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ft claims may turn out to be empty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Graft claims may turn out to be empty

The prosecution does not have grounds to investigate graft allegations raised against top Lee Myung-bak administration officials, a senior investigator said yesterday, following an interrogation of a businessman who said he had given them money, gift certificates or free entertainment.

Lee Kuk-chul, chairman of the midsized company SLS Group, who was convicted last year of fraud and lobbying, told the media Wednesday that for 10 years he gave money regularly to Shin Jae-min, former first vic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a former journalist for the Hankook Ilbo.

The following day, Lee said he had given gift certificates or provided entertainment to Kwak Seung-jun,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ouncil for Future and Vision; Lim Jae-hyeon, Blue House secretary for policy promotion; and Park Young-june, former vice minister of knowledge economy.

After Lee was questioned for eight hours Friday, the prosecution decided there wasn’t enough concrete evidence to push forward an investigation.

All the officials named by Lee have denied his accusations.

“We have nothing to pursue at this point,” Yun Gab-geun, senior prosecutor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yesterday. “Without concrete evidence or data, he is just making claims that he gave money, so his disclosures are not meaningful from the perspective of an investigator.”

“Lee also said he doesn’t want Shin to be punished and he gave him money without any strings attached,” Yun said. “That makes no sense. But for now, we have no plan to summon Shin or question Lee further.”

Sources at the prosecution said Prosecutor General Han Sang-dae made the final decision to question Lee about his revelations. When Lee was summoned on Friday, he was questioned as a witness, not a suspect.

“Han wanted to reveal the truth and stop speculation from spreading,” a prosecution source said.

Although the prosecution expected Lee to present evidence to prove his claims, Lee appeared at the Friday’s investigation empty-handed, sources said. They said Lee asked prosecutors to give him more time to produce evidence.

If Shin received money from 2002 to 2006 while working as a journalist, the five-year statute of limitations for bribery has already expired, prosecutors said.

Lee also claimed he had given money to Shin from 2006 to 2010 while he was a politician and public servant, but prosecuting him on charges of bribery or political funding law violations require hard evidence, they said. “The prosecution will face criticism no matter what we do - whether we choose to investigate or choose not to investigate,” a senior prosecutor said.

The Blue House yesterday tried to distance itself from the scandal.

“This is not a structural problem of the administration,” said a senior Blue House official.

He also said a series of graft allegations involving key Lee aides, including former Blue House public affairs senior secretary, Kim Du-woo, are nothing like the influence-peddling scandals of past administrations.


By Ser Myo-ja, Lee Dong-hyun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이국철, 묻지마 폭로 뒤 발빼기… 검찰 곤혹

신재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등 현 정권 유력인사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이국철(49·사진) SLS그룹 회장의 주장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난관에 봉착했다. 공소시효가 대부분 지난 데다 금품 제공 사실이 확인되더라도 적용할 범죄 혐의가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금품을 제공했다는 당사자인 이 회장 본인이 관련 증거를 내놓고 있지 않은 것도 검찰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지난 23일 이 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 결정은 한상대 검찰총장이 최종 결심했다고 한다. 한 검찰 관계자는 “SLS그룹 워크아웃 의혹을 내사 중이던 서울중앙지검의 보고도 있었지만 (소환 조사의) 최종 결심은 한 총장이 한 것”이라며 “한 총장이 ‘의혹 확산을 막고 진상을 규명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시 이 회장이 자신의 주장을 증빙할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빈손으로 검찰에 왔다고 한다. 이 회장은 이날 “시간을 조금 더 달라. 관련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일각에선 “이 회장이 신 전 차관을 연결고리로 해 현 여권에 정치적 타협을 요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신 전 차관에 대한 사법처리를 요구하지 않는 대신 자신의 회사를 살릴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정치적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는 얘기다.

 서울중앙지검 윤갑근 3차장검사는 26일 “현재로서는 수사할 것이 없다. 구체적인 자료나 증거 없이 돈을 줬다고만 주장하는 상황이어서 수사 측면에서 볼 때 (이 회장의 폭로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 전 차관의 처벌을 원하지 않고 대가성도 없었다는 이 회장의 주장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지금으로서는 신 전 차관 소환이나 이 회장의 추가 소환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신 전 차관이 2002~2006년 언론사 재직 시절 받았다는 돈은 배임수재에 해당하지만 공소시효(5년)가 이미 지났다. 정치인·공직자 신분이던 2006~2010년 받았을 경우 돈은 정치자금법 위반이나 알선수재를 적용할 수 있으나 증거 없이는 기소하기 어렵다. 검찰 관계자는 “법인카드 사용 부분도 통신조회 기간이 1년에 불과해 이전에 사용한 내역에 대해서는 위치추적 등을 통해 카드 사용자가 신 전 차관이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청와대 “권력비리 아니다”=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회장과 신 전 차관의 관계에 대해 “과거의 사건과 비교한다면 큰 뇌물을 받고 이권에 개입한 사건은 아니다”며 “(권력 비리라는) 구조적인 문제는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현재 거론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확인 작업을 거쳤으나 아무 것도 나온 게 없다”고 덧붙였다.

◆ 이국철 SLS그룹 회장 ‘스폰서’ 의혹은

2005년 12월 SLS그룹, 신아조선 인수
2006년 7월 SLS조선으로 상호 변경
2009년 9월 창원지검, 비자금 조성 혐의로 이국철 회장 수사 착수
12월 수사 종료. 산업은행 SLS조선 워크아웃 개시
2011년 8월 이 회장, 국회에서 청와대 기획수사설 제기
9월 21일 이 회장, 주간지 인터뷰에서 “신재민 전 문화부 차관에게 10억원대 금품 제공” 주장
22일 이 회장, 기자간담회 하고 “현 정권 유력인사 금품 제공” 주장
2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 수사 착수. 이 회장 소환 조사

More in Social Affairs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Paju DMZ tours to resume, 11 months after closure due to swine fever out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