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t to construct naval base on Ulleung Island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Gov’t to construct naval base on Ulleung Island

Korea plans to start building a naval base next year on Ulleung Island, the closest territory to the nation’s easternmost islets of Dokdo, a lawmaker said Wednesday, to protect Dokdo from Japanese claims.

Once completed in 2015, the “forward-deployment” naval base will be capable of providing anchorage for the 14,000-ton Dokdo amphibious landing ship and high-tech Aegis destroyers, said Representative Chung Mee-Kyung of the Grand National Party.

The deployment will mean Korean warships can reach Dokdo faster than vessels from Japanese bases in case of an emergency, Chung said.

“The decision paves the way to firmly protect Dokdo,” Chung said.

Citing data from the government, Chung said the country plans to spend 352 billion won ($299.8 million) to build the base at Sadong Port on Ulleung, which is located 120 kilometers (75 miles) east of the Korean Peninsula.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will provide 217.5 billion won of the cost, while the remainder will be fund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Chung said.

Early this year, the Navy said it was considering deploying new frigates to the planned port on Ulleung.

The Navy is scheduled to receive the first batch of 2,300-2,500 ton frigates next year under a naval buildup project code-named FFX.

By 2018, a total of 20 new frigates will be put into service for anti-air and anti-submarine duties.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울릉도에 독도함 접안가능 해군기지 건설"

'독도 유사시 일본 함정 보다 신속히 도달'

정부가 울릉도 사동항에 우리 군이 보유한 군함 중 가장 큰 독도함과 최신예 이지스함을 접안할 수 있는 해군전진기지 건설에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정미경(한나라당)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총 3천520억원을 투입, 내년 초에 공사를 시작해 2015년까지 해군전진기지를 완공할 계획이다.

국토해양부가 2천175억원, 국방부가 1천345억원을 각각 대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공사비를 부담한다.

기지에는 300m 길이의 해군전용 부두가 건설된다. 국방군사시설 기준에는 부두의 길이가 함정 길이의 1.2배를 넘어야 배가 정박할 수 있다. 독도함은 199m, 이지스함(세종대왕함)은 165m다.

해군부두 외에 여객부두(150m)와 해양경찰청 전용부두(180m), 방파제(900m)도 건설된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독도 유사시 우리 해군 함정은 가장 가까운 경북 울진 죽변항에서 출발하면 약 4시간이 걸리지만, 일본 함정은 시마네현 오키섬에서 약 2시간50분이면 독도에 도착한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반면 울릉도에서 출동하면 약 1시간35분만에 독도에 닿을 수 있다는 점에서 울릉도 해군전진기지 건설의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정 의원은 "비로소 독도 수호를 확고히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독도를 지키기 위한 해군기지 건설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끝까지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Chuseok travelers discouraged, warned to be careful

Honk against Moon this Saturday, lose your license

No wrongdoing by Choo or family, prosecutors find

Law firm Shin & Kim announces new recruits

Most social distancing rules to remain through Chuseok 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