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 sex offenders from schoo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n sex offenders from schools



It has been discovered that almost half of the teachers involved in sexual offenses against their students or other adolescents are still teaching in the classroom. There is little disciplinary action for these offenders, who should be subject to much stricter ethical standards. According to data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collected by Grand National Party lawmaker Joo Kwang-deok, 20 out of 41 teachers who committed sex crimes against students or other juveniles from June 2005 to July 2011 were given only a reprimand, salary reduction or suspension.

Those penalties are too light to make them resign. As the data shows, the number of teachers who resigned after receiving a severe punishment for sexual molestation involving either students or adults was only 44 out of 126, or 35 percent.

One of the most essential values required of teachers is morality. A sexual assault by a teacher against a young student leaves an indelible scar on the heart of the victim. There can be no excuse for such unscrupulous behavior, which also eats away at parents’ trust of education.

Therefore, it is unfathomable that our education authorities seem to prefer dealing with the issue in an irresponsible manner. No one would agree with education authorities’ decision to give a three-month suspension to a teacher from North Gyeongsang who had a sexual relationship with a middle-schooler or the decision to give a one-month suspension to a teacher from South Jeolla who has sexually abused 11 female students. If our society turns a blind eye to their despicable behavior, we cannot put an end to their shameless action.

The government must reinforce the standards for punishing those who commit such unconscionable crimes. The precedent in which a teacher who has committed a sex crime can settle the case through an agreement with the victim’s family must not be repeated. We cannot leave our children’s education in the hands of teachers who have already lost their morals.

Statistics from the Ministry of Justice reveal that the number of sex offenders at schools has increased by 33.5 percent over the last three years. Against this backdrop, no parents should entrust their children to the schools unless they are sure their children will be safe from sex crimes.

The authorities must ban teachers with records of sexual abuse from teaching again. The job of teaching is too important to forgive such grave mistakes.

성범죄 교사 교단에 남겨 둬선 안 된다

제자나 청소년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른 교사 중 절반이 계속 교단에 서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한다. 일반인보다 더 엄한 잣대로 다스려야 할 교사들의 성범죄에 대한 징계가 솜방망이에 그치고 있는 탓이다. 주광덕 한나라당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5년 6월부터 올 7월까지 제자·청소년 대상 성범죄를 저지른 교사 41명 중 20명(49%)이 견책·감봉·정직 처분을 받았다. 교사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경(輕)징계다. 성인 대상 성범죄까지 포함하면 징계에 회부된 교사 126명 중 파면·해임 처분으로 교단을 떠난 교사는 고작 44명(35%)에 그쳤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는 도덕성이 생명이다. 그런 교사의 성범죄는 피해 학생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기는 것은 물론이고 학교 교육 전반에 대한 신뢰를 갉아먹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다. 그런데도 성범죄 교사에 대해 안이하고 온정주의적 대응을 일삼는 교육당국의 행태는 납득이 안 된다. 14세 여중생 제자와 성관계를 맺은 경북의 교사가 받은 정직 3개월, 여학생 11명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전남의 교사가 받은 정직 1개월 같은 처벌을 누가 납득할 수 있겠는가. 명백한 제 식구 감싸기요, 봐주기 처벌이다. 이러고도 교사 성범죄가 근절되길 바란다면 연목구어(緣木求魚)다.

성범죄 교사에 대한 처벌 기준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 특히 제자나 학생 등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를 저지른 교사는 아예 교단에서 영구 퇴출해야 마땅하다. 피해 당사자·학부모와 합의했다는 이유로 어물쩍 넘기는 일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 비록 형사처벌은 면할지 몰라도 이미 교사로서의 자격을 잃은 성범죄 교사에게 아이들 교육을 계속 맡길 수는 없다.

법무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새 우리 사회 성폭력사범이 33.5%나 늘었다. 이런 마당에 학교마저 더 이상 성범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면 학부모가 기댈 곳은 없다. 성범죄 교사가 다시 교단에 서는 일은 이제 없어야 한다. 교사들도 한 순간 실수를 할 수는 있다. 그러나 그런 이유로 온정을 베풀기엔 교사라는 자리가 너무 크고 무겁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