey will focus on Koreans in the U.S. who have family in the North and their age and gender as well as personal data on their family members in the North, Lee Cheol-wu, the head of the Committee for the Reunion of Separated Korean Families in the U.S., was quoted as saying by Voice of America.

The committee represents Koreans living in the U.S. who have family in the North - a number that is estimated at 100,000.

Last Thursday,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said it was considering a recent U.S. proposal to hold talks on reunions between Koreans in the U.S. and North Koreans, adding that it could help build mutual trust needed to resolve “more complicated issues.”

It was reported earlier this month that Washington and Pyongyang were exploring ways to connect Korean-Americans with their North Korean relatives after Seoul disclosed an agreement by the U.S. and the North to allow a letter exchange between 10 Koreans in the U.S. and their families in the North as a pilot program for an eventual reunion.

The committee said last week that it started drafting a list of U.S.-based Koreans willing to participate in such a program.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pokesman Cho Byung-jae said in a briefing yesterday that Seoul welcomes progress on holding reunions between families in the U.S. and North Korea on humanitarian grounds.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재미 이산가족 10가구 북·미, 편지 시범 교환”

대한적십자 “지난 5월 합의”

북한과 미국이 지난 5월 재미동포 이산가족 10가구의 편지를 시범적으로 교환하자는 데 합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북·미가 재미동포 이산가족 상봉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데 이어 양측의 구체적인 관련 움직임이 드러나면서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7일 “미국 적십자사 고위 관계자와 유엔 주재 북한 외무성 관계자가 ‘레드크로스 메시지(Red-cross Message)’ 방식으로 이산가족 간 편지를 주고받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기로 5월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레드크로스 메시지란 한쪽 적십자사에서 이산가족의 개인정보와 메시지를 담긴 편지를 전달하면 상대 적십자사에서 가족을 찾아 답장을 받아 보내주는 방식이다.

이 관계자는 “당시 북·미 협의에서 이산가족 편지 교환 이후 사업 결과에 따라 직접적인 상봉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방미 때 이뤄진 북·미대화에서 관련 논의가 진행됐는지 여부에 대해 “이번 사안에 북 외무성이 관련돼 있어 논의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실제 상봉을 위한 일련의 흐름이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미 적십자사는 지난 4월 초 재미동포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북한에 연락을 취했으며, 이후 추가 협의가 이뤄져 왔다.

대한적십자사도 국제회의 등에서 양측 적십자사 관계자들을 만나 재미동포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중재 역할을 했다.

미국은 2008년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지원법’을 발효시키는 등 인권 문제 차원에서 10만여 명에 이르는 재미동포 이산가족의 상봉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