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uce lending gradual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duce lending gradually



Some large banks have ceased offering new consumer loans based on advice from the government, confounding customers ahead of a major national holiday.

The Financial Supervisory Commission recently recommended that Nonghyup, Woori Bank and Shinhan Bank refrain from extending new loans, noting that the three banks’ household loan growth rates had outpaced those of other banks.

In an effort to curb consumer debt, the FSC announced in June new guidelines for restricting excessive lending by banks. When the rise in bank loans to individuals failed to come down, the FSC called in the vice presidents of several banks to deliver its new directive. The FSC reportedly commanded banks not to exceed new retail borrowing by 0.6 percent from the previous month.

We have repeatedly warned that household debt, which has topped 800 trillion won ($743 billion), could have a negative effect on the economy and its future and have urged the government to take steps to address the problem. We suggested that banks encourage repayment of both principal and interest and lend money based on fixed rates rather than floating ones. But an abrupt cut in new loans is a bad solution. Customers will naturally be bewildered if banks suddenly stop extending loans without any advance notice.

The day before they were going to stop providing new loans, banks sent out text messages to customers informing them of the new policy. This is poor and irresponsible customer service on the part of the banks. Meanwhile, the financial authorities also have been too harsh by setting monthly growth rates as a yardstick to measure the increase in bank loans. Their actions could have an immediate effect on reining in household debt, but their authoritative ways go against the principles of the market and they are resorting to stopgap measures without considering the possible repercussions.

Banks should seek ways to reduce loans gradually, instead of suddenly cutting customers off just because loans grew more than 0.6 percent from the previous month. It seems they have not considered the situation of homeowners who had planned to take out loans to return rental deposits or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that must settle payments for raw materials.

Chuseok is just three weeks away and demand for cash peaks at this time. Banks should contain reckless lending, but they must do it in a sophisticated and consumer-friendly way.



일부 대형 은행들이 신규 대출을 중단하면서 고객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농협·우리은행·신한은행은 최근 금융위원회로부터 "신규 대출을 자제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가계대출 증가율이 다른 은행에 비해 높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금융위는 지난 6월 말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과도한 가계대출을 줄이기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 그럼에도 일부 은행들의 대출 증가세가 꺾이지 않자 지날 12일 담당 부행장들을 불러 메시지를 전달했다. 가계대출 증가율이 전달보다 0.6%를 넘어서는 곤란하다는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했다고 한다.

우리는 800조원을 넘어선 가계빚이 앞으로 국가경제 운용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해 왔다. 따라서 가계부채를 줄이려는 정부 정책도 지지했다. 대출을 받고 이자만 갚는 방식보다 원리금을 동시에 상환하는 방식으로 전환해 나가야 한다는 의견도 냈다. 현재 대부분 변동금리인 대출을 점차 고정금리 대출로 바꿔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하지만 대출억제 방식이 이렇게 거칠어서는 곤란하다. 제대로 예고도 안 하고 융자를 틀어막으면 고객들 입에서 비명이 터져나오는 건 당연하다. 하루 전날 고객들에게 "내일부터 대출 중단"이라는 문자를 보내는 건 금융서비스업 종사자로서 기본이 안 된 자세다. 금융당국이 월별 대출증가율을 기준 삼았다는 것도 문제다. 가계빚 관리에 강한 의지를 보여준 측면은 있으나 시장친화적이 아니다. 너무 초단기로 대응함으로써 쓸 데 없는 잡음을 만들고 있다. 이달에 대출이 많이 몰리면 다음달에 줄이는 방안을 찾도록 해야지 증가율이 0.6%를 넘었다고 즉각 대출을 하지 말라는 조치는 시장의 생리를 무시하는 태도다. 은행만 믿고 전세계약 잔금을 주려던 사람들은 도대체 어쩌란 말인가. 원자재 대금을 당장 결제하려는 중소기업들 사정도 봐줘야 한다는 얘기다. 이제 약 3주 뒤면 추석이다. 연간으로 볼 때 자금수요가 가장 많이 몰리는 시기다. 큰 원칙은 대출 억제지만 그 안에서 완급(緩急)과 경중(輕重)을 가리는 세련된 정책을 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