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hedges bets on North policy in U.S. magazine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Park hedges bets on North policy in U.S. magazine

테스트

Park Geun-hye

Rapprochement projects with North Korea should be encouraged but a policy of appeasement avoided when the reclusive state defers to brinkmanship, Park Geun-hye wrote in an article published by U.S. magazine Foreign Affairs yesterday.

This rare disclosure by Park of her views on the sensitive subject of inter-Korean affairs is seen as part of broader efforts to promote her platform ahead of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s, a race in which she is currently the frontrunner.

Park, whose mother was murdered by spies sent by Pyongyang, stressed the need for a combination of trust-building measures but also a strong backbone when dealing with the demands of the regime’s “Dear Leader” Kim Jong-il.

The daughter of former anticommunist South Korean leader Park Chung-hee has been taking increasing advantage of opportunities to promote her platform and presence recently, as she bids to challenge for the presidency, even launching think tanks.

In the article, the former chairwoman of the ruling GNP advocated the pursuit of a railway project linking the two Koreas with Russia and China - a project she claimed to have discussed with Kim when she visited the North in 2002 - and resorted to an often-used Korean proverb to make her point.

“One-handed applause is impossible,” she said to illustrate how a lack of trust has impeded genuine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Koreas.

“For more than half a century, North Korea has blatantly disregarded international norms,” she said. “But even if Seoul must respond forcefully to Pyongyang’s provocations, it must also remain open to new opportunities for improving relations between the two sides.”

As such, Park hedged her bets in the article, distancing herself from both the hardline policy of the incumbent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nd the “Sunshine Policy” of engagement chased by the previous two governments.

Her decision to air her views in the U.S. magazine has been interpreted as a water-testing move to see what reaction it provokes from Washington.

Park cited the thawing of U.S.-China relations in the 1970s and the peace accord between Egypt and Israel in 1979 as examples of how rapprochement can work. But she also mentioned how the North’s recent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had reminded her of Pyongyang’s attempt to assassinate her father in 1974 - which resulted in her mother’s death - and how such belligerence would grow unless reined in.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박근혜, 외교안보구상 선보여…상호주의에 무게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23일 외교안보 정책의 청사진을 펼쳐보였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미국의 외교전문 격월간지 '포린 어페어스' 9ㆍ10월호에 게재된 기고문에서 '신뢰외교'와 '균형정책'을 양축으로 하는 외교ㆍ통일ㆍ안보 구상을 비교적 상세하게 밝혔다.

지난 2009년 미국 스탠퍼드대학 강연 후 지금까지 민감성을 고려해 외교안보 분야의 언급을 극도로 자제해온 박 전 대표가 A4용지 6쪽 분량의 기고문을 냈다는 것자체가 의미심장 하다는 평가다.

정치권에선 지난해말 복지 분야에 이어 이번에 제2탄격으로 외교안보 분야의 구상을 공개한 것을 본격적인 대권행보 수순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이다.

박 전 대표의 '신뢰외교'는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신뢰정치'를 외교안보 분야에 대입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1974년 8월15일 광복절, 나는 어머니를 잃었다"고 글을 시작한 그는 오늘날까지 한반도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점을 일깨우면서 "한반도에 신뢰와 지속가능한 평화를 쌓는 일은 아시아가 당면한 수많은 안보과제들 중에서도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우리가 북한과 구축해야 할 신뢰외교는 무조건적이고 일방적이거나 지금까지 북한이 저지른 '위반사항'을 망각하고 인센티브로 보상하는 것이어서는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오히려 신뢰외교가 형성되려면 북한은 한국 및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반드시 이행하고, 평화 파괴 행동에 대해 확실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그는 북한의 잘못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되 북한의 약속이행과 진정한 협력자세에는 상응하는 반응을 해주자는 상호주의식 접근법을 제안했다.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에 대해 "수년간 시도에도 근본적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평가했으나 "반대로 지속적 압력을 강조하는 사람들의 경우도 압력을 통해 북한을 의미있는 방향으로 변화시키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 친박 인사는 이에 대해 "북한이 잘못하면 때리고 잘하면 주기도 하면서 밸런스를 잡아가자는 의미"라며 "어느 한편으로 치우치거나 일방통행을 하지 말고 정책적으로도 균형을 취하자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 전 대표는 천안함 폭침ㆍ연평도 포격 등을 의식한 듯 균형정책의 조건으로 "현재와 같이 도발이 반복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단호한 접근이 과거보다 더욱 분명히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시에 북한이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신뢰는 상호이득을 통해 점진적으로 구축되는 법"이라면서 경협증진을 위한 공동 프로젝트, 투명한 인도주의적 지원 등을 함께 제시했다.

박 전 대표는 이 같은 노력이 성과를 내려면 미국, 유럽연합(EU), 아시아 국가 등 국제사회의 도움이 뒷받침돼야 하며,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는데 미중관계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More in Politics

PPP lawmaker in hot seat over family business

Blue House event seen as public display of support for Choo

DP expels Kim Dae-jung's son amid real estate scandal

Moon's buddies paid illegal salaries, says BAI

Big dea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