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ew Korean nomad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new Korean nomads

The Jews have their “Wailing Wall,” the remnants of an ancient wall that surrounded the Jewish Temple in the Old City of Jerusalem and is now a pilgrimage destination symbolizing the holy sanctuary and a reminder of Jewish biblical heritage and ancestry. The Korean race has a “wailing territory” in Central Asia that we no longer can claim and rarely travel to. Last week, members of the Gwanhun Club, an association of senior Korean journalists, visited Uzbekistan, one of the destinations of the Korean diaspora seven decades ago.

In September 1937, Soviet authorities ordered all of the 180,000 ethnic Koreans residing in the far east of Russia’s territory to immediately leave and relocate to Central Asia. These people of ancient Goryeo ancestry were pushed onto trans-Siberian freight trains and sent more than 5,000 kilometers from their homes. A month later, they arrived at a vast mass of coarse, arid land with few plants other than reeds. The land is now known as Uzbekistan and Kazakhstan.

But the Korean race is persevering and wise. The Kim Byeong-hwa memorial center keeps the records of the Korean diaspora, who call themselves Koryo-saram - descendants of the ancient Goryeo dynasty and immigrants to the Russian Far East who were deported to Central Asia in 1937. In contrast to the nomadic natives, the ethnic Koreans adapted to their new habitat in innovative ways, building cottages out of reeds and heating their floor in the Korean traditional ondol style to keep warm against the cold. They rooted out reeds, set up irrigation works and sowed rice. They were the first to farm rice in the Central Asian region. They also grew cotton and wheat, generating far greater farm produce than required by Soviet authorities. They built schools and hospitals. The Soviet government twice awarded Kim Byeong-hwa, head of the Koryo-saram collective farm, the Hero of Socialist Labor award.

Due to the traditional Korean devotion to education, the second and third generations of the Korean descendants graduated from reputable colleges and lead various professional careers. There are many ethnic Koreans active in the fields of science and academia. An estimated 300,000 ethnic Koreans reside in Central Asia and 600,000 in all of the post-Soviet states.

The modern Korean influence is also unquestionable. The Uzbek capital of Tashkent is peppered with Samsung, Hyundai and LG signboards, and apartment balconies harbor external compressors of LG and Samsung air-conditioners. Streets are filled with Daewoo cars, and people are glued to TV screens playing a Korean historical drama at the train station there.

-ellipsis-



유태인에게 ‘통곡의 벽’이 있듯이 한민족에게는 ‘통곡의 땅’이 있다. 중앙아시아 … 우리에게는 멀고 아득한 나라들이다. 지난주 중견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은 70여년 전 고려인 디아스포라 현장인 우즈베키스탄을 찾았다.

1937년 9월 어느 날 소련은 연해주 지방에서 번영하고 있던 약 18만 한인 전부를 예고 없이 중앙아시아 지역으로 강제 이주시켰다. 불과 몇 시간의 여유만 주고 떠나도록 명령했다. 고려인들은 짐승처럼 시베리아 화물열차로 5천 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중앙아시아로 내쫓겼다. 근 한달 뒤 이들은 거친 들판에 혹은 갈대만 무성한 습지에 버려졌다. 그 곳이 바로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이었다.

그러나 한민족은 끈질기고 우수했다. ‘김병화 콜호스’ 기념관에는 한국판 디아스포라의 역사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이들은 갈대를 베어 움막을 만들었고, 시베리아의 칼바람을 온돌로 버티었다. 살아 남은 이들은 갈대밭을 엎어 볍씨를 심었다. 중앙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쌀농사가 시작된 것이다. 밀과 면화도 심었다. 몇 년이 지나면서 할당된 목표 수확량 보다 몇 배의 결실을 보았다. 게다가 학교를 세우고 병원도 세웠다. 소련정부는 고려인 집단농장의 김병화에게 두 번이나 노력 영웅상을 주었다.

2세, 3세 부터는 전문직 종사자도 많아졌다. 교육열 덕분이다. 시베리아 과학도시인 노보시비르스크, 톰스크 등에서 과학자로 활약하고 있는 많은 한인 후손들이 있다. 현재 중앙아시아에는 30만 명, 구 소련 전체로는 60만 명의 한인 디아스포라들이 살고 있다.

우즈벡 수도 타시켄트에는 문자 그대로 삼성, 현대, LG 간판 뿐이며 아파트 창문마다 삼성, LG 에어컨이 경쟁하듯 달려 있다. 거리에는 대우 차가 물결을 이루었다. 타시켄트 역 대합실 천장에 매달린 TV에서 임금 복색을 한 탤런트 유동근씨의 얼굴이 크게 비춰졌을 때 일행 사이에서 탄성이 쏟아졌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