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mber of criminals on the run abroad doubl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Number of criminals on the run abroad doubles

The number of criminal offenders fleeing overseas increased dramatically over the past several years,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National Police Agency’s foreign affairs investigation unit.

Currently, there are 984 criminal offenders who have fled overseas to dodge arrest, according to the report. The number has doubled from the 472 offenders who were hiding out abroad between 1990 to 2006.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s cyber investigation unit said yesterday that it arrested a 47-year-old man surnamed Cho, who fled to China in April when police were closing a dragnet on suspects in the extortionist hacking attack on computer servers of Hyundai Capital in April.

The police convinced Cho’s family to persuade him to come home and they were able to arrest him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wo weeks ago. Cho will be charged with raising 20 million won ($18,400) that was paid to the hacker Shin Un-seon, 37, who was residing in the Philippines. Cho is also suspected of withdrawing 100 million won that was extorted from Hyundai Capital and transferred to Shin, according to police.

Shin is still on the run overseas, police said, possibly living under a different name.

So far this year, 138 fraud, embezzlement and drug dealing suspects are reported to have fled the country and the total number is estimated at over 1,000, according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report.

The U.S. topped the list as the most frequent bolt hole for offenders, followed by China and the Philippines. A police official explained that the U.S. is “the most popular destination for criminal offenders” because the U.S. is strict about repatriation of suspects on human rights grounds.

In terms of numbers, 520 suspects on the run are accused of fraud, 52.8 percent of the total.

People accused of embezzlement and dereliction of duty account for 10.2 percent, or 100 suspects, followed by 48 for drug dealing, or 4.9 percent, according to the report.


By Jung Won-yeob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범죄도 글로벌 시대 … 사기 치고 해외로 튄다


해외도피 사범 1000명 육박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현대캐피탈 해킹사건의 공범 조모(47)씨를 검거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씨는 올 4월 사건 발생 직후 중국으로 도주했었다. 경찰은 조씨의 가족을 통해 자진 귀국을 설득한 뒤 입국한 그를 지난주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 조씨는 3월 필리핀에 체류 중인 해커 신운선(37)씨에게 줄 범행 착수금 2000만원을 마련하고, 해킹 이후 현대캐피탈 측이 송금한 1억원을 인출해 신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신씨의 소재는 아직도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신씨가 신분세탁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월 필리핀 현지에 수사팀을 파견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필리핀 경찰이 ‘수사 주권’ 문제를 들어 거부했다.

 해외 교류 증가로 우리 사회가 빠르게 글로벌화하면서 해외도피 사범도 함께 늘고 있다. 18일 경찰청 외사수사과(인터폴 한국지부) 자료에 따르면 7월 현재 검거하지 못한 해외도피 사범은 총 984명이다. 1990~2006년 사이 472명이던 것이 불과 5년 만에 두 배로 뛴 것이다.

올 들어 138명이 사기·횡령·마약 등의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피해 연말까지 1000명 선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 304명(30.9%), 중국 213명(21.6%), 필리핀 110명(11.2%) 순이었다. 미국으로 도주하는 범죄자가 많은 것은 영주권만 있어도 미국 법원이 인권 보호를 이유로 엄격한 절차를 취해 국내 송환이 어렵기 때문이다. 중국과 필리핀은 은신하기가 용이하다는 게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태국(63명), 베트남(19명) 등도 같은 이유로 도피사범이 많은 편이다. 홍콩(45명)의 경우 일단 중국으로 도피했다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혐의별로는 사기 520명(52.8%), 횡령·배임 100명(10.2%), 마약 48명(4.9%) 순으로 경제사범이 절반을 넘었다.

 현재 경찰이 최우선 송환 대상으로 꼽고 있는 해외도피 사범은 2008년 2조원대 다단계 사기를 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54)씨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 공안과 교류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조씨를 잡아달라’고 요청한다”고 말했다. 조씨는 의료기기 렌털사업 다단계로 2만여 명의 회원을 모아 돈을 챙긴 뒤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2008년 말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중국으로 밀항했다. 회사 관계자와 밀항을 도운 어부 등 10여 명은 구속됐지만 조씨는 계속 중국에 머무르고 있다. 조씨는 대표 업체인 ‘리브’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 20여 개의 회사를 거느리는 등 문어발식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Civic group sues Seoul gov't to stop Gwanghwamun project

Emissions check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New virus cases stay below 500, but officials say surge isn't over

[Shifting the paradigm] Academia faces brave new world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