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hreat of China’s aircraft carri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threat of China’s aircraft carrier

With its economy growing, China has been constantly pursuing military modernization. China’s high-tech navy and air force have made neighboring countries nervous through its development of stealth aircraft, augmentation of submarine capacity and improvement of antiship missiles. Recently, Beijing made the test voyage of its Varyag aircraft carrier public and declared the start of the era of the Chinese aircraft carrier.

It is not news that China has had interest in aircraft carriers for a while. It is hard to confirm the carrier’s exact military capacity, but it is presumed that the Varyag has radar equipment, an anti-air missile system and a defense system similar to the Aegis Combat System.

For an aircraft carrier to have operational capacity, it needs to be equipped with necessary weapons systems and to have control capacity over carrier-based aircraft. A carrier strike group should be formed for an aircraft carrier to be used in a military operation. A carrier strike group is comprised of at least one cruiser, a destroyer squadron, submarines, early alarm system and a large supply ship to protect and assist the carrier. The dominant opinion about China’s aircraft carrier is that it would take more time to build complete combat capability and form a carrier strike group.

The prime motivation behind Beijing’s plan to develop aircraft carriers is the desire to secure a symbolic weapons system to boast its growing political power. There is no better means than an aircraft carrier to boost national pride and reputation. Those who are skeptical about the strategic utility of an aircraft carrier and the technological level of the Chinese aircraft carrier believe that Beijing values the political impact. Secondly, securing stable long-distance marine transport routes is essential for continued economic development. Therefore, Beijing needs an aircraft carrier to expand its operational domain.

China has various reasons to reinforce the ability to project military power. The regional territorial disputes at sea are aggravating day by day. Therefore, China may have decided that it needs to have dominance in maritime aerial strength not only to defend its own territory but also to promote high-handed diplomacy with neighbors and deny the approach of U.S. forces in the Asia-Pacific region in an emergency situation. It makes sense that China has complicated intentions behind developing an aircraft carrier, given that China’s national interests change when its national strength and international status are drastically enhanced.

-ellipsis-



중국은 경제성장과 함께 꾸준히 군 현대화계획을 추진해왔다. 첨단 무기체계인 스텔스 전투기 개발, 잠수함 능력 증강, 대함(對艦) 미사일 능력 개선 등 해·공군력 첨단화를 통해 주변국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특히 바랴크급 항공모함의 시험 항해를 공개하고 ‘중국 항공모함시대’의 개막을 선포한 것이 그렇다.

중국의 항공모함에 대한 관심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번 시운전을 실시한 항공모함의 정확한 군사적 능력을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미국의 이지스시스템과 유사한 레이더시설, 방공 미사일 체계, 엄호체계를 구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항공모함 자체가 작전능력을 지니려면 필요한 무기체계와 함재기 운용능력이 구비돼야 하고, 작전에 투입되기 위해서는 항모강습단이 구성돼야 한다. 항모강습단은 항공모함보호와 지원을 위해 구축함, 순양함, 잠수함, 조기경보기, 대형보급함 등으로 구성된다. 중국의 항공모함 자체가 완전한 전투능력을 구비하고 항모강습단을 구축하는데 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중국이 항공모함 개발 계획을 추진하는 배경은 첫째, 정치적으로 강대국을 과시할 수 있는 상징적 무기체계를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국가의 자부심와 위신을 고양하는데 항공모함만큼 적절한 수단도 없다. 항공모함의 전략적 유용성과 중국 항모 기술수준에 회의적인 일부에서는 중국이 정치적 효과를 중요시하고 있다고 본다. 둘째, 지속적 경제발전에는 원거리 해상교통로의 안정적 확보가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작전반경을 확대할 수 있는 항공모함이 요구되는 것이다.

중국으로선 군사적으로 힘의 투사능력을 강화할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역내 해상 영토분쟁이 날이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중국은 자국의 영토를 방위하고, 이웃국가들에게 강압외교를 효과적으로 전개하며, 아·태지역에선 유사시 미국 해군의 접근을 거부할 수 있는 해상 항공력 우위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수 있다. 한 나라의 전반적 국력과 국제적 위상이 급속히 상승하는 경우에 국가이익의 내용도 변화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의 항공모함 개발 목적이 복합적이라는 점은 어쩌면 당연하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