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the Lotte Giants deserve the hon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 the Lotte Giants deserve the honor?



In 1929, the New York Yankees became the first team in Major League Baseball to wear uniforms with numbers on the back. At first, the numbers had no special meaning other than signifying the order of players at bat. Babe Ruth, who normally batted third in the order, took number three while Lou Gehrig, who came after Ruth, was assigned the number four.

But when Gehrig suddenly fell ill in 1939 with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an illness which now bears his name, his team decided to present him with a special honor. As his career was cut short, the New York Yankees retired Gehrig’s number and, ever since he left the field, no other Yankees player has worn the number four.

Other teams in baseball and other sports followed in the Yankees’ footsteps and began to retire the uniform numbers of their most valued players at their retirement. Of course, this is a very special honor that should only be awarded to players who have solid relationships with their clubs. Gehrig, for instance, had played in 2,130 consecutive games in 17 years and was nicknamed “The Iron Horse.”

For legendary athletes, multiple teams have awarded the honor. Nolan Ryan made history by playing a record 27 years in Major League Baseball, and three different teams for which he played retired his number. All three wanted to be part of his legend.

However, some retirements been ridiculed. When Brazilian football legend Pele retired, the New York Cosmos retired his uniform number, and soccer fans were perplexed. Pele had only played for the Cosmos for three years before his retirement, after spending 19 years with Santos in Brazil.

Now, the Lotte Giants are considering a similarly perplexing retirement of uniform number 11 that had belonged to pitcher Choi Dong-won, who passed away on Sept. 14.

Choi played with Lotte for eight years since the team was in the amateur league before the launch of the professional baseball league, so he certainly deserves the honor. But, the Giants must explain why this decision did not coincide with Choi’s retirement from the team. The Giants did not show much interest in Choi for more than ten years after he retired in 1990.

The team should also clarify why it suddenly traded Choi in 1988 if it wants to be a part of his legacy.

These actions would be the least amount of courtesy Lotte could show to Choi and his fans.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TBC.

By Song Won-seop

영구 결번

미국 프로 야구에서 최초로 등번호를 정착시킨 팀은 1929년의 뉴욕 양키스였다. 당시엔 특별한 의미는 없었다. 3번을 치던 베이브 루스가 3번을, 4번 타자 루 게릭이 4번을 등에 다는 식이었다.

1939년 5월2일, 양키스 라인업에서 게릭의 이름이 빠지자 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17년간 2130 경기에 개근해 ‘철마(iron horse)’라는 별명이 붙은 그였기 때문이다. 병명은 현재 ‘루 게릭 병’으로 불리는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쓰러진 스타에게 구단은 메이저리그 최초의 영구 결번(retired number)을 선물했다. 이후 양키스에서 뛰는 어떤 선수도 4번을 달 수 없게 됐다. 그 해 7월4일, 게릭은 은퇴식장에서 “나는 지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나이”라며 눈물을 흘렸고 2년 뒤 숨을 거뒀다.

그 뒤로 스타 플레이어들이 은퇴할 때면 영구 결번(缺番) 여부가 관심사가 됐다. 물론 각별히 인연이 두터운 팀과 선수 사이에서만 주고 받을 수 있는 영예다. 전설적인 영웅들의 경우 여러 구단이 앞다퉈 영광을 바치기도 했다. 27년(1966~1993)에 걸쳐 리그를 지배한 대투수 놀란 라이언은 캘리포니아 엔젤스(데뷔)의 30번,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성기)와 텍사스 레인저스(은퇴)의 34번을 영구 결번으로 남겼다. 세 구단 모두 그의 전설을 놓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반면 비웃음을 사는 영구 결번도 있다. 축구 영웅 펠레의 등번호 10번이 뉴욕 코스모스의 영구 결번이 됐을 때 축구 팬들은 쓴웃음을 지었다. 데뷔 후 19년간 브라질 산토스에서 뛴 그가 왜 은퇴 직전 단 3년 뛴 팀으로부터 선물을 받아야 하는지 설명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롯데 자이언츠가 지난 14일 작고한 투수 최동원의 등번호 11번을 영구 결번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프로 출범 이전, 아마추어 롯데 시절부터 계산하면 8년의 인연이니 충분히 의미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극소수의 예외를 빼면 영구 결번 발표 시기는 선수의 은퇴 무렵이다. 자이언츠는 1990년 그가 은퇴한 뒤 10년 넘게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자이언츠가 지금부터 ‘최동원의 영광’을 보유할 생각이라면 1988년 왜 그를 갑자기 트레이드했는지, 왜 지금껏 외면했는지를 해명해야 하지 않을까. 최소한 팬들에겐 그게 예의가 아닐까 싶다.

송원섭 jTBC 편성기획팀장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