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ditors mull sweeter Hynix deal

Home > Business > Economy

print dictionary print

Creditors mull sweeter Hynix deal

테스트

Hynix Semiconductor is perhaps closer to finding an owner, but controversies over the form of the sale and the price that the company will fetch are continuing.

Hynix’s creditors have encountered complaints from potential bidders for the sale; the creditors wanted the price of the shares to be determined by their market price three weeks after the selection of a preferred bidder. They are backing off that timetable, a source familiar with the matter told the media yesterday.

“We will do our best to eliminate uncertainties over the sale price by shortening the period between the bidding and the conclusion of the sale,” the source said. “[That] is something that the board of directors can decide, so we’ve decided to make the request to them.”

The creditors provided $4.6 billion to rescue the chipmaker in 2001-02 by swapping their debt holdings into shares during one of the industry’s worst downturns.

Up for sale are 20 percent of Hynix shares, worth 2.9 trillion won ($2.7 billion) at current market value. Seventy percent of the shares up for sale will be newly issued by Hynix, with the remaining 30 percent offered by the creditor-shareholders.

SK Telecom, Korea’s top mobile carrier, and STX, a marine conglomerate, are both interested in acquiring Hynix. Both complain that although they expect the price to rise during the sale negotiations, three weeks of trading could lead to unpredictable, budget-busting results. Hynix shares are trading at 20,000 won per share.

The creditors, led by Korea Exchange Bank, are also considering other alternatives to placate the potential bidders. A cap on the share price is one possibility. They are expected to announce a revised sales plan after a creditors meeting today.

“Our goal is not to achieve the maximum profit from the sale but to find Hynix a new owner smoothly, based on a fair and transparent process,” an official of the creditors’ group emphasized. It plans to send an invitation letter to interested bidders on about Sept. 21, pick a preferred bidder in late October and sign a deal in November.

Hynix’s past attempts to sell itself have met with an underwhelming response. The lack of interest has been seen as a result of the volatile industry it is in and the huge investments required to be competitive.

In November 2009, Hyosung, the sole bidder in the first attempt, dropped its bid. Hyosung shares plummeted when it announced the bid, and the company also had to deny rumors that a government sweetener had been a part of its decision to bid.

In February 2010, the creditors attracted no bidders. They said there had been interest from abroad, including from China, but that they wanted a local buyer to prevent the sale of Hynix’s proprietary technologies to foreign competitors.

Earlier this year, Hyundai Heavy Industries, LG Group and Hyosung Group - companies viewed as possible candidates to buy the company ?? all said they were not interested. In earlier incarnations, Hynix was a member of the Hyundai Group. It merged with LG Electronics in a forced merger in 1999 and has been run by a creditors’ group since 2001.


By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하이닉스 매각, 주가 적용시기 놓고 막판 줄다리기

채권단, 오늘 입찰요강 확정

하이닉스 매각 조건과 평가 방식을 담은 입찰요강이 19일 하이닉스 주식관리협의회(채권단)에서 확정된다. 하이닉스 채권단 관계자는 18일 “그동안 채권단 내에서 논의한 하이닉스 매각 방식에 대해 각 채권 기업이 19일 최종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라며 “75% 이상이 동의하면 확정된다”고 밝혔다.

 그간 하이닉스 매각 방식을 둘러싸고 채권단과 인수를 희망하는 SK텔레콤·STX 두 회사 간 의견 충돌이 끊이지 않았다.

 양측은 주식 인수 가격 산정 방법과 기준 시점, 신주(新株)와 구주(舊株) 매각 비율 등 여러 쟁점을 놓고 대립했다. 특히 가격 산정과 관련된 핵심 내용에 대해서는 막판까지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19일 입찰 요강이 확정된 뒤에도 입찰 조건을 둘러싼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채권단과 인수 희망 기업 간에 견해 차이가 가장 큰 대목은 매매가격 결정 시점과 방식이다. 채권단은 본입찰 때가 아니라 그로부터 약 3주 뒤 주식 매매계약 체결 때 주가에 따라 인수 가격을 확정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주식 매매계약 때 주가가 본입찰 때 기준가보다 낮을 경우는 본입찰 때 가격으로 결정하고, 반대일 경우는 주식 매매계약 때 주가로 매매가격을 결정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인수 희망 기업들은 “본입찰 시점에 시장 가격을 기준으로 인수 가격을 정해야 한다”며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통상 매각이 성사되면 주가가 오르는데, 본입찰과 주식 매매계약 체결까지 시간차가 벌어지면 그 사이에 오른 주가만큼 추가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매수 희망 기업의 반발이 만만치 않자 채권단은 매각 부담을 낮춰주는 방안을 찾겠다며 한발 물러선 상태다.

 채권단 관계자는 18일 “본입찰과 최종 계약 체결까지 시간적 간격을 줄여 매매 가격의 불확실성을 최대한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신주 발행 결정은 채권단이 아닌, 하이닉스 이사회 의결 사안이므로 일정을 앞당겨 달라고 이사회에 요청하겠다”며 “(본입찰과 주식 매매계약까지 일정을) 열흘 정도로 줄일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매각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는 것을 막는 장치도 검토되고 있다. 본입찰 때의 기준가에서 일정 금액 이상 올릴 수 없도록 상한선을 두거나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면 우선협상자가 입찰을 포기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관계자는 “만일 우선협상자가 지나치게 높은 인수 가격으로 입찰을 포기할 경우 매각 일정을 다시 잡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인수 후보 기업들은 또 신주 가격에 구주의 가격을 연동하는 가격 산정 방식에도 반발하고 있다. 이 방식에 따라 신주 가격이 높게 책정되면 구주 가격도 덩달아 높아져 결과적으로 인수 가격이 더 비싸지게 된다.

 인수 후보 회사 관계자는 “신주 가격에 구주 가격을 연동한다는 것은 본입찰 당시 기준가에 매각 프리미엄을 얹은 데 더해 주가 상승분까지 챙기겠다는 의도”라며 “매각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만 노리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채권단은 “공정하고 투명하게 하이닉스 매각을 성사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하이닉스 채권단은 19일 확정되는 매각 방안을 담은 입찰 안내서를 21일 SK텔레콤과 STX에 발송할 계획이다. 채권단은 10월 24일 본입찰을 실시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양해각서 체결 없이 11월 중 곧바로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하는 일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7월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SK텔레콤과 STX는 7월 25일부터 지난 9일까지 7주간 현장 실사를 진행했다.

More in Economy

Hangeoleum model compromise is achieved for minbak

On the campaign trail

Online courses get failing grades from tech students

Help after the rains

Plush protes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