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overdue apologi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ng overdue apologies



German high-end fashion house Hugo Boss recently made a statement not about clothes, but to apologize for its founder’s Nazi past.

Hugo Boss A.G., which takes its corporate name from the name of its founder, is now owned by an Italian company.

Its executives promised 14 years ago to own up to its founder’s past and company history during the Hitler years after Hugo F. Boss was accused of designing the infamous Nazi uniforms and serving as Hitler’s personal tailor.

The company commissioned historians to investigate the company’s history. The account is detailed in the recently published book “Hugo Boss, 1924-1945:The History of a Clothing Factory During the Weimar Republic and Third Reich,” which states that Boss was a “loyal Nazi.”

The fashion company’s apology, timed to coincide with the book’s publication, expresses the company’s “profound regret to those who suffered harm or hardship at the factory run by Hugo Ferdinand Boss under National Socialist rule.”

Germans have been openly regretful about the atrocities committed against the Jewish population during World War II and have been eager to compensate the victims and families.

Companies,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have publicly apologized every time their role during the war has come to light. German President Horst Kohler visited Israel in 2005 and addressed the parliament with an apology for the Nazi Holocaust.

Although they have committed the worst crimes against humanity in modern history, few now doubt Germans’ sincerity in their regret for their unsavory past.

Some regard Hugo Boss A.G.’s apology as a marketing stunt launched to restore its brand image in the global market. But even with such intentions, the company’s admission and apology have been received without cynicism because of Germany’s years of efforts to make up for their past wrongdoing.

Japan would do well to do the same. Japan has repeatedly disappointed and angered its Asian neighbors with comments and actions that hardly suggest deep regret of their invasions, massacres, prison camps, slave labor and forced sexual service to its army during the Second World War.

They have resisted offering compensation to individuals and many Japanese leaders remain proud of the country’s imperial past. That is why, unlike Germany, Japan has failed to earn the respect and trust of its Asian neighbors.

나치 협력 스스로 사과한 ‘후고 보스’

독일의 패션 대기업 ‘후고 보스’의 나치 협력 사과가 신선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창업자의 이름을 브랜드로 사용하는 이 기업은 이미 창업자 일가로부터 두 차례 경영권이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 있는 상태. 그러나 14년 전 언론에서 창업자가 2차대전 당시 나치에 적극 협력한 사실이 있음을 폭로하자 회사 경영진은 명확한 사실을 규명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뒤 역사학자에게 사실 여부를 밝혀줄 것을 의뢰했고 그 결과를 담은 책을 비용을 지원해 출간했다. 그러면서 나치 독일 시절 후고 보스의 공장에서 고통 받은 사람들에게 유감을 밝히는 성명을 자사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발표했다.(본지 23일자 2면 기사 참조)

나치 독일이 2차대전을 통해 저지른 유대인 학살과 전쟁범죄 등 만행에 대해 전후 독일이 국가적, 사회적으로 철저한 반성과 보상을 해온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2005년엔 호르스트 쾰러 대통령이 직접 이스라엘을 방문해 의회 연설을 통해 사과하는 등 국가적 차원의 전쟁 범죄 반성 노력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이번 후고 보스사의 예처럼 많은 기업과 단체, 개인들도 과거 나치에 협력했다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질 때마다, 또 중요한 계기가 있을 때마다 사과와 유감을 표명하는 노력을 펴왔다. 이 때문에 20세기 최악의 반인류 범죄를 저지르고도 이후 독일의 사과에 대해 진정성을 폄하하는 세력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번 후고 보스사의 사과를 두고 이미 글로벌화된 대기업으로서 회사의 이미지 추락을 막기 위한 마케팅 전략으로 보는 시각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설사 회사로선 그런 판단을 했더라도 이번 사과에 놓고 진정성을 의심하는 보도나 논평을 찾아보기 힘든 것도 독일이 과거사에 대해 오랜 시일 동안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온 점이 받아들여지기 때문일 것이다. 이에 비해 일본은 어떤가. 전쟁을 일으켜 이웃 국가에게 막대한 피해를 준 것은 물론 대량학살과 강제노동, 위안부 동원 등 반인류 전쟁범죄에 대해 진심에서 우러나는 사과를 해 본 적이 없다. 너무 대조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