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lobbyist in Busan case flies into Korea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Big lobbyist in Busan case flies into Korea

Park Tae-gyu, the so-called “superlobbyist” who allegedly helped prevent government officials from closing the debt-ridden Busan Savings Bank, voluntarily returned to Korea Sunday afternoon from Vancouver, Canada, where he fled to on April 2.

He was questioned by prosecutors today.

Prosecutors have desperately chased Park, 72, who is alleged to have a wide network of government contacts that he used on behalf of the banking group, which collapsed in February under a mountain of debt, wiping out deposits of thousands of customers.

Prosecutors have had difficulty finding core culprits in the Busan Savings Bank Group’s graft scandal, in which the management used the group’s institutions as their personal piggy banks. The group’s executives have been indicted for financial crimes involving nearly 7.7 trillion won ($7.1 billion).

They have indicted a series of political bigwigs such as Eun Jin-su, a former aide to President Lee Myung-bak and commissioner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Kim Hae-soo, a former presidential secretary; and lobbyist Yun Yeo-seong. But Park has been their main target for months.

Former Prosecutor General Kim Joon-gyu asked Canada for help in the return of Park to Korea and placed Park on Interpol’s wanted list.

According to the prosecution, Park allegedly received a total of 600 million won in cash from Kim Yang, the group’s vice president, last year on July 6 and 13 at a coffee shop near the Oakwood Premier Coex Center Seoul. What he was paid for is not known yet.

In June 2010, Park allegedly succeeded in persuading the Samsung Dream Scholarship Foundation and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to invest in a stock issue by the group, even though he knew it was in financial trouble.

According to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since May 2010, Park allegedly funneled large sums of money to high-ranking politicians from the current administration for favors related to the group.

According to prosecutors, when Park fled the country in April, he told Busan Savings Bank officials, “Don’t let prosecutors know I was involved in the scandal if you want to revive your bank,” which implies he is involved in the scandal.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박태규 수사하는 최재경 … 잠 못드는 여권 인사


부산저축 로비핵심 수사 급물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부산저축은행그룹의 정·관계 로비를 담당하다 캐나다로 도피했던 박태규(72)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박씨는 앞서 28일 오후 자진 귀국해 대검찰청으로 압송됐다. 부산저축은행그룹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온 박씨의 신병이 확보됨에 따라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전날 밤에 이어 이틀째 박씨를 상대로 부산저축은행그룹 로비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검찰은 지난해 7월 박씨에게 로비자금 및 성공보수 명목으로 10억원 이상을 건넸다는 김양(59·구속기소) 부회장 등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들의 진술과 자금추적 내역 등을 제시하며 박씨를 추궁했다.

 검찰은 박씨가 고령이지만 건강에 큰 문제가 없으며 비교적 차분하게 조사에 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씨는 적극적으로 혐의사실을 인정하고 있지는 않지만 검찰이 제시한 증거에 대해서는 대체로 시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박씨의 진술에 따라 현(現) 정권 인사들의 부산저축은행그룹 비호 의혹이 실체를 드러낼지가 최대 관심사다.

박형선(59·구속기소) 해동건설 회장의 경우 부산저축은행 사업 확장기에 로비를 맡아 전(前) 정권 인사들을 주로 접촉했고, 윤여성(56·구속기소)씨를 통한 퇴출 저지 로비가 별 효과를 보지 못했을 때 부산저축은행그룹 경영진이 박씨를 영입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30일 박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사를 통해 박씨가 부산저축은행그룹 경영진으로부터 로비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은 증거가 확실한 만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한 뒤 실제 로비가 이뤄졌는지, 누구에게 돈을 전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수사를 넘겨받은 최재경 신임 중수부장이 지휘를 하고 있는 점도 관심을 모으는 부분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시절 ‘BBK 수사’를 맡았고 2008년 대검 수사기획관 때 1차적으로 ‘박연차 수사’를 했던 최 부장은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불린다. 최 부장은 “검찰 인사로 (중수부의) 새 진용이 꾸려진 만큼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태규=경남 함안 출신인 박씨는 1960년대 장면 전 총리의 비서진으로 정치권과 인연을 맺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전면에 드러나지 않았지만 정권이 바뀔 때마다 집권 세력과 긴밀한 관계를 맺었고 유력인사들과의 친분을 과시해 왔다. 특별히 사업체를 운영하지 않았지만 ‘박 회장’으로 불렸고, 90년부터 소망교회에 다니기 시작해 집사를 지내기도 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Level 2 restrictions, with few exceptions, to remain in place over Chuseok

Court upholds prison terms for Jung Joon-young, Choi Jong-hoon for rape

Some Chuseok social distancing restrictions could be 'tougher' than Level 2: Official

Covid-19 dries up charity funds, donations ahead of Chuseok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