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he drawing board for KAAF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Back to the drawing board for KAAF

테스트

Race walker Kim Hyun-sub is the only one of 10 Korean athletes so far to make their target of reaching the final in Daegu. Four have failed. [YONHAP]

DAEGU - Korea seems to have set the bar too high for its athletes by aiming to get them into 10 finals at the World Championships as only one has managed to scrape in after three and a half days of competition.

Half of the sports targeted in the “10-10” project, as mapped out by the Korea Association of Athletics Federations (KAAF), have wrapped up.

But only Kim Hyun-sub has made the final cut so far when he placed sixth in the men’s 20-kilometer race walk on Sunday. Even this result was tarnished, however, as it came in a road competition rather than a track and field event, giving local fans in Daegu Stadium few chances to cheer or feel close to the action.

Further disappointment came in the women’s marathon, where Kim Sung-eun finished 28th, and the women’s long jump, which Jung Soon-ok fell short in during Saturday’s qualifying round.

Another sore spot for the KAAF was the women’s pole vault, which wrapped up last night. Kim Yoo-suk was edged out of the final when he came unstuck above 5.35 meters, and Choi Yun-hee was dealt a similar fate in the women’s version of the event despite matching her national record of 4.40 meters. She needed to find an extra 10 centimeters to make the final.

Korea now looks dead set to emerge from the Worlds as only the third host nation to miss out on a podium finish. Among former hosts, only Sweden (1995) and Canada (2001) have won no medals when they welcomed the biennial event.

“Only one or two Korean athletes could realistically have made a top 10 finish, but suddenly the KAAF raised [its expectations] to 10,” said Chang Jae-keun, a former chairman of the body’s technical committee for track events.

“Maybe we need to go back to the drawing board,” said Chang, who is now judging photo finishes in Daegu.

“We need to be realistic and think about what is right for the future.”

Before last week, Korea had only put four of its athletes in finals at the Worlds since they began decades ago, while the silver medal collected from Osaka in 2007 in the men’s team marathon stands as the country’s lone trophy.

In individual events, Kim Jae-ryong came closest to medaling at the men’s marathon when he finished fourth in 1993. High jumper Lee Jin-taek managed two top 10 finishes - eighth in 1997 and sixth in 1999 - while women’s shot putter Lee Myung-sun scraped in at 10th in 1999.

The last athlete to make the cut was triple jumper Kim Deok-hyeon, who ranked ninth in his event four years ago and will attempt to do so again, or better, on Friday morning.

“He will do fine,” said Chang, a former Asian champion in the 200-meter sprint.

“I’m sure he’ll be one of the top eight in the triple jump.”

The other remaining prospects include Park Chil-sung, who will compete in Saturday’s 50-kilometer race walk, javelin thrower Jung Sang-jin and marathoner Jeong Jim-hyeok.


By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세계육상] 한국 남자마라톤팀 꿈★ 이룰까


9월4일 오전 9시 단체전 메달 도전

대회 폐막일인 9월4일 오전 9시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종각에서는 한 발의 의미 있는 총성이 울린다.

한국 마라톤 대표팀은 이 총성을 신호로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마라톤 단체전(번외종목)에 걸린 메달 사냥에 나선다.

애초 선전이 기대됐던 태극 전사들이 예외 없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한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목표로 잡았던 '10-10(10개 종목 10위권 진입)'을 달성하지 못하게 됐다.

특히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메달 획득은 기대주들의 잇단 추락으로 더욱 어렵게 됐다.

단체전 동메달을 목표했던 여자 마라톤 대표팀은 7위의 부진한 성적으로 경기를 마쳤고, 역시 메달을 노렸던 남자 20㎞ 경보의 김현섭도 6위에 그치는 등 내세울 만한 성적을 올리지 못했다.

여자 장대높이뛰기의 최윤희나 멀리뛰기의 정순옥, 남자 100m의 김국영 등도 실망스러운 결과를 남기고 경기장을 떠났다.

앞으로 메달을 바라볼 만한 선수로는 남자 멀리뛰기(9월1일)와 세단뛰기(9월2일)에 나서는 김덕현(26·광주시청) 정도가 꼽힌다.

김덕현마저 실패하면 그동안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린 13개 나라 중 스웨덴과 캐나다의 뒤를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노메달 개최국'의 수모를 떠안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런 우울한 상황에서 한국 육상의 희망으로서 남자 마라톤팀에 거는 기대가 한층 커졌다.

물론 현실적으로 보면 악재까지 닥쳐 한국팀의 성적 전망이 그리 밝기만 한 것은 아니다.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대표팀의 전력을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됐던 지영준(30·코오롱)이 컨디션 난조를 극복하지 못하고 대표팀에서 물러났다.

지영준이 탈락하면서 주장의 중책을 베테랑 마라토너인 이명승(32·삼성전자)이 맡았지만, 그의 개인 최고 기록은 2시간13분25초로 지영준의 2시간8분30초에는 크게 모자란다.

이에 따라 상위 3명의 성적을 토대로 순위를 결정하는 마라톤 단체전에서 팀 내 5명 중 4위의 기록을 보유한 이명승이 깜짝 활약을 펼쳐 주기를 기대해야 한다.

케냐 선수들을 비롯해 총 70여 명이 출전할 것으로 예상되는 남자 마라톤에서 한국팀은 기록만 놓고 보면 중상위권에 해당해 메달권에 근접해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

이런 현실을 뚫고 메달을 만들어내야 하는 한국 대표팀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9월1일 대구 동구 율하동의 선수촌에 들어가 마무리 훈련을 본격 시작하는 남자 마라톤팀의 정만호 대표팀 코치는 "사실 부담이 크다"고 털어놨다.

정 코치는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다고 했다가도 결과가 나쁘게 나올 수도 있고, 나쁘다고 했다가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며 "뛰어 봐야 아는 것이 마라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회 당일 날씨가 29℃ 정도로 덥다고 예보됐는데 경기 초반에 체력과 페이스 관리만 잘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 코치는 "두 번 다시 리허설은 없다는 생각에 압박감이 크지만 뒤처진다고 기권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연습 때처럼 2시간15분대를 유지하면 메달을 따는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More in Baseball

Yang Hyeon-jong extends self-imposed deadline for MLB offer

Kiwoom Heroes appoint Hong Won-ki as new manager

KBO foreign stars assemble as teams prepare for spring training

Prolific base stealer Park Hae-min wants to reclaim his crown

SK Wyverns get Kim Sang-su in sign-and-trade deal with Hero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