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incomprehensible prote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incomprehensible protest



An event outside Seoul City Hall showing N.C Heiken’s “Kimjongilia,” an award-winning documentary which sheds light on the cruel reality of North Korean prison camps through the testimonies of 12 defectors, was cut short by illegal protesters.

The film was shown as part of an event organized by seven groups of university students, who wished to send hope to North Koreans. But at the same time, members of umbrella trade union groups and liberal opposition parties held an unauthorized anti-government rally, which disrupted the students’ event. Participants in both events clashed over the screening of the film, and electricity was suddenly cut off during the brawling.

The incident symbolically underscores contrasting perspectives on North Korea.

“Kimjongilia” documents human rights abuses in the rigidly-controlled North, including brutal injustices at little-known prison camps in North Korea through chilling defector testimonies. The film’s title parodies a flower, which was named after North Korea leader Kim Jong-il, and is meant to hype the personality cult surrounding the dictator.

Participants in the anti-government rally tried to interrupt the film screening by throwing water bottles at the screen, while accusing the audience of having been paid by conservative groups to sit through the film. Some even threw water bottles at the faces of the students who gathered there, and an anti-government protestor abruptly cut off the electricity.

It is incomprehensible that a film critical of the North Korean regime had to be stopped in downtown Seoul. We cannot be exactly certain about who interrupted the showing. However, it is undeniable that the electricity line was cut off intentionally. The university students suspect the anti-government sponsors to be behind the action, and, the police should immediately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The city of Tongyoung, South Gyeongsang, is currently rallying to bring home its resident Shin Sook-ja and her two daughters who are believed to be imprisoned in a concentration camp in North Korea. Human abuses in North Korea should not be regarded as merely an internal affair. Grandiose talk of unification is meaningless without efforts to address the suffocating humanitarian issues in North Korea.

With these important issues on the table, it is pitiful that some adults wanted to halt an innocent humanitarian event staged by young students.

북한 인권 고발을 훼방하는 대한민국 현실

지난 20일 밤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영화 ‘김정일리아’가 상영 도중 갑자기 중단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영화는 북한 인권 실태를 고발하는 다큐멘터리다. 한국대학생포럼 등 7개 대학생 보수단체가 ‘8월의 편지,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을’이란 합법적 행사를 진행하면서 스크린 위에 올렸다. 같은 시간과 장소에 민주노총·금속노조·민주당·진보신당 등 이른바 ‘희망시국대회’ 시위대도 모여 불법집회를 열었다. 영화 상영을 둘러싸고 두 행사 주최 사이에 설전과 막말이 오가는 사이 전력 공급선이 절단돼 스크린이 꺼졌다고 한다.

이번 사건은 북한을 보는 상반된 시각이 충돌한 사건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이다. 영화는 12명의 탈북자가 북한의 인권 유린과 정치범 수용소의 실태를 폭로한 내용이다. 미국 여류 감독이 제작해 2009년 미국 선댄스영화제 다큐멘터리부문을 수상할 정도로 작품성도 인정받는다. 제목 ‘김정일리아(Kimjongilia)’가 베고니아 품종의 붉은 꽃으로 북한에서 ‘김정일화(花)’로 불리며 신성시된다는 사실이 암시하듯 북한에는 목에 가시 같은 영화다.

이에 동조하듯 희망시국대회 참가자들은 김정일리아가 상영되는 스크린을 향해 생수통을 던지는 등 상영을 방해했다고 한다. “너희들 어용이지” 등의 막말도 내뱉었다. 생수병으로 대학생들의 얼굴에 물을 끼얹기도 했다. 대형 스피커로 노래를 크게 틀며 대학생들의 합법적 집회를 저지하려했다. 그러다 전력선이 끊긴 것이다. 서울 한복판에서 북한의 심기를 건드리는 영화를 트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종북(從北)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된다. 북한 인권 고발을 의도적으로 훼방하려는 세력이 합법적 행사를 밀쳐내고 훼방까지 놓으려 했다니 어이가 없다.

경남 통영에선 ‘통영의 딸’ 신숙자씨와 그 두 딸을 북한 정치범수용소에서 구출하려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북한의 인권 유린은 북한 내부의 문제로 국한되지 않다. 북한의 인권 현실을 외면한 채 통일 운운은 말장난에 불과하다.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밀알을 자임하는 젊은이들의 행사에 이념의 잣대를 들이대 막으려는 사람들이 있다니 참으로 딱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