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ersity presidents as CEO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iversity presidents as CEOs



University presidents are symbols of the ivory towers for which they work. They not only represent a university’s intellectual competence but are also responsible for developing schools based on their leadership. The JoongAng Ilbo’s annual rankings of 100 of the nation’s four-year universities have awakened us to the solemn fact that university presidents are at the center of efforts to improve universities’ domestic and global competitiveness.

The presidents have always spearheaded reform drives, whether their universities’ rankings ascended dramatically or began to rebound amidst a crisis. The JoongAng Ilbo’s latest college rankings vividly show that presidents play a pivotal role in presenting a vision for the advancement of their schools, leading professors and students to a better future through active communication.

Sungkyunkwan University is a good example. Both former President Seo Jung-don and current President Kim Jun-young played key roles in the school’s remarkable elevation to tie for fifth place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JoongAng Ilbo began ranking colleges 18 years ago. Shepherding the school for eight years until 2010 under the slogan “qualitative, not quantitative, competition,” Seo launched an aggressive reform campaign to reduce the undergraduate student body by more than 10 percent, restructure existing departments and introduce incentive programs for distinguished professors.

After taking the helm of the university, Kim followed in his footsteps and kicked off an ambitious project called Vision 2020. The goal was to increase the number of professors from 1,250 to 1,700 in 10 years and raise the number of academic theses published in world-renowned academic journals to 5,000, a twofold increase.

Kim is convinced that, in a globalized world, university presidents must act like CEOs to make quick, creative decisions in order to reflect rapid changes in the world. As the results of this year’s college rankings show, most of the university presidents who notched up their schools’ rankings possessed a CEO-like mindset.

Without competitiveness, universities cannot survive in tough times. Externally, they have to compete with the top universities in the world, and internally, they are faced with the difficulty of recruiting new students due to a fall in applicants. The more drastic the required changes, the more central the role university presidents must play. Needless to say, the future of our universities depends on their presidents’ ability to deal with challenges.

대학 총장은 CEO다

총장은 대학의 상징이다. 최고 지성의 표상(表象)인 동시에 대학의 최고 책임자가 바로 총장이다. 총장의 리더십이 대학 발전의 향배(向背)를 가른다. 전국 4년제 대학 100곳을 대상으로 실시된 2011 중앙일보 대학평가는 대학 경쟁력 향상의 중심에 총장이 있다는 엄연한 사실을 새삼 일깨웠다. 순위가 오른 상위권 대학이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위기의 대학이든 개혁의 선봉엔 총장이 서 있었다. 총장들이 대학 발전의 비전을 제시하고 소통의 리더십으로 구성원을 다독이며 변화를 이끄는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다.

대학평가 시행 이후 18년 만에 처음으로 공동 5위에 오르는 성과를 낸 성균관대만 해도 서정돈 전 총장과 김준영 총장의 역할이 결정적이다. 지난해까지 8년 동안 대학을 이끈 서 전 총장은 ‘양 아닌 질 경쟁’을 앞세워 학부 정원 10% 이상 감축, 학과 개편, 교수 인센티브제 도입 등 개혁을 주도했다. 올 1월 개혁의 바통을 이어받은 김 총장은 향후 10년 간 교수 수를 현재 1250명에서 1700명으로 늘리고, 국제학술지 게재 논문 수를 5000편으로 현재보다 두 배 가까이 상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발전계획(비전 2020)을 수립했다. 대학의 교육·연구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김 총장은 글로벌 시대 대학 총장은 기업 최고경영자(CEO)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게 소신이다. 신속한 의사결정과 환경 변화에 맞춘 창조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생각에서다. 올해 대학평가 결과에서 보듯이 과감한 구조조정과 제도 개선을 통해 대학을 한 단계 끌어올린 총장 대부분이 CEO 마인드를 견지한다는 점에서 백 번 옳은 말이다.

이제 대학은 경쟁력이 없으면 살아남기 어려운 시대다. 밖으로는 세계 유명 대학과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안으로는 학생 수 감소로 신입생 확보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이다. 대학의 변화와 혁신이 시급한 지금이야말로 학자·교육자를 뛰어넘는 ‘CEO 총장’의 역할이 더욱 절실하다. 우리 대학의 경쟁력과 미래가 총장들에게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