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fication chief-to-be could be a game-changer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Unification chief-to-be could be a game-changer

테스트

Yu Woo-ik

Yu Woo-ik, named to become the new minister of unification, has some cards up his sleeve that could kick-start stalled inter-Korean relations and alter the hard-line stance Seoul has maintained since the start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I am thinking of maintaining consistency in the government’s policies for North Korea,” Yu told reporters yesterday. “However, I will also see whether there are any areas that need to be made more flexible in order for real development to occur.”

Yu called a brief press conference yesterday at the Ministry of Unification’s inter-Korean dialogue office in Samcheong-dong, central Seoul.

“I have been given a vital task at this difficult time,” said Yu of his appointment, which still has to go through a confirmation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It is a historic mission and a heavy responsibility handed to me.”

The minister-designate also hinted approval of recent developments on a long-stalled idea to build a pipeline from Russia to South Korea via North Korea.

“If the infrastructure [project] that is to connect North and South Korea brings about good to everyone, then I believe it is necessary,” Yu remarked on the pipeline.

He refused to say more on the subject, promising to “gather more knowledge” for his confirmation hearing.

Yu als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North and South Korea going forward together in the global economy.

Government officials related to foreign and inter-Korean affairs have remarked since Monday’s reshuffle of the cabinet that Yu will play a pivotal role in the remaining months of the Lee administration. Yu is expected to have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Blue House because he was Lee’s aide before he became South Korean ambassador to China, where he also vowed to help inter-Korean relations.

Yu had told reporters he would do his best to “move the two Koreas forward” when he took his job in Beijing in December 2009.

He has sinc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North Korea abandoning it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urged the reclusive state to open up.

“If North Korea gives up its provocations and nuclear developments and rises to reform and open itself, the size of cooperation from the South could be bigger than before,” said Yu to students after a lecture at Jilin University in Changchun, China, in July 2010. “Reformation and opening up are the only ways that North Korea can develop.”

The minister-designate is also not expected to be a push-over when it comes to demands from the North, after the tough line he showed after the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in March 2010, which Seoul blames on Pyongyang.

Yu said during a lec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April 2010 that he had “shaken in sadness and anger” while writing lecture notes on reconciliation of North and South Korea after the Cheonan sinking. This attitude was reiterated during a visit to a Navy base in Pyeongtaek, Gyeonnggi, last February.

“The sinking of the Cheonan is not a finished case, preserved in a museum, but one that is ongoing,” he said.

Once he passes a confirmation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s expected to be held after Sept. 15, Yu is expected to be at center stage of any changes between the two Koreas.

“Even now there are movements under the surface involving North-South affairs,” said a government official who asked not to be named because of the matter’s sensitivity. “There is a chance North Korea may change. With the possibility of North Korea changing and with Yu’s role, there may be a great shift in inter-Korean relations.”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류우익 ‘노무현 때 이종석, DJ 때 임동원’ 역할 할까
통일장관 컴백한 ‘왕의 남자’

지난달 30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산기슭의 2층 단독 주택. 배추와 파, 고추가 심겨진 텃밭엔 따가운 햇볕이 내리쬐었다. 밀집 모자에 흰 고무신 차림으로 호미질을 하고 있던 류우익(61) 전 주중국 대사에게 전화가 왔다. “통일부 장관에 내정됐으니 준비하시라”는 청와대의 통보였다. 16개월간의 주중국 대사를 마치고 지난 5월 귀국한 뒤 퇴촌에 머물러온 류 전 대사는 “알았다”고 답한 뒤 곧바로 집안으로 들어갔다. 1997년 직접 설계해 지은 이 집에서 류 전 대사는 그동안 생각해온 남북관계의 구상을 정리하고 가다듬었다.

 이명박(MB)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왕의 남자’로 불렸던 류우익 전 대사가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컴백했다. 국회 인사 청문회를 통과하면 집권 후반기 MB의 의중을 가장 정확히 읽고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정권의 ‘대주주’가 대북 정책의 전면에 등장하게 된다. 그동안 외교·통일·국방부와 국정원이 각개 약진해온 외교안보 라인의 역학 구도에 변화가 불가피하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류 후보자의 등장으로 정부 외교안보 라인의 힘의 균형이 깨지고, 대북 정책도 원칙은 크게 훼손하지 않으면서 유연하고 실용적인 기조로 전환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의 외교안보수석·국정원장·통일장관·외교안보통일 특보로 정책을 총괄해온 임동원씨의 막강한 힘에는 미치지 못하더라도 집권 후반기 대북정책의 강력한 구심점 또는 컨트롤 타워가 될 것이란 얘기다. 노무현 정부 때 이종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은 뛰어넘고 정동영 통일 장관에 버금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90년대 초반 MB가 초선의원이었을 때부터 자문 역할을 해온 류 후보자는 대통령 선거 과정과 이후에도 최측근 브레인 역할을 해 왔다. 대통령 비서실장 땐 ‘왕실장’으로 불리며 관료사회를 장악했다. 광우병 촛불 시위 사태로 물러난 뒤 중국 대사를 하면서도 MB에게 편지를 보내 ‘원격 독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세훈 국정원장은 MB의 복심으로 대북 정책에도 큰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그래서 원 원장과 류 후보자 간에 미묘한 기류가 형성될 수도 있다. 외교안보 당국자는 “원 원장의 영향력은 컸지만 정책을 주도한 것은 아니고, 정보 제공이라는 국정원 고유의 기능적 역할에 충실했다는 평가가 많다”며 “류 후보자와 잘 공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국정원의 대북 정보 독점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통일부와 국정원의 역할을 재점검하고, 힘의 균형을 맞춰야 하는 것 등의 과제는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대북 원칙론자, 강경 정책의 아이콘이 된 현인택 전 장관의 경우 대통령 통일 특보로 임명돼 향후 대북 정책 결정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가 주목된다.

 온건 실용주의자인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류 후보자가 대통령 실장을 할 때 외교부 제2차관이었고, 대통령 외교안보수석이 될 때도 청와대를 떠나는 류 후보자가 힘을 보탰다는 얘기도 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도 대북 강경파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조율된 정책에 적극 공조할 것이란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천영우 외교안보수석도 강성 이미지로 비춰지지만 지난 2007년 10월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재직 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와 함께 북한 핵시설의 불능화 조치를 담은 10·3 합의를 이끌어냈다. 원칙에 충실하지만 유연한 사고의 소유자다. 대북 강경파로 분류되는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은 MB의 대통령 후보 시절 싱크탱크였던 국제전략연구원(GSI) 출신이다. 당시 원장이 류 후보자였다. 각 부처 간 팀워크가 강화되고 통일된 목소리가 나올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류 후보자는 평소 “ 천안함과 연평도는 박제된 게 아니다. 현재 진행형이다. 하지만 그럴수록 화해를 해야 한다”고 말해 왔다. 남북 관계가 MB 정부 성공의 한 잣대가 될 것이라는 점도 그의 머릿속에 담겨 있을 것이다. 실제 그는 중국대사 시절 남북 핫라인 구축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베이징 남북 비밀 접촉 때도 역할을 했다는 관측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실용적 대북관을 지닌 류 전 대사를 통일부 장관에 내정한 MB의 생각이다. 운신의 폭이 상대적으로 넓은 ‘류우익 카드’로 남북관계 돌파구를 마련해보겠다는 복안이다.

More in Politics

Moon and Suga have their first phone call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Lawmaker forfeits PPP membership amid corruption allegations

Moon's UN speech falls flat

Moon proposes formally ending Korean War in keynote UN speech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