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a crisis, as in life, creativity is the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a crisis, as in life, creativity is the key



Until the late days of the Republic, the Romans had armies of citizens. In order to command the soldiers, the authorities prepared detailed military field manuals. These elaborate field manuals were the key driving force that helped the Romans take over neighboring peoples. The soldiers were not punished for losing a battle, but for not following the manual.

The most notable society that relies on manuals today is Japan. Its manual-oriented corporate culture is considered an important factor in its rapid economic growth. But there are considerable problems associated with such blind bureaucracy. Japan’s manuals contain plans for natural disasters, including earthquakes, but when foreign governments sent relief supplies after the earthquake and tsunami struck the Tohoku region earlier this year, the Japanese government did not have a manual on how to handle the goods, so they were not delivered promptly. Moreover, the manual did not state that nuclear reactors could be cooled with seawater, and the delayed response to the nuclear crisis worsened the situation.

Last Thursday, the Korea Power Exchange, which is under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temporarily cut power supplies for major cities, as electricity demand reached a peak due to high daytime temperatures. The measure led to a nationwide blackout. Now, there is debate over whether KPX should have made an announcement before cutting the power and whether it neglected the manual or made an inevitable choice because of an outdated manual. I wonder if the manual describes ways to publicize emergency measures to citizens through broadcasts or the Internet. Meanwhile, KPX has absurdly blamed citizens for not conserving energy when people were not informed about the suspended operation of 23 power plants.

Since those in charge of the power supply can make decisions based on the circumstances, rather than relying on a manual, they need to explain why they made the decisions they did. They also need to state why their manual is so outdated when it is updated every year.

At the time of the Tohoku earthquake, workers at Tokyo Disneyland improvised to comfort visiting children by pretending to be “guardian angels.” They received disaster response training every other day. They were also reminded not to be overly attached to their training manual and to respond to a crisis with flexibility and creativity. That is good advice for us all.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ang Hye-ran

매뉴얼 사회

“FM대로 하라” 할 때의 FM은 군대 용어 Field Manual(야전 교범)의 약자다. 이 말의 원조격은 로마군이다. 공화정 후기까지 시민군 체제를 유지한 로마는 매년 바뀌는 군인들을 통솔하기 위해 정교한 교범을 마련했다. 전쟁에 졌다고 처벌하진 않았지만 매뉴얼에 따르지 않는 행동은 철저하게 처벌했다. 건국 초기 양치기들의 무리에 불과했던 로마인들이 강력한 주변 민족들을 제패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다.

현존하는 대표적 매뉴얼 사회는 일본이다. 대규모 지진 등 자연재해에 대비한 대처방안을 충실하게 구축했다. 기업에 접목된 매뉴얼 풍토는 고도경제성장을 이끈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반면 맹신에 따른 관료주의의 폐해도 적지 않다. 올해 동일본 대지진 때 세계 각국으로부터 구호물자들이 들어왔지만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매뉴얼이 없는 탓에 신속히 전달되지 못했다. 바닷물을 끌어다 원자로를 냉각시키는 것도 매뉴얼에 없어 미루다가 화를 키웠다.

매뉴얼 집착은 인간을 기계로 오판하게 한다. 전석순의 소설 『철수사용설명서』는 하나의 전자제품 매뉴얼과 같이 예시되는 철수의 인생을 풍자한다. 선풍기·냉장고처럼 취급되는 인간에게 창조적 삶이 가능할 리 없다. 동일본 대지진 때 도쿄 디즈니 아르바이트생들은 임기응변으로 아이들을 위로한 ‘수호천사’ 대응으로 화제가 됐다. 이틀에 한번꼴로 재해방지 교육을 받았던 이들이 동시에 새겼던 말은 “매뉴얼에 집착하지 말라”였다.

9·15 정전대란을 부른 전력거래소의 비상조치를 두고 갑론을박이다. '선 조치 후 보고'가 매뉴얼을 무시한 과잉조치였는지, 구식 매뉴얼에 대응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는지다. 매뉴얼이 기계 교본이 아닌 바에야 현장에서 재량을 발휘할 수 있다. 다만 매년 갱신했다는 매뉴얼이 왜 아직 구식인 건지, 매뉴얼 상에 방송이나 인터넷·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한 대국민 통보는 어느 단계에 포함돼 있는지 궁금하다.

23개 발전소가 가동중단된 것을 국민이 알 리 없는데 절전하지 않았다고 눈치 주는 것도 어이없다. 차라리 늦더위에 에어컨 켜도 되는지를 ‘애정남’(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애매한 것을 정해주는 남자’)에게 물어보는 게 속 편할지 모르겠다. 그랬다면 아마도 이렇게 대답하지 않을까. “추석 지나면 섭씨 30도 넘어도 켜는 거 아닙니다잉~ 안 지킨다고 쇠고랑 차진 않지만, 우리끼리 정한 겁니다잉~.”

강혜란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