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mgang investors steer clear of resort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umgang investors steer clear of resort

The group of 30 South Korean companies that invested in a suspended inter-Korean tourist program at North Korea’s Mount Kumgang declared yesterday that they will not invest in the North’s new tourist program at the resort.

“When the private-state negotiation group visited the North in late July, North Korea demanded resumption of the Mount Kumgang tourist program and said they would accept the South’s demand for an apology for the shooting accident,” O Jeong-won, the head of the South Korean investors’ group, told reporters, referring to the shooting of a South Korean woman that suspended tourism there in 2008.

O also said the North verbally agreed to make official what it said during the meeting in a document.

“We can’t understand why the North reversed what had been negotiated and why it took unilateral measures such as confiscating assets,” O said. “As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we will not participate in the international tourist program being pushed ahead by North Korea whether it turns out to be profitable or not.”

Late last month, the North expelled the remaining South Korean workers from the resort and said it would dispose of all South Korean assets in an apparent bid to end the 13-year-long inter-Korean project. It then launched a pilot international tourist program last week.

O said the South Korean investors won’t give up the assets, which he said were earned through “blood and sweat.” The group is estimated to have lost around 30 billion won ($28 million) because of the suspension of the tourist program.


By Lee Young-jong,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北 "금강산중단 피해 총 6억달러…몰수는 합법"

북한은 5일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지난 3년간 직접적 피해 1억달러를 포함해 총 6억달러의 직·간접적 피해를 봤다며 남측 재산을 정리하는 것은 합법적인 주권행사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개인필명의 글을 통해 금강산관광 중단에 따른 피해규모를 산출한 구체적 근거는 밝히지 않은 채 이같이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우리는 재개될 가망도 없는 금강산 관광을 보며 팔짱을 끼고 가만히 앉아있을 수 없었다"며 "(국제관광특구법 제정은) 금강산 관광길이 다시 열리기를 바라는 해내외(국내외)의 절절한 염원, 세계의 수많은 기업인과 투자가의 요청을 반영한 지극히 정당하고 적법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남북간 투자보호에 관한 협의서' 제4조를 인용해 "공공의 목적으로 상대방 투자가의 투자재산에 대한 몰수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돼있다"며 "금강산국제관광특구는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지역으로 지구내 재산은 우리 법에 따라 처리하면 되는 것이지 구태여 남측과 토의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금강산 지구내 남측 자산 전반이 3년간 물에 잠기고 부식·부패된 상태로 조금 더 있으면 완전히 못쓰게 된다"며 "(남측 기업에) 재산등록을 다시 하라고 한 것은 재산침해가 아니라 재산보호를 위한 조치였다"고 주장했다.

또 "금강산관광 재산권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부당한 조건을 내세우지 않았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문제"라며 "우리는 관광객 사건(박왕자씨 피살사건)에 대해서도 진상을 충분히 설명하고 신변안전 담보와 재발방지조치도 최고의 수준에서 담보했다"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통일부와 외교통상부·기획재정부·법무부·문화체육관광부 등의 실무자로 '금강산관광사업대책반'을 꾸리고 금강산 관광문제와 관련해 외교적·법적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Authorities urge caution as daily Covid-19 cases drop below 400

Schools are low risk for Covid, says research paper

Regional farmers find new customers online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Late mayor's victim tries to pin down the leake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