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ble oil prices no help at the pump

Home > Business > Economy

print dictionary print

Stable oil prices no help at the pump

테스트

Gasoline prices in Seoul set a new record recently, even though international crude oil prices have stabilized to some extent. The reason for the disparity, market-watchers say, is the relatively high price of Dubai crude and soaring land price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pump price of gasoline surged to a new high on Wednesday to an average of 2,043.57 won ($1.80) per liter in Seoul. But the good news, relatively speaking at least, is that the end of refiners’ 100-won per liter discount on July 7 did not cause prices to go up by that full amount. The day before the discount ended, the average price of gasoline in Seoul was 1,991.33 won per liter.

Gasoline prices have continued to climb gradually around the rest of the country as well despite government jawboning of oil refineries and service stations since early this year. As part of its inflation-fighting efforts, Seoul has launched investigations into transactions between refineries and their retailers, but to no effect on rising prices.

Korea’s oil imports are predominantly Dubai crude, and despite the relative stability in prices of other crude oil, Dubai crude’s price has climbed by $6 to $8 per barrel since August and was traded at $105.68 per barrel yesterday.

“The Dubai oil price is surging due to a growing demand in Asian emerging market countries,” said Lee Dal-seok, a senior executive at the Korea Energy Economics Institute.

테스트

West Texas Intermediate crude oil, the U.S. benchmark commodity, is of higher quality than Dubai oil and has a lower sulfur content, but its October futures were being traded at $88.49 per barrel yesterday afternoon, more than $16 lower than the Dubai oil price. Demand for the Texas oil has plunged because of U.S. economic woes.

Some observers complain that local gasoline prices are higher now than they were in July 2008 when Dubai crude hit a record high of $131 per barrel. But at that time, the government had temporarily reduced oil import tariffs and taxes, which led to a 100-won decline per liter in pump prices.

The government is trying to diversify Korea’s sources of oil imports, but that is not easy. The United States bans exports of West Texas Intermediate crude, and the British Brent oil is mostly consumed in Europe. Those production regions are also much farther from Korea than the Middle East, so importing from the United States or Britain would cost much more. In addition, oil plants in Korea are designed to refine crude oil with high sulfur content, such as Dubai oil, making it difficult for them to process crude oil from elsewhere.

Gasoline prices in Seoul are almost 100 won higher than in other regions of the country. Land prices make a difference, industry officials say, by recouping higher rents in their pump price. After oil refineries ended their discounts in July, gasoline prices in Seoul rose more rapidly than elsewhere.

“In Seoul, there are more gas stations directly run by oil refineries and they are likely to reflect rises in crude oil prices right away,” an observer said.

Of the 658 gas stations in Seoul, 214, or 32 percent, are operated by oil refineries compared to the national average of 10 percent.

In addition, because of high land prices, it is difficult for retailers to stay profitable and in business. Thirteen service stations in Seoul closed their doors in July, including the Sampoong gas station, a well-known filling station in southern Seoul.


By Han Eun-hwa, Limb Jae-un [jbiz91@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원유가↓, 국내 기름값은 사상최고… 왜?

싱가포르 제품가 상승에 환율, 수요증가, 세금인상 겹쳐
국제제품 가격 '정점'이었던 2008년보다 더 비싸..'폭리' 지적도

최근 국제원유가가 하향 안정세인 것과는 대조적으로 국내 기름값은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급등해 서민 경제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기름값이 오르는 것은 국내 가격의 선행지표인 싱가포르 시장의 국제 석유제품 가격이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고 추석 명절을 앞두고 수요가 몰렸기 때문이다.

원유가격이 내린다 해도 국내에 반영되는 휘발유, 경유 등 석유제품의 국제가격이 상승하면 국내 기름값은 오르기 때문에 원유가와 국내 석유제품 가격의 흐름이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같은 요인을 고려하더라도 가격 상승폭이 너무 커 일각에서는 정유업계가 명절 특수를 노리고 한몫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14일 정유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서울의 보통 휘발유 가격은 최고치인 2천43.57원을 기록했다.

지방의 기름값이 소폭 내려 전국 평균으로는 1천942.99원에 팔리고 있지만 전국 기름값도 월초부터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유업계는 국내 소매가격을 선행하는 싱가포르 국제 현물가격과 환율 변동 등의 요인으로 기름 공급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환율을 반영한 국제 보통 휘발유 세전 가격은 8월 둘째 주 785.93원에서 셋째 주 801.09원, 넷째 주 819.43원, 마지막 주는 852.15원으로 올랐다.

두바이유도 한때 배럴당 100달러 근처까지 내려갔지만 등락을 거듭하며 지난달 마지막 주 108.71달러를 기록해 국제 원유 가격 수준도 전혀 낮지 않다는 것이다.

서울의 기름값이 큰 폭으로 오른 것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명절 인사를 다니는 유동 인구가 늘어나면서 백화점과 사무실이 많은 종로와 영등포, 강남 등 시내 기름 가격이 폭등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사정을 감안하더라도 가격 상승폭이 너무 커 정유업계가 명절 분위기를 틈타 가격을 필요 이상 올린 것이 아니냐는 좋지 못한 시선도 존재한다.

이 때문에 국제 제품가격이 최고치를 기록했던 2008년 7월과 비교해 현재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2008년 7월 첫째 주 환율을 적용한 국제 보통 휘발유 세전 가격은 최고치인 956.25원이었지만 셋째 주 서울 주유소 가격은 현재보다 낮은 2천31.62원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정유업계는 2008년 7월과 지금을 비교할 때 세금 문제를 뺄 수 없다고 항변한다.

정부는 2008년 3월 유류세를 10% 인하했다가 2009년 1월 환원했고, 1%였던 관세도 2009년 3월 3%로 인상했다.

이를 계산하면 지금은 2008년 7월에 비해 기름에 붙는 세금만 ℓ당 98원 정도 더 비싸졌고, 물가상승 등으로 인한 전반적인 물류비, 인건비 등 제반 비용도 올랐다고 정유업계는 설명한다.

한 정유사 관계자는 "그때는 유례없던 초고유가 시대였기에 정유사들이 비정상적으로 마진을 거의 포기하고 공급한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More in Economy

On the campaign trail

Online courses get failing grades from tech students

Help after the rains

Plush protest

The Gangnam-Gangbuk price gap remai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