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 takes blame over blackouts, to quit soon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hoi takes blame over blackouts, to quit soon

테스트

Choi Joong-kyung

Knowledge Economy Minister Choi Joong-kyung called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to apologize for the massive nationwide blackouts last week, promising a set of government countermeasures to prevent a recurrence.

But Choi defied expectations that he would resign to take responsibility. Some Blue House officials said they believe he will step down after cleaning up the technical and political mess left in the wake of the blackouts.

“As head of the ministry in charge, I am taking responsibility indefinitely at this time,” Choi said at a televised conference.

“Doing my best to come up with measures to prevent a recurrence and finding out what went wrong, and not just clinging to my seat, is what I think is the proper thing for me to do as a public servant.”

The Thursday-afternoon blackouts affected the country on an unprecedented scale, pulling the plugs on homes of more than 1.62 million families for around five hours, providing fresh antigovernment ammunition for the opposition ahead of next year’s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Minister Choi delivered the same remarks to the presidential chief of staff, Yim Tae-hee, and the Blue House regards it as an intention to resign,” said a high-ranking official of the presidential office.

Another senior Blue House official said Choi will step down after dealing with the aftermath of the blackouts, as an agriculture minister did earlier this year.

In January, former Minister for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Yoo Jeong-bok announced his intention to resign in the wake of the massive outbreak of foot-and-mouth disease, but not while the crisis was still raging. He was removed from the cabinet in a reshuffle four months later.

“In Choi’s case, it will not take a long a time as with former Minister Yoo,” the second official said.


By Ko Jung-ae,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MB ‘10·26 공포’ 정전 3일 만에 최중경 버리다

최중경 장관, 수습 후 사퇴 가닥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18일 ‘정전(停電) 대란’ 사태와 관련해 “주무 장관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게 공직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최 장관의 발언 중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무한책임을 느낀다’에 방점이 있다”며 “최 장관은 임태희 대통령실장에게도 같은 뜻을 전했고 청와대는 이를 사퇴하겠다는 의사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 “최 장관이 사태 수습 후 물러날 것”이라며 “구제역 사태 때 유정복 당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의 거취와 같은 방식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정전 대란이 발생한 뒤 주무 부처 장관인 최 장관이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기까지 사흘 걸렸다. 이명박 대통령이 16일 한국전력을 전격 방문해 “한전·지식경제부·전력거래소·발전소는 사과해야 한다. 책임을 묻겠다”고 한 다음 청와대에선 문책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민심이 안 좋은 때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몇 십만 표가 날아갔다. 엄중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보고를 이 대통령에게 올렸다 한다. 일부 인사는 최 장관 경질론을 주장했다.

 임 실장이 주재한 18일 청와대 내 구수회의에선 “장관 책임이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은 마당에 최 장관을 사퇴시키는 건 적절치 않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컸다. 이후 청와대는 “최 장관이 사의를 전달했다”고 브리핑했으나 실제로는 “임 실장이 최 장관에게 사의를 표하도록 종용했다”(청와대 고위 관계자)고 한다.

 청와대는 4·27 재·보선을 앞두고 부산저축은행 사건으로 민심이 나빠졌을 때에도 “주무장관을 경질하자”는 등의 얘기는 하지 않았다. 당시 이 대통령은 선거에서 지고 난 뒤인 5월 4일 금융감독원을 방문해 “이참에 제대로 개혁해야 한다. (비리에 협조한) 공직자를 용서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주무장관(금융감독원장) 경질 등의 조치는 없었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전 대란이 최 장관의 직접적인 잘못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를 그대로 놔둬서는 민심을 진정시킬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 당장 다음 달 실시되는 서울시장 보선과 내년 총선·대선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한나라당 지도부에서 최 장관 경질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온 게 청와대 입장 정리에 영향을 미쳤다”는 말도 했다.

경희대 임성호(정치외교학) 교수는 “그간 정치적 압력에 대해 시간을 끌던 이 대통령이 이번엔 빠르게 최 장관 인책 요구를 수용해 탈출구를 모색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전임 노무현 대통령은 ‘당정(黨政)분리’ 입장을 고수하면서 당시 여당이던 열린우리당의 목소리를 정부 운영에는 크게 반영하지 않았고, 이런 스타일은 임기 말까지 계속됐다. 이 대통령도 그간 ‘일하는 정부’를 강조하며 사실상 당정 분리의 모습으로 국정을 운영해 왔다. 그러나 이 대통령의 이런 스타일은 ‘선거의 위기’를 맞는 상황에 직면하자 바뀌는 양상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일하다 보면 손도 베고 그릇도 깬다’는 생각에서 각료의 직접적인 책임이 크지 않은 경우엔 계속 신임했지만 이젠 민심과 정치권의 분위기에 상당한 신경을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chools are low risk for Covid, says research paper

Regional farmers find new customers online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Late mayor's victim tries to pin down the leakers

Hunt is on for vaccination centers nationwid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