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Apple patent war set to go the distance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Samsung, Apple patent war set to go the distance

The patent litigation between Samsung Electronics and Apple that is underway in a Korean court looks set to be a drawn out battle as the world’s top two smartphone makers trade accusations regarding who copied who.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held a hearing yesterday on Apple’s claims that Samsung has violated its patents. Two more rounds are slated to take place, meaning that a trial will not be able to take place until next year.

Apple lawyers argued at yesterday’s hearing that Samsung has infringed on its patents related to its slide-to-unlock feature and “bounce-back” effect when you scroll to the edge of the page.

“These technologies are not an innovation, but merely an idea,” Samsung argued. “Alleging that a vague idea as a patented technology goes against the very essence of patent laws.”

Apple’s lawyers responded by saying that “such argument is tantamount to denying all software technology innovation related to touch-screen display.”

But Samsung countered that Apple could hardly claim to have originated all of these ideas. “There are other companies that adopted those technologies way before Apple did, showing that they are not all new and as progressive as Apple alleges them to be,” it said.

As proof, Samsung cited the LaunchTile email application introduced by Benjamin B. Bederson,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Maryland, at a 2005 symposium. This demonstrated an early version of the “bounce back” function. Samsung also referred to the N1 handset introduced by Neonode, a Swedish maker of mobile devices, which adopted the slide-to-unlock feature.

“There are many technological precedents,” Samsung said. “So accepting Apple’s allegation that [it somehow has a monopoly on these] will have many repercussions.”

Apple questioned the authenticity of the submitted evidence and said that, in some cases, the technology was sufficiently different to not rank as a precursor to its patents.

The next hearing on Nov. 25 will focus on two other touch-screen technologies, namely, the way Apple lets users rearrange icons and move around the screen.


By Koo Hui-lyung,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삼성 “애플 기술은 발명 아닌 아이디어”… 애플 “삼성 주장 모든 SW 발명기술 부정”

특허 소송전 국내 법정 4차 공방

전 세계에서 특허 공방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23일 국내 법정에서 또다시 격돌했다. 벌써 네 번째다. 하지만 이날 두 회사의 법정 조우는 어느 때보다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달 9일 독일 뒤셀도르프 법원에서 애플이 삼성전자의 갤럭시탭 독일 지역 내 판매 금지를 이끌어내는 ‘판정승’을 거둔 직후 열렸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11부(부장 강영수)는 이날 애플이 삼성전자를 상대로 낸 특허권 침해금지 소송의 2차 준비재판을 열었다.

 이날 양측은 애플의 아이폰 등이 채택하고 있는 ▶스크롤 중에 페이지가 끝나면 화면이 튕겨져 나오듯이 이전 내용으로 돌아가는 화면 재정렬 기능(bounce back) ▶밀어서 화면 잠금 해제(slide to unlock) 기능과 관련된 특허에 대해 공방을 벌였다.

 삼성전자 측은 “애플의 기술은 발명이 아닌 아이디어에 불과하다”며 “추상적인 아이디어를 특허라고 하는 것은 특허법의 본질에 반한다”고 선제공격을 펼쳤다. 이어 “애플은 소프트웨어가 어떻게 하드웨어와 연결돼 작동하는지를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애플 측은 “삼성전자의 주장은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에 관한 모든 소프트웨어 발명 기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삼성전자 측은 또 “애플이 특허권을 주장하는 기술보다 먼저 발표된 선행기술이 많다”며 “애플의 기술은 특허로 인정할 만큼 새롭지도 진보적이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화면 재정렬 기술은 2005년 5월 미국 메릴랜드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벤저민 베더슨이 발표한 론치타일(LaunchTile) e-메일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이미 구현됐고 ▶밀어서 화면 잠금 해제 기능 역시 스웨덴의 네오노드사가 휴대전화 N1에 애플보다 먼저 적용한 기술이라는 것이다. 이어 “애플이 특허권을 주장하는 영역은 스마트폰 업계 내에서 소위 ‘숨어 있는 영역’으로 선행기술이 너무나도 많이 존재하고 있다”며 “모든 기술이 자기 것이라는 애플의 주장을 받아들인다면 그 폐해가 매우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애플 측은 “삼성전자가 선행기술이라고 주장한 기술들은 애플의 특허기술과 다르고 네오노드 N1의 경우 실제 출시됐는지조차 불분명하다”고 반박했다. 또 삼성 측이 증거로 제시한 동영상에 대해서도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다음 준비재판에서는 양측이 ▶아이콘 재구성 기능 ▶손가락 방향이 중간에 바뀌더라도 원래 이동 방향대로 화면이 움직이는 기능에 대한 특허에 대해 다툴 예정이다.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준비재판이 앞으로 두 차례 이상 더 열릴 예정이다. 다음 준비재판은 11월 25일이다. 따라서 본격적인 변론은 내년에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More in Industry

Eastar Jet's pilot union pushes for receivership of airline

ITC agrees to review its decision in Botox dispute

Hyundai Motor and union come to a wage freeze deal

Samsung Biologics signs supply deal with AstraZeneca

Tesla to increase battery cell purchases from suppliers including LG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