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atchi announces 3rd ‘Korean Eye’ exhibit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aatchi announces 3rd ‘Korean Eye’ exhibit

테스트

“We: Red Devil” By Kim Joon

Next summer, the Saatchi Gallery will devote its entire exhibition space to works by contemporary Korean artists during the height of the London Olympic Games.

From July 14 to September 9, the influential London gallery will hold the “Korean Eye: Energy and Matter” exhibition, featuring 24 works by 21 Korean artists. It will be the third exhibition organized by Korean Eye, founded by David and Serenella Ciclitira in partnership with Standard Chartered and the Saatchi Gallery. Korean Eye was founded in 2009 with the aim of exhibiting art by contemporary Korean artists internationally.

The previous two exhibitions, last year’s “Korean Eye: Fantastic Ordinary” and 2009’s “Korean Eye: Moon Generation” were seen by around 500,000 people in London, Singapore and Seoul. This third exhibition will feature works by both emerging and established contemporary artists including Hong Young-in, Kang Hyung-koo, Park Seung-mo, Debbie Han, Kim Joon, Bae Joon-sung and Yoon Jong-seok among others.

“I think the wonderful thing about the Korean Eye is that it has not only helped the Korean artists but I believe it has helped Korea reposition itself in a cultural sense,” said David Ciclitira yesterday at the Lexington Hotel in Yeouido, Seoul at a press conference.

Ciclitira recalled how he came to Korea for the first time four years ago and couldn’t find a single book in English about Korean contemporary art.

“That was part of the reason why I started the Korean Eye project,” he said. “I think we came a very long way since then.”

This exhibition will be the first time the entire Saatchi Gallery will be dedicated to works by outside artists that it doesn’t represent, according to Nigel Hurst, CEO of Saatchi Gallery.

Before London, the exhibition will be shown in Seoul next month and New York’s Museum of Art and Design in November. The works will include paintings, photography, mixed media, video and installations.


By Cho Jae-eun [jainni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뉴시스]

미술 한류 `Korean Eye` 뉴욕·런던 홀린다

한국 스탠다드차타드 금융지주(SC제일은행 지주사)가 후원하는 한국현대미술작가 전시회 `코리안 아이`가 11월부터 내년 2월19일까지 뉴욕 아트디자인박물관에서 열린다.

2012 런던올림픽이 열리는 7월14일부터 9월9일까지는 사치갤러리에서 옮겨 전시한다. 특히, 런던 전시는 사치갤러리 25년 사상 처음으로 사치의 자체 컬렉션이 아닌 작품들로 구성된다.

전시는 `에너지와 물질(Energy and Matter)`이라는 주제로 꾸며진다.

코리안아이는 국제무대로 뻗어나가는 한국 현대미술의 괄목할 만한 성장세와 잠재력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2009년 `문 제너레이션(Korean Eye: Moon Generation)`과 2010년 `환상적인 일상(Korean Eye: Fantastic Ordinary)`이라는 주제로 런던, 싱가포르, 서울 등지에서 전시해 총 50만5000여 명의 관람객을 불러들였다.

리처드 힐 한국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 대표이사 겸 SC제일은행장은 "1880년대 말 한국에 진출한 스탠다드차타드는 한국에 대한 변함없는 헌신 의지를 보여 왔다. 코리안아이 역시 그러한 의지와 스탠다드차타드의브랜드 약속인 `여기서 영원히(Here for good)`를 잘 보여주는 예다. 그동안 한국 비즈니스를 세계와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해왔듯이 한국 현대미술을 통해 한국 문화와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가교 역할을 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시클리티라 코리안아이 공동 설립자는 "뉴욕 최고의 미술관 중 하나인 아트디자인박물관에서의 전시와 2012년 사치갤러리 전관 전시는 세계 미술계가 다시 한 번 한국 미술을 주목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짚었다.

2009년부터 코리안아이와 전략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나이젤 허스트 사치갤러리 CEO는 "최근 세계인의 시선을 사로잡는 한국 신세대 유망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코리안아이를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미래를 엿볼 수 있었다"며 "코리안아이는 한국 현대미술은 물론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리안아이는 9일까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국내 프리뷰 전시를 한다.

한편, 코리안아이의 홍보대사로 이은재 한나라당 의원이 위촉됐다.

More in Social Affairs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