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mgang decision will backfi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umgang decision will backfire



Tourism to Mount Kumgang, which was suspended after South Korean tourist Park Wang-ja was shot and killed by a North Korean soldier at the resort in 2008, appears to be ending for good. North Korea officially informed its southern counterparts that it will implement a “legal disposal” of the hotels, duty-free shops, spas, a performance hall, a golf course and electric generators at the complex co-owned by our government,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and Hyudai Asan corporation.

South Korea invested approximately 500 billion won ($462 million) to build those facilities, and 1.95 million South Koreans have visited the resort.

The “legal disposal” mentioned by the North seems to refer to confiscation of South Korean properties. With the North’s latest announcement, South Korea’s monumental Mount Kumgang tour business is on the verge of collapse after 13 years. It is regrettable that a symbol of inter-Korean cooperation may vanish soon.

As a matter of fact, the North has been pressing the South to resume the tourism business without sufficient explanation for the tragic death of a South Korean tourist and without a promise to prevent the repetition of such a mishap in the future. Especially since March, the North has taken incremental steps to build pressure against the South, including an investigation of our properties, a phased deportation of South Korean managers, a partial freeze and seizure of our assets, a revocation of Hyundai Asan’s exclusive rights to the tourism business and the enactment of a law designating the area as a special international tourism zone.

The measures are clearly meant to build legal grounds for the confiscation. Given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has reportedly ordered the transformation of the complex into a special tourism zone aimed at wealthy foreigners,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North prepared for the ultimate scenario - making money from foreigners through South Korean investments - from the beginning.

But such a cunning calculation will surely backfire. There will be very few, if any, foreigners who would be willing to tour the resort knowing that a South Korean tourist was shot dead by a North Korean security guard there.

The North should end its preposterous attempt to swallow up South Korea’s assets and immediately resume the Kumgang tourism. It must not aggravate the situation because the only tourists it can possibly hope to attract is us - South Koreans.

195만명 방문한 금강산 관광 이렇게 끝나나

2008년 7월 박왕자씨 총격 사망 사건으로 일시 중단된 금강산관광이 영구 중단될 위기를 맞고 있다. 북한이 22일 우리 정부와 한국관광공사, 현대아산 등 우리 기업들이 보유한 호텔, 면세점, 온천장, 공연장, 골프장, 발전기 등 5000억원 가까이 투자된 재산에 대한 ‘법적 처분’을 단행한다고 통보했다. ‘법적 처분’은 사실상 재산 몰수(沒收)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1998년11월 처음 관광이 시작된 이래 195만명이 방문해 남북 교류의 대표적 상징이 된 금강산 관광사업이 완전히 끝나는 상황이 임박했다. 안타까운 일이다.

북한은 지난 3년여 동안 박왕자씨 사망 사건에 대한 충분히 해명과 재발 방지 조치도 없이 관광을 재개하도록 우리 정부를 압박해왔다. 특히 지난해 3월부터는 재산조사, 남측 관리인원 단계적 추방, 일부 부동산 몰수 및 동결, 현대아산 관광 독점권 효력 취소,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 제정, 재산정리 통보 등 단계적인 압박 조치를 취해왔다. 그러나 단계적 조치는 명분 쌓기일 뿐이다. 남측이 투자해놓은 막대한 시설물들을 일방적으로 빼앗기 위한 절차를 밟은 것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금강산지역을 외국인 부호를 상대로 한 호화관광지로 운영하도록 지시했다는 보도마저 나오는 것으로 볼 때 빼앗은 재산을 활용해 외화벌이를 한다는 계획을 오래 전부터 세운 것으로 의심된다.

북한의 계산은 오산(誤算)이 될 가능성이 크다. 북한 당국이 북한 주민들을 상대로 금강산에서 돈벌이를 하겠다는 계획이라면 모를까 외국인을 상대로 외화벌이를 하는 데는 한계가 분명할 수밖에 없다. 관광객이 군인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지역에 한가하고 느긋한 마음으로 찾아가 마음 놓고 돈을 쓸 사람이 얼마나 될까.

북한은 이제라도 ‘법적 처분’을 철회하고 관광재개를 위한 진지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 특히 남한 사람들이 마음 놓고 북한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정세를 악화시키지 않아야 한다. 이 경우 정부도 북한이 일방적인 조치를 더 이상 하지 않도록 여지를 갖고 협상에 나서는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