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 crowned king of the MTV VMAs: Poll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MJ crowned king of the MTV VMAs: Poll

LOS ANGELES - King of Pop Michael Jackson is gone, but he is not forgotten - not by MTV Video Music Award voters.

Two days before the widely watched awards show, MTV on Friday released a poll of the top moments chosen by voters in the program’s nearly three decades with Jackson singled out for most iconic and best pop performances for a medley of songs he sang in 1995.

Jackson singing and dancing to “The Way You Make Me Feel,” “Scream,” “Beat It” and “Smooth Criminal” picked up 57 percent of the vote for most iconic performance, beating the likes of Madonna with “Like a Virgin” in 1984 and Lady Gaga’s “Paparazzi” from 2009.

The “Thriller” singer, who died in June 2009 from a drug overdose, also got the nod for best pop performance with the same medley, again topping artists including Britney Spears, Justin Bieber, TLC and his own sister, Janet Jackson, who performed a tribute to Michael the year he died.

MTV annually gives away awards for best videos in what has become one of its most-watched telecasts. Last year’s VMAs were seen by 11.4 million viewers, its biggest audience since 2002. Perhaps more important than awards and stars, the program is known for its sometimes impromptu, often planned, outrageous moments that grab headlines around the world.

Last year, Lady Gaga showed up in a dress made completely of raw meat. Two years ago, Kanye West jumped onstage and grabbed a microphone from a stunned Taylor Swift to tell audiences that Beyonce, not Swift, should have won the award.

But where outrageousness is concerned, nothing beats the kisses shared among Madonna, Britney Spears and Christina Aguilera at the 2003 show. It was voted the most outrageous moment of the VMAs history with 53 percent of the votes from some 15 million total ballots cast online.

The infamous kiss, during a performance of “Like a Virgin” and “Hollywood,” beat out the fight between Kid Rock and Tommy Lee in 2007, Howard Stern appearing as Fartman and Diana Ross jiggling Lil Kim’s breast at the 1999 show.

In fact, the flashy purple pantsuit Lil Kim wore, which left one breast exposed except for a pasty over her nipple, was picked by 39 percent of voters as the wildest outfit ever worn to the show, beating Lady Gaga’s meat dress and Britney Spear’s black leather biker ensemble from 2002.

Other results of the MTV poll, which also looked at the best videos of the 1980s, ’90s and ’00s, as well as top performances in hip-hop and rock, can be found at http://newsroom.mtv.com.

The VMAs air on Sunday in the United States.


Reuters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마이클 잭슨 고향서 53번째 생일파티 준비

팝 황제 마이클 잭슨이 세상을 떠난 지 2년이 지났지만 그의 고향인 미국 인디애나 주 게리 시에서는 그를 위한 생일파티 준비가 한창이다.

26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게리 시는 마이클 잭슨이 53번째 생일을 맞는 29일을 전후한 나흘간 잭슨의 생가와 인근 루즈벨트 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음악공연과 서커스 그리고 음식 축제 등을 열 계획이다.

게리 시 대변인은 "게리 시는 마이클 잭슨과 잭슨 가족의 유산을 보존하고자 한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이어 "잭슨의 부모와 형제·자매가 주말 동안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날 오전부터 마이클 잭슨 생가 앞에는 그의 생일을 함께 기념하려는 팬들이 전국 각지에서 모여들기 시작했다.

텍사스 주 텍사카나에서 이 행사를 위해 게리 시를 찾은 데브라 뉴버그는 "미국인들이 수많은 '말'로 잭슨을 서서히 살해했다"면서 "그는 진정한 재능을 다 발휘하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고 애석해했다.

인디애나 주 레이크스테이션에서 온 베스 사이데라는 "2001년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공연하는 마이클 잭슨을 처음 본 후 곧 그의 열성팬이 되었다"며 "아직도 어찌해야 할지를 모르겠다"고 안타까워했다.

미시간호수 최남단에 있는 작은 공업도시 게리시는 마이클 잭슨이 태어나 11세까지 자란 곳이며 집주소 '2300번지 잭슨 스트리트'는 그가 1989년 발표한 앨범 타이틀로 사용되면서 널리 알려졌다.

한때 11명의 잭슨 가족들이 살았던 약 84㎡ 규모의 작은 집은 현재 비어있다. 잭슨 가족은 1969년 '잭슨 파이브'가 유명세를 탄 이후 서부로 이사했고 마이클 잭슨은 2003년 잭슨 공연예술센터 건립을 추진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게리 시를 찾았다.

게리 시는 지난해 6월 마이클 잭슨의 사망 1주기를 맞아 그의 생가 앞에 기념비를 세우고 2천500여 명의 팬들이 모인 가운데 제막식을 가졌다. 또 지난 5월에도 사망 2주기 추모 행사를 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