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ns in harm’s w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uth Koreans in harm’s way



A number of South Korean missionaries and human rights activists helping North Koreans near the Chinese border with the North have been attacked or killed, raising serious concerns about terrorism by North Korean spies. Authorities have raised the safety alarm for South Korean citizens who are active in China’s northeastern region.

The exact cause of last month’s killing and attack on South Korean citizens in Dandong and Yenji across the Yalu River remains unclear. But the likelihood of terrorism attacks is high, given that the attacks were by stabbing with a syringe and poisoning.

North Koreans are suspected to be behind the crimes since the victims were engaged in missionary work and human rights activities that are despised by the secluded, despotic regime. North Korea vehemently abhors missionaries and human rights activists and threatens to detain them if they dare cross the border.

Despite suspicion and concerns, Chinese authorities may never solve the cases or pinpoint any suspects. The Chinese police are treating the case of the South Korean missionary who died in a hospital from poisoning in Dandong as a suicide. There is no trace of the suspect who stabbed a South Korean with a syringe in Yenji. The victim is being treated in a hospital for poisoning. The attacker of Park Byong-hyun, head of a Kia Motors training center, who died in 1996 from stabbing by a poisoned needle, has never been caught.

There is no exact figure on the number of South Korean missionaries residing in China’s northeastern border area across from North Korea. Since missionary activities are illegal in China, no South Koreans report themselves as missionaries when they enter China.

But many members of South Korean churches and Christian groups as well as human rights aid agencies are known to be active in cities near the border to give a helping hand to North Korean refugees and defectors.

They are all potentially under the threat of such mysterious random attacks. Authorities must seek cooperation with Chinese counterparts to investigate the cases and reinforce efforts to ensure the safety of South Korean citizens working in the area.

대북 선교사 피살, 북한의 테러인가

중국의 북한 접경 지역에서 북한을 상대로 선교활동을 하거나 반북(反北) 인권활동을 하던 인사가 의문의 피습을 당해 죽거나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이들 사건이 북한 공작원에 의한 테러일 가능성에 당국이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져 충격적이다. 중국 동북3성 일대에서 활동중인 선교사와 북한 인권운동가, 탈북지원 활동가 등의 안전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지난달 21일과 22일 단둥(丹東)과 옌지(延吉)에서 잇달아 발생한 피습사건은 정확한 사건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그러나 피해자들이 주사기에 찔리고 독극물에 중독된 점 등을 고려할 때 테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특히 피해자들이 북한이 극도로 싫어하는 선교활동과 반북 인권활동을 해왔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북한 소행일 것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이 같은 사건들이 정확한 사건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영구 미제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단둥에서 목숨을 잃은 선교사 G씨의 경우 병원에서 독극물에 중독됐다는 말이 나왔는데 중국 공안이 자살로 몰아간 것으로 전해진다. 또 옌지에서 피습당한 K씨는 주사기로 옆구리를 찔렸고 병원에서 독극물에 중독됐다는 말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격자가 누구인지는 오리무중이다. 1996년에도 옌지에서 박병현 기아훈련원장이 독침에 찔려 숨진 사건이 발생했지만 가해자 등은 전혀 밝혀지지 않았다.

중국 북한 국경 등지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선교사들의 정확한 숫자는 알려져 있지 않다. 이들의 중국 내 선교활동 자체가 중국 법을 위반하는 행위여서 스스로 선교사임을 밝히고 입국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내 교계 일부와 탈북자단체, 북한 인권단체 등에서 이 지역에 상당수의 활동가들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번과 같은 의문의 피습사건은 언제든지 재발할 위험성이 큰 것이다. 당국은 이번 사건을 포함해 정확한 사건 원인을 가려내려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 또 우리 교민들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중국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를 요청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