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finds passion in responsible investing

Home > National > People

print dictionary print

Korean finds passion in responsible investing

테스트

Gong Hye-won works in her office in London. By Lee Ka-young

London is still feverish from the fairy-tale royal marriage in April between Prince William and Kate Middleton. Well into the summer, Buckingham Palace, the setting of the royal couple’s “balcony kiss,” was congested with tourists.

However, the London financial district, just 15 minutes away by car, gave off a totally different vibe. The skyscrapers and marching troupes of businessmen, who couldn’t care less about the William-Kate knot-tying, confirmed London’s title: the financial capital of the world.

Among the elites of the financial district, I ran into 34 year-old Gong Hye-won. Her demeanor, however, was different from that of others in the financial district. She is currently an expert in socially responsible investing (SRI), a field unfamiliar to many people in Korea.

SRI engages in investing by considering social factors of a company, including its respect for human rights, maintenance of the environment and extent of social services. Hence, it goes beyond investing based on just company revenue.

“When I first decided to study abroad, many voiced their disapproval. But, I have shown everyone that it was worthwhile; now I can do what I like to do while giving back to society at the same time,” she said.

Just a few years ago, Gong was a successful employee of a major company. Despite the envy she received from the people around her, Gong was unsatisfied.

In 2005, after four years in her job, she decided to go to London to study. Gong proceeded to attain a master’s degree in environmental policy from Oxford, where she first became aware of SRI.

“I felt revitalized. I thought, ‘This is what I’ve been wanting to do.’?”

In 2007, Gong began to work for Henderson Global Investors, a company that manages the fourth-largest pool of assets in England, and the progenitor of SRI.

Among the nearly 1,000 employees of Henderson Global Investors, Gong is the only Korean. Not only that, she is a woman.

When asked about how she managed to land a job at such a company, Gong answered, “Due to my characteristically Korean integrity and the meticulousness of a woman.”

“I arrived 30 minutes earlier than everyone else to clean and prepare beverages for my fellow workers. This was a reflection of my work experience in Korea, which fared well in London, too,” she said. “My fellow workers were surprised by my camaraderie. My boss at the time thought highly of my integrity and meticulousness.”

Gong spoke of her most memorable moments of her work experience in London.

“We invested in Polipo, an electric-automobile company in the United States, which ended up being very profitable. We advised HSBC to change its business tactics on the brink of the 2008 worldwide recession, which they acted on to avoid a disaster,” Gong explained.

“My dream is to return to Korea and create an SRI corporation,” she said. And what about marriage? “I am very happy at the moment, and I can’t find time to spare,” Gong said.


By Lee Ka-young [enational@joongang.co.kr]

대기업 박차고 유학, 5년 만에 런던 금융엘리트로
사회적 책임투자 전문가 공혜원씨


동화와도 같았던 ‘윌리엄-미들턴’ 커플 결혼식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초여름의 영국 런던. ‘발코니 키스’ 무대인 버킹엄 궁전 앞은 관광객들로 북적였지만 이곳으로부터 동쪽, 승용차로 15분 떨어진 금융가는 딴판이었다. 빽빽이 들어찬 금융빌딩들, ‘해리 결혼이 무슨 상관?’이라며 쏘아붙일 듯한 표정으로 걸음을 재촉하는 넥타이부대 틈에 서니 런던이 세계 금융의 수도란 말이 절감됐다. 분초를 다투며 ‘머니게임’을 벌이는 금융 엘리트들 사이에서 한국 여성 공혜원(34)씨를 만날 수 있었다. 그러나 공씨의 표정과 사고방식은 그들과 사뭇 달랐다. 그는 한국엔 다소 생소한 사회적 책임투자(SRI·Social Responsible Investing) 전문가다. SRI는 기업의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인권, 환경, 노동, 지역사회 공헌도 등 사회적 성과를 잣대로 투자하는 활동이다. 그래서인지 그는 ‘나’보다는 ‘우리’를 우선시했다.

 "처음 유학을 결정했을 땐 주변의 만류가 대단했죠. 하지만 지금은 내가 원하는 일과 사회에 대한 공헌을 함께 이뤄낼 수 있어 보람 있어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공씨는 잘나가는 대기업 사원이었다. 주변에선 부러워했지만 마음 한구석이 허전했다. 회사 생활 4년차인 2005년 공씨는 유학을 결심한다. 2005~2006년 옥스퍼드대에서 환경정책학 석사 과정을 밟으며 그는 처음 SRI를 접했다.

 "머릿속이 환해졌어요. ‘아, 이게 바로 내가 찾던 길이구나’란 생각에 가슴이 뛰었습니다.” 공씨는 2007년 영국 자산운용 4위 규모이자, SRI를 처음 개척한 ‘헨더슨 글로벌 인베스터스(Henderson Global Investors)’에 발을 들였다. 공씨는 헨더슨 본사 직원 1000여 명 중 유일한 한국인이다. 한국인, 그것도 여성인 그가 헨더슨의 일원으로 녹아든 비결은 뭘까. 그는 주저없이 “한국인 특유의 성실함과 여성 특유의 섬세함”이라고 답했다.

 "오전 9시까지 출근하라기에 8시30분에 나와 청소도 하고 동료들 음료도 준비했어요. 한국에 있을 때 직장 분위기를 위해 좋을 것 같아 하던 게 습관이 된 거죠.” 그는 “사생활을 중시하는 동료들이 신기했던 모양”이라며 “당시 보스가 저의 성실함을 높이 샀고, 기업 분석 때 보여준 꼼꼼함도 남들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공씨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물었다. 그는 “환경적으로 안전하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제품을 생산하는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인 ‘폴리포’에 투자했더니 불경기에도 두 배 가까운 수익이 났고, 2008년 경제위기 직전 HSBC 등에 경영구조를 효율적으로 바꾸는 방법을 조언했는데 이를 수용해 경제위기를 무사히 넘긴 일”이라고 떠올렸다.

 그는 한국으로 돌아와 SRI 전문기업을 세우는 꿈을 갖고 있다. “결혼요? 지금 너무 행복하고 일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이에요. 더 경험을 쌓아 한국에 SRI를 소개하고 사회적 책임에 충실한 기업들을 키워보고 싶어요.” 포카 혼타스를 닮은 그녀의 까만 눈과 긴 생머리가 반짝 빛났다.

런던=이가영 기자

More in People

A new hand, a new daughter, a new year — and a new life

As surging cases overwhelm health system, a Pyeongtaek hospital steps up

The members of BTS finally acknowledge that they’ve ‘made it’

Virus-free, but still plagued by Covid-19's aftereffects

On the coronavirus frontline at Incheon air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