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ing to the bottom of the c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ting to the bottom of the case



Park Tae-gyu, a lobbyist who allegedly received billions in won from the debt-ridden Busan Savings Bank, is under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ion after returning home yesterday. He fled to Canada last March as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launched a probe into the profound corruption at the bank.

Against the backdrop of the Busan Savings Bank scandal is the dark shadow of Park’s lobbying activities, aimed at political bigwigs and high-level officials, not to mention the rampant moral hazard among major shareholders and executives. Park has been singled out as the man who holds the key to clearing up suspicions of illegal lobbying for the crippled bank. With his return,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is expected to gain momentum after having come to a standstill.

The prosecution is convinced that Park was at the center of the bank’s effort to draw 100 billion won from the Samsung Dream Scholarship Foundation and the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the process of increasing its paid-in capital. He is also under suspicion of having approached powerful figures in the political arena and the government to lobby for the bank when its operations were about to be suspended by the financial authorities. The prosecution believes that Park allegedly funneled large sums of money to high-ranking politicians from the current administration in exchange for favors to help the insolvent bank stay afloat.

The prosecution must find out who received illicit funds from Park. If it fails to come up with a satisfactory result even after directly questioning him, this will only fuel people’s fury over the unfettered corruption at the bank. The prosecution should also expose the others who participated in lobbying to avert the suspension of the bank, not to mention those who participated in the bank’s illegal lending of 5 trillion won through a phantom company.

The National Assembly’s investigation into the bank ended in complete failure. But Park’s arrival in Seoul now provides the prosecution with a golden opportunity to get to the bottom of the scandal - the worst under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fter a six-month investigation, the prosecution failed to present substantial evidence of politicians’ involvement in the fiasco. Now that Park has returned, it must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scandal. That is the only way for the prosecution to prove that justice prevails in our society.

박태규 신병확보…저축은행 비리 진상 밝혀라

부산저축은행의 정·관계 로비스트로 알려진 박태규씨가 그제 자진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박씨는 대검 중수부가 부산저축은행 수사에 착수한 지난 3월 캐나다로 도피했었다. 서민과 중소기업을 울린 부산저축은행 사태의 배경에는 대주주·경영진의 도덕적 해이는 물론이고 정·관계 인사를 대상으로 한 로비의 음습한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박씨는 이런 로비 의혹을 규명하는 데 결정적인 열쇠를 쥔 핵심 인물로 지목돼 왔다. 검찰이 박씨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답보 상태에 있던 부산저축은행 정·관계 로비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검찰은 지난해 부산저축은행이 유상증자를 통해 삼성꿈장학재단과 포스텍에서 1000억원을 끌어들이는 데 박씨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씨는 저축은행이 퇴출 위기를 맞자 정·관계를 상대로 구명(救命) 로비를 벌인 의혹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전·현 정권의 유력 정치인·관료들이 연루됐을 것이란 게 검찰·정치권의 인식이다.

검찰 수사는 박씨를 통해 부산저축은행 돈을 받고 로비에 직·간접적으로 놀아난 정·관계 인사들을 밝혀내는 게 핵심이다. 박씨를 직접 조사하고도 납득할 만한 결과를 내놓지 못한다면 저축은행 비리에 대한 국민의 분노만 더 키우기 십상이다. 부산저축은행 퇴출 저지 로비뿐만 아니라 영업정지 당시의 예금 부당 인출이나 페이퍼 컴퍼니를 통한 5조원의 불법 대출 과정에도 정·관계 인사가 개입했는지, 했다면 어떤 인물인지 국민 앞에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국회의 저축은행 국정조사는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한 채 끝나버린 상태다. 박씨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현 정부에서 드러난 최대 부정부패 사건인 부산저축은행 사태의 실체를 규명할 마지막 절호의 기회다. 검찰은 지난 6개월간 부산저축은행 수사에 매달렸지만 국민이 만족할 만한 실적을 내지 못했다. 검찰은 이번에야말로 정·관계 눈치를 보지 말고 끝까지 비리를 파헤친다는 비장한 각오로 수사를 해야한다. 그게 저축은행 비리가 흐지부지 덮여질까 노심초사하는 국민에게 검찰이 지향하는 정의가 살아있음을 온전히 보여주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