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es high as IAAF Worlds get under way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Hopes high as IAAF Worlds get under way

테스트

Volunteer workers pledge their support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11 IAAF Athletics World Championships in Daegu yesterday at the main stadium. The sports meet runs from today to Sept. 4. [YONHAP]


DAEGU - With shockingly high ticket sales, Usain Bolt’s presence towering over this southeastern city and a population hyped about the prospect of the World Championships in Athletics revitalizing their local economy, organizers could hardly have hoped for a more auspicious start.

The world’s biggest athletics festival finally begins its nine-day journey today, hoping to boost the popularity of track and field not only in Korea, but across the Asian continent, while helping cement Korea’s reputation as both a master organizer and a force to be reckoned with in the world of sport.

A total of 1,945 athletes from 202 countries will compete in 47 official events, making this the biggest Worlds in the history of the biennial event. It is certainly the largest gathering to take place in Daegu, which lies 300 kilometers (186 miles) south of Seoul and will be drawing on the experience it gleaned from hosting the Summer Universiade in 2003.

The highly anticipated opening ceremony, which gets under way from 6:30 p.m. at the 66,422-seat Daegu Stadium, will be divided into five phases, showing a combination of traditional Korean culture and high technology, organizers said. However, the opening competitive event, the women’s marathon, was scheduled for much earlier in the day, at 9 a.m.

테스트

“We will present the relentless willpower of athletics, and the progress of Korea and the city of Daegu in a beautiful cultural package,” said the ceremony’s creative director Lee Do-hoon. “It won’t be too large-scale because competitions must follow directly afterwards, but it won’t disappoint the crowd.”

Soprano Sumi Jo will perform “Hijo de la Luna” (Son of the Moon) during the ceremony, which will also include a commemorative video of Sohn Kee-jung, the Korean marathoner who won an Olympic gold medal in 1936 when representing Japan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According to organizers, about 436,000 tickets, or 96 percent of the total number, have been sold, while the men’s 100-meter race, including today’s heats and tomorrow’s final, has completely sold out.

Since Daegu won the right to host the track and field meet in Kenya in 2007, local citizens have been looking forward to the benefits it will bring.

“Daegu had lost some excitement in recent years so I hope this brings some energy back to the city,” said local businessman Lee Hye-won.

With signs and placards festooned around the city, more foreigners in town and a special buzz in the air, even elderly taxi drivers were getting in the mood.

Organizers have pulled out all the stops to make the event a success, installing cutting-edge equipment and building the first athletes’ village in the history of the Worlds.

IAAF Vice President Sebastian Coe lauded the city’s preparations. But the city has turned on the charms for all its foreign guests. “The people are very nice here too,” said Croatian reporter Jura Ozmec.


By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막 올랐다
오전 9시 여자마라톤 출발 총성으로 9일간 열전 돌입
대회 첫날 여자 마라톤·10,000m 금메달 주인공 탄생
오후 6시30분 대구 스타디움서 개회식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27일 여자 마라톤의 출발 총성과 함께 9일간의 레이스에 들어간다.

`꿈·열정·도전`을 기치로 내건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202개국에서 약 2천 명의 선수가 출전해 9월4일까지 47개(남자 24개, 여자 23개) 종목에서 열띤 경쟁이 펼쳐진다.

대회 첫날인 이날 오전 9시 시작되는 여자 마라톤은 대구시내 국채보상운동공원을 출발해 청구네거리~수성네거리~두산오거리~수성못~대구은행네거리~반월당네거리를 거쳐 다시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15㎞ 구간을 두 번 왕복하고, 같은 구간을 단축해 마지막 12.195㎞를 달린다.

모두 19종목의 경기가 열리는 개막일에는 여자 마라톤과 여자 10,000m에서 금메달의 주인공이 탄생한다.


여자마라톤의 유력한 우승 후보로는 아프리카 선수들이 꼽힌다.

지난 4월 런던대회에서 2시간20분46초를 기록해 올 시즌 3위에 올라 있는 에드나 키플라갓(케냐)과 시즌 랭킹 5위(2시간22분45초)인 아셀레펙 메르지아(에티오피아), 6위(2시간22분55초)인 프리스카 제프투(케냐) 등이 우승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정윤희(28)·최보라(20)·박정숙(31·이상 대구은행), 김성은(22)·이숙정(20·이상 삼성전자)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선수단은 세 명의 기록을 합산하는 단체전(번외 종목)에서는 `깜짝 메달`을 노린다.

남자 100m 한국기록(10초23) 보유자인 김국영(20·안양시청)은 이날 낮 12시55분부터 자격 예선을 치른다.

자격 예선은 세계 대회 A기록(10초18)과 B기록(10초25)을 넘지 못한 선수끼리 예선을 치러 1회전 진출자를 가리는 레이스다.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주경기장인 대구스타디움에서는 라딘 디악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개회식이 열린다.

대회조직위원회는 한국 전통문화와 첨단 IT(정보기술)를 접목해 모음-다듬-깨움-돋움-띄움의 다섯 단계로 구성된 27분간의 축하공연을 준비해 대구를 찾은 손님들을 맞이한다.

한국의 소리인 `다듬이` 리듬에 맞춰 IAAF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임원들이 입장하고 대회 개회선언에 이어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에서 금메달을 딴 손기정 선수를 기리는 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9시부터는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을 가리는 여자 10,000m 결승이 시작된다.

베를린 세계대회 우승자 리넷 마사이와 샐리 킵예고, 비비안 체루이요트 등 케냐 출신 삼총사가 집안 싸움이 예상된다.

이번 대회의 최고의 스타인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는 오후 9시45분 남자 100m 1라운드에 출전해 이번 대회 시작 이후 처음으로 트랙에 모습을 드러낸다.

이에 앞서 26일 저녁 대구 달서구 두류야구장에서는 성대한 대회 전야제가 열려 열기를 고조시켰다.

3만여명의 대구시민이 참석한 전야제에서는 인기 가수와 국악, 클래식 공연이 펼쳐져 대회의 성공을 기원했다.

More in Baseball

NC Dinos clinch first KBO regular season title

Choi Ji-man is first Korean to pick up a World Series hit

Eagles catcher Choi Jae-hoon reflects on tough season

KT's Rojas Jr. tests negative after coronavirus scare

KBO playoffs start Nov. 1 and could run until Nov. 2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