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duty to trust those who lead u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duty to trust those who lead us



In 2002, the LG Twins, led by coach Kim Sung-keun, were pitted against Kim Eung-ryong’s Samsung Lions in the Korean Series. The Lions were predicted to win, but the Twins mounted a formidable challenge. In game six, the Lions won the Korean Series for the first time, with two wins and two loses. Lions coach Kim Eung-ryong had previously won the series nine times with the Haitai Tigers, but after the game, he said: “I thought more than once that Kim Sung-keun could be the god of baseball. We almost lost the game.” At the time, people thought that Kim Eung-ryong was being clever for calling his rival a “god of baseball” because they thought he was promoting himself by bragging about having beaten him.

Later, however, Kim Sung-keun proved he truly was a godlike figure after he took over the SK Wyverns in 2007. The team advanced to the Korean Series four years in a row, winning three times. But the god fell back to earth after a dispute with the management over his contract that ended with him being fired on Thursday.

Japan also has a god of baseball. As a player, Tetsuharu Kawakami of the Yomiuri Giants racked up five batting titles and was called the “god of batting.” As the club’s coach he won nine consecutive championships from 1965 to 1973, and was called the “god of baseball.”

Kawakami was not an easy man to deal with. At first, he had trouble with his fellow players, and then with sports reporters. After he became the club’s coach, he often clashed with management because he wanted more support for the team. Fans also criticized him for being too obsessed and taking the fun out of baseball. Nevertheless, the Giants never interfered with his leadership of the team. The club adheres to the principle that a coach is in charge of the game while the management provide assistance and support. This helped make the Giants a legend.

Some have said that the dismissal of Kim Sung-keun and the software crisis at Samsung originate from the same cause: the practice in Korean corporate culture of not trusting individual expertise. This reminds me of something I once read in “The Biographies of Sun Tzu and Wu Qi” in “Shiji” (“Records of the Grand Historian” 109-91 B.C.): In battle, a commander does not have to obey the orders of the king. When you confer absolute authority upon a person or you yourself are entrusted with power and responsibility, you should keep this in mind. It is a wisdom we all know, but putting the theory into practice is a challenge indeed.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TBC.

By Song Won-seop

야구의 신

처음부터 그가 야신(野神)이라 불린 것은 아니다. 2002년, 김성근 감독이 이끈 LG 트윈스가 김응용 감독의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었다. 객관적으론 삼성의 압승이 점쳐졌지만 LG의 반격은 만만찮았고, 결국 6차전에서야 삼성이 4승2패로 첫 우승을 따냈다.이미 해태에서 9차례나 우승을 경험한 김응용 감독도 경기 후 "김성근 감독이 야구의 신이 아닌가 싶을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다. 지는 줄 알았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이 '야구의 신'이란 표현은 "그런 상대를 이긴 나는 더 대단하지 않느냐"는 김응용 감독의 노련한 비유로 간주됐다. 그러나 김성근 감독은 2007년 SK와이번스 감독을 맡은 이후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3차례 우승, 진정한 야신의 면모를 과시했다. 그런 그가 재계약 문제로 구단과 갈등을 빚다가 18일 경질됐다. 야구 팬들에겐 큰 충격이다.

일본에도 '야구의 신'이 있었다.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가와카미 데쓰하루(川上哲治)다. 선수 시절 다섯 차례나 수위타자에 오르며 '타자의 신'이라 불렸던 가와카미는 감독을 맡아 1965년부터 1973년까지 9회 연속 일본시리즈를 제패, '야구의 신'으로 승격됐다.

그런 그도 원만한 성격은 아니었다. 처음엔 동료 선수들과, 다음엔 기자들과, 감독이 된 뒤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며 구단과 갈등을 빚었다. 일부 팬들은 '승부에만 집착하는 재미없는 야구'라며 그를 비난했다. 그래도 요미우리는 선수단에 관련해선 그의 영역에 손을 대지 않았다. '야구는 감독, 지원은 프런트'라는 원칙을 고수했기 때문이었다. 거인군(巨人軍)으로 불리는 명문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전설은 이렇게 만들어졌다.

일각에선 김성근 감독 해임과 삼성의 소프트웨어 비상을 같은 원인에서 비롯된 결과로 본다. 개별 분야 전문가를 인정하지 않는 한국적 기업문화 때문이라는 것이다. 구단주의 입장에선 야구단도 계열사 중 하나겠지만 한국시리즈 우승을 위해선 인사고과나 재무관리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 '사기'의 '손자오기열전'에는 '장수가 군에 임하면 왕명이라도 따르지 않을 수 있다(將在軍, 君命有所不受)'라는 말이 전한다. 누군가에게 전권을 맡길 때, 혹은 책임을 맡을 때 가져야 할 마음의 자세다. 모르는 사람이 없는 말이지만 실천은 역시 어렵다.

송원섭 jTBC 편성기획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